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 블로그 이야기
http://blog.yes24.com/yesblo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예스블로그
YES24 블로그 운영자입니다. 문화 오피니언 리더인 여러분들을 존경하고 또 응원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예스블로그 소식
알려드립니다.
예스24소식
읽을거리
동아일보와 함께하는 독자 서평
블로그 이벤트
공식! 이벤트
└당첨자 발표&서평URL
번개! 이벤트
지목! 릴레이 인터뷰☞
릴레이 인터뷰 추천도서 읽기☞
테마 추천 도서 읽기 캠페인 (종료)
하루한줄 (종료)
블로그 이용 안내
YES블로그(일반)
포스트
나의 리뷰
나의 메모
리스트
RSS
스킨
포스트 작성 팁
댓글알리미 비글
이용 안내
애드온2
이용 안내
파워문화블로그
파워문화블로그
2014 올해의책
예스24 SNS 소식
페이스북 팬페이지
채널예스 스크랩
함께쓰는 블로그
책 읽는 우리 가족
컬러링북이벤트
월간채널예스인증샷
YES24 럭키백 이벤트
태그
비통한자들을위한정치학 봄에함께읽고픈시 스티븐호킹박사추모리뷰대회 14기파워문화블로그 먼북으로가는좁은길리뷰대회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예스24베리굿즈 노벨상리뷰대회 블로그 파워블로거
2019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1.정답:ㅇ 2. 이해인 .. 
정답 O 총균쇠 http:/.. 
인터뷰 좋네요. 잘 읽.. 
http://m.blog.yes24... 
1. 정답: ㅇ 2. 중고.. 
오늘 73 | 전체 12727983
2006-10-21 개설

동아일보와 함께하는 독자 서평
동아일보 독자 서평 1월 21일자 | 동아일보와 함께하는 독자 서평 2017-02-03 13:28
http://blog.yes24.com/document/9258729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거대하지만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글 / 적반하장


책 표지를 보는 순간 생각한다. 이건 보통일이 벌어지고 있는 집은 아니구나. 


'강자'와 '약자'로 나뉘는 순간은 둘 중 하나다. 균형을 이루던 두 사람의 관계에서 한 명의 힘이 강해지거나, 혹은 한 명의 힘이 약해지거나이다. 진부한 표현이겠지만 영원한 강자도 영원한 약자도 없다. 이 소설의 주인공 오기가 그랬다. '영원한 것'은 없다는 사실을 몸소 증명하는 주인공 오기는 교통사고로 며칠 만에 눈을 뜬다. 그리고 자신이 자신의 힘으로 움직일 수 있는 신체기관이 오직 눈꺼풀 정도라는 사실과 부인이 그 사고로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얼마 전까지 교수로 인생의 탄탄대로를 달리던 그에게 갑자기 달려든 반전은 감당하기 너무한 고통이다. 


겨우 조금 움직이기 시작한 왼손으로 등긁개를 잡는 일뿐인 사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기억의 반추이다. 그는 자리에 누워서 하나씩 과거의 기억을 꿰맞춰 나간다. 차라리 죽어버렸으면 하고 생각하는 것이 생각의 시작이었다. 그러다 아내를 생각한다. 기자의 사명과 공명심이 아닌, 샤넬 슈트를 입은 멋쟁이 오리아나 팔라치를 꿈꾸던 조금은 허영이 있던 여자. 하고 싶은 일은 너무 많았고 대부분 이뤄내지 못했지만 사랑스러웠던 여자. 그리고 마침내 '동경'과 '욕망'을 구별하고 말게 된 여자. 여기까지가 그가 알던 그녀였다. 거기에는 어떤 오차도 없이 정확한 형태의 아내가 완성되어 있었다. 


'도대체 그 빛은 언제 사그라든 것일까.'(p.28)


책의 제목이 '홀(hole)'인 것은 바로 오기의 완벽한 인생이 조금씩 어긋나기 시작한 지점을 스스로 기억해 내기 때문이다. 홀은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다. 그동안 너무도 여러 번 그에게 모습을 드러냈지만, 단 한 번도 그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래서였을까. 간병인을 자청하던 장모에게서 서서히 구멍이 생기기 시작한 이유가. 


어디부터였을까. 아마도 딸의 서재에서 딸이 써왔던 글, 마지막이 될지 모르고 작성했던 '고발문'을 읽고 나서 장모의 마음은 굳어졌을 것이다. 고발문은 오기의 모든 악행에 대한 최종 보고였을 것이므로. 그날부터 장모의 복수가 시작된다. 그것은 피가 튀고 뼈가 부러지는 복수가 아닌, 피 말리는 폭력이었다. 이 복수의 형태는 그녀의 딸이 오기에게 당했을 고통의 데칼코마니이다. 이미 부부 사이에 커다란 '홀'이 있음에도 아무것도 모른 채 자신의 영달과 명예만을 향해 내달리던 오기, 그리고 그녀의 불만을 항상 피해의식 정도로 치부해 버렸던 오기. 그런 오기에게 장모는 그가 했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분노를 표출한다. 형식은 유지하지만, 내용은 야비하다. 부부관계는 유지했지만 부인의 존재를 무시했던 것처럼, 간병인의 역할을 하면서도 오기가 '병신'임을 각인시킨다. 그리고 어느 날부터 장모는 마당에 큰 구멍을 파기 시작한다. 장모는 문병 온 오기의 동료 에스와 이런 대화를 한다. 


'연못이요? 정원에요?


'산 걸 풀어놔야죠. 


 살아서 꼬리도 치고 숨도 쉬고 헤엄도 치고 그러는 걸 둬야지요.'


'잉어 같은 거요? 근사하겠네요.'


'산 게 근사합니까? 추접하죠. 


 악착같이 그 좁은 구멍에서 살려고 해댈 텐데....' (p.149)


장모에게 오기는 추잡하게 살아남으려는 존재다. 모든 것을 가지고 있었을 때 한번도 그것을 감사하지도 않았으면서, 이제 다 잃고 나니 이해해달라고 조르는 비열한 존재다. 딸이 그토록 큰 구멍에 빠져 허우적 거릴 때도 아무것도 못 보았으면서, 자신이 빠져 있는 시궁창에서는 나갈 수 없냐며 눈치를 보는 쓰레기다. 


소설의 마지막엔 과거에 오기가 부인과 이야기 했던 어떤 소설이 나온다. 간발의 차이로 죽을 고비를 넘긴 어떤 남자가 어느 날 아무런 흔적도 남기지 않고 사라진다. 수소문 끝에 아내가 남편을 찾았을 때 그는 다른 도시에서 이름을 바꾸고 살고 있었다. 그 이야기 끝에 그녀는 펑펑 울었다. 그는 그녀가 우는 이유도 몰랐고 달래지도 못했다. 그리고 한참 후에 그녀는 울음을 그쳤다. 


그것은 더 이상 슬프지 않아서가 아니라 그저 그럴 때가 되어서였다. 


원문 URL : http://blog.yes24.com/document/8789945




홀 The Hole

편혜영 저
문학과지성사 | 2016년 03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예스24 트위터
예스24 페이스북
모바일 예스블로그
채널예스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