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을 읽고 리뷰를 씁니다
http://blog.yes24.com/yeji0316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urimoongsil
읽고 쓰는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대평
중간리뷰
완독서평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254
2007-03-13 개설

전체보기
고스트 프리퀀시 | 완독서평 2021-11-11 20:27
http://blog.yes24.com/document/153836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고스트 프리퀀시

신종원 저
자음과모음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랜만에 지루할 틈이 없는 소설을 만났다. 짜임새가 독특하고 구성과 발상이 흥미롭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플롯으로 긴장을 유발하거나 먹먹한 감동을 주는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흥미롭다 느끼는 것일지 생각했다. 아마도 해석과 비평의 여지를 남겨두는 소설이기 때문인 것 같다.

<고스트 프리퀀시>는 해설 포함 총 160쪽 내외의 얇은 책이다. 소설 세 편과 에세이 한 편, 그리고 해설이 실려 있다. 세 편의 소설이 모두 나름의 방식대로 마음에 들었다. 서술이 거침없다는 표현보다는 발상이 거침없다는 표현이 더 적절한 것 같다. 조잡한 문제의식,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라는 의미에서의 거침없음과는 거리가 멀다. 무관한 소재들이 불쑥 등장하여 무질서한 흐름을 만들어내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에서 일견 정지돈을 연상할 수도 있을 것 같지만 내가 보기에는 결이 좀 다르다는 느낌이다.

함께 실린 해설도 소설만큼이나 독자적인 자기만의 세계를 쌓아올린 글이라는 생각을 했다. 해설을 읽으며 소설 이해에 큰 도움을 받았다. 작품을 작품 자체로 독해해낼 줄 알고, 이론을 도식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해설이라 좋았다. 특히 단편 <고스트 프리퀀시>를 글쓰기 자체에 대한 은유로 읽은 부분이 인상깊었다. 목소리와 이야기, 낭독, 재현, 기록 그리고 글쓰기. 붙잡는 동시에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것들. 그런 것은 어쩌면 ‘유령’으로, 신화와 주술의 영역에서 비로소 ‘합리적’으로 이해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문제의식이나 아이디어를 더 발전시키고 심화해나가길 기대한다. 표현을 다듬고 장식적인 걸 조금 빼도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부분들이 가끔 있었다. 뭐 이건 개인 취향의 문제일지도. <전자 시대의 아리아>도 읽어봐야지.

*출판사 도서 지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