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방이십사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북C
책방사람들 이야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가 북C의 서재
다락편지
테마가 있는 책방
YES24 편집자리뷰
YES24時
[채널예스] 솔직히 말해서
[채널예스] 내일 뭐 읽지
[연재] 출판사 제공 본문 연재
연재종료
금주의 북티저
이주의 베스트셀러
북C의 문화생활
우아하고 감상적인 공놀이
YES블로거의 추천테마
솔직히 재밌다!
북c의 테마
사사로운 책꽂이
우리들의 작가
책방선물꾸러미
태그
아르네스빙엔 부러진코를위한발라드 아쿠타카와류노스케 앙:단판인생이야기 다시나를생각하는시간서른 설레지않으면버려라 멋진기막히게멋진여행 청소년소설 비밀은내게맡겨! 컨설턴트가알려주는보고서작성의기술with파워포인트
2018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저도 어릴때 나쁜 기.. 
기억은 인생의 보고라.. 
기억이 매일매일 갱신.. 
요즘 들어서 더욱 우.. 
옆에 북마크 동작 안.. 
새로운 글
오늘 492 | 전체 2574552
2007-07-12 개설

전체보기
곤마리 씨, 우리 집 좀 정리해주세요 | YES24 편집자리뷰 2018-03-26 16:43
http://blog.yes24.com/document/1025496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곤마리 씨, 우리 집 좀 정리해주세요

곤도 마리에 저/홍성민 역
더난출판사 | 2017년 12월

 

우리 집에도 와 주세요 곤마리님!

경제경영MD 양찬 () | 2018-03-14

책의 분류에도 시민권을 줄 수 있다면, '미니멀리즘'도 당당히 시민권을 주장해도 될 것 같다. 처음에는 맨바닥과 아무것도 걸려있지 않은 흰 벽이 충격을 줬지만, 심플 라이프에 대한 다양한 책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출간되면서 지금은 하나의 작은 장르로 자리잡은 기분이다. 크게는 다 같은 라이프스타일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책마다 성별, 나이, 환경에 따라 디테일한 처방을 제시하면서 각자 필요한 독자들을 잘 찾아가고 있다. 또,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세세한 정리 팁이 빼곡한 책에서부터, 마음까지 비우는 훈련을 알려주는 책까지 있어서, 도서 목록을 볼 때마다 세상에는 비울 것도 많고, 줄일 것도 많다고 감탄한다.

나는 한때 1인가구로서 몇 달마다 이사를 거듭하던 적이 있었다. 도시를 옮길 때도 있고, 나라를 옮길 때도 있었다. 내 짐을 풀 곳이 집일 때도 있고, 방일 때도 있었다. 그런 생활을 몇 년 하고 나면 의도치 않게 미니멀리스트가 된다. 지금도 서점직원 치고는 집에 책이 적은 편인데, 이렇게 되기까지는 많은 인내와 고통이 있었지만(수많은 박스와 완충재, 흔들리지 않도록 크기 별로 정렬한 책들, 나중에 발견되는 흠집들, 결국 마지막 페이지는 영원히 넘길 수 없을 거라는 부담) 지금은 전자책을 한 손에 들고서, 어느 정도 만족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렇게 나름 미니멀리스트 걸음마 단계는 지났다고 생각하지만, 집이 정갈하다고 자부할 정도는 못 된다. 누군가 갑자기 우리 집으로 온다면 허둥지둥 물건을 치우고 밀어넣는다. 화장품 샘플, 단추, 흐릿해진 영수증 등은 생각지 못한 곳에서 튀어나온다. 심기일전, 한 단계 발전한 정리술을 익히고 싶어서 '곤마리'님의 힘을 빌리기로 했다. '곤마리', 『정리의 마법』의 저자 곤도 마리에는 정리 컨설턴트로서 인기를 얻었고, 15년도에는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 『정리의 마법』이 만화판으로 나온 것이 『곤마리 씨, 우리 집 좀 정리해주세요』다.

밖에서는 문제 없지만 집은 상당히 어수선한 주인공이 정리 컨설턴트 곤마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곤마리의 도움에 따라 이상적인 생활을 생각하고, 물건을 버리고, 남은 물건을 정리하면서 주인공의 집이 점점 깨끗해지는 과정이 귀여운 그림 속에 담겨 있다. 원작에서 내용이 압축되고 만화적 재미가 더해졌는데, 설레는 것만 남긴다는 원칙과 핵심 메시지는 여전히 살아있다. 특히 옷을 접어서 정리하는 내용은 그림이라서 오히려 더 이해하기가 쉬워진 지점이었다.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생각과 함께 '곤마리님, 우리 집에도 와주세요!'하는 마음이 들었지만, 이 책을 차근차근 따라하면서 스텝업을 꾀해보려고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기프트 블로그
음반/DVD 블로그
추천도서
국내도서 바로가기
IT 리뷰클럽
문학 블로그
인문 블로그
수험/자격증 블로그
잡지매니아 클럽
어린이/유아 블로그
e-Book 블로그
국어와외국어 블로그
종교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