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몽쁘띠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jlo032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몽쁘띠
추리소설을 특히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1,0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이벤트
메모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쪼개읽기-중간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잡담
태그
노벨문학상 루쉰문학상 라오서문학상 장편소설 미미일소흔경성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몽위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전체보기
빌런 대 빌런의 대결 | 기본 카테고리 2022-05-24 13:28
http://blog.yes24.com/document/163242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비웃는 숙녀 두 사람

나카야마 시치리 저/문지원 역
블루홀6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악당 캐릭터를 제대로 구축할 줄 아는 작가 나카야마 시치리

의뢰인이 어떤 짓을 한 사람이든 철저히 의뢰인의 편에 서서 합법적으로 경찰과 사법조직에게 빅엿을 먹이고 보란 듯이 재판에서 승리하는 변호사 미코시바 레이시 시리즈를 비롯해 엽기적인 살인 행각을 벌이면서도 조금도 마음에 가책이라곤 없는 아니 오히려 아이의 천진함을 표방해 더 섬뜩한 전무후무한 악당 연쇄살인마 개구리 남자 시리즈 여기에다 이제는 자신의 손을 직접적으로 더럽히지 않으면서 사람의 마음속 빈틈을 교묘하게 파고들어 마음껏 살인을 하도록 하는 살인교사범 비웃는 숙녀 시리즈까지...

놀라운 건 이토록 많은 시리즈를 내놓으면서도 겹치는 캐릭터가 단 하나도 없을 뿐 아니라 시리즈마다 서로 다른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그의 작품을 좋아하고 안 하고를 떠나 이런 점만을 놓고 본다면 참으로 대단한 작가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작가가 이번에는 각각 다른 시리즈의 인물들을 한 데 모아 놓아 이른바 콜라보를 보여준다.

당연하지만 이 두 빌런의 만남은 최악의 사건들을 불러일으킨다.

모처럼 열리는 중학교 동창회에 오랜만에 만난 동창들이 서로 안부를 묻는 것도 잠시

동창생 중 가장 성공했다 할 수 있는 국회의원과 함께 건배를 하며 마신 음료로 인해 거의 모든 사람이 독살당한다.

그리고 죽은 국회의원에서 1이라고 쓰인 쪽지를 발견하지만 범인은 오리무중인 상태에서 cctv를 통해 오래전 엽기적인 살인 행각을 벌였다 현재 의료 보호소를 탈출해 수배 중인 우도 사유리로 특정 지을 만한 단서가 포착된다.

우도 사유리가 왜 이런 범행을 저질렀는지 그녀는 어떻게 범행 장소에서 유유히 사라졌는지 아무것도 알 수 없는 가운데 이번에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폭발하는 사고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한다.

그리고 살아남은 피해자 중 한 사람의 증언으로 이번에도 우도 사유리의 짓임을 드러나지만 더욱 문제가 되는 부분은 죽은 피해자 중 한 사람의 가방에서 2라고 쓰인 단서가 나오면서 앞의 독살 사건과 연관이 되어있음이 드러나지만 죽은 피해자들 사이에 무슨 연관이 있는 건지 왜 이 사람들이 선택된 건지 아무것도 알 수 없어 헤매는 동안 제3, 제4의 사건이 연쇄적으로 벌어지고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다.

모두가 우도 사유리의 짓이라 생각하고 그녀를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평소 근접에서 직접적으로 피해자에게 폭력을 가하는 일대 일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러왔던 기존의 범행 방식과 너무나 확연히 다른 지금의 범죄 방식에 의문을 던지면서 그녀 뒤에 숨어있는 공범을 확신하게 되고 이로써 사건을 바라보는 양상이 달라진다.

아쉽게도 비웃는 숙녀 시리즈를 읽어보지 않아서 가모우 미치루의 캐릭터가 가진 성격이나 그녀의 범행 방식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해 정확한 판단을 할 순 없지만 모든 범죄를 계획한 건 가모우 미치루였고 그걸 실행에 옮긴 건 우도 사유리인 걸 볼 때 가모우 미치루라는 캐릭터가 어떤 유형인 지 약간은 알 수 있었다.

직접적으로 범죄를 저지르기보다 불만이 있고 폭발력이 잠재된 사람을 재빠르게 캐치해서 그 사람을 은밀하게 충동질하는... 범죄 유형으로 볼 때 가장 영악하고 간악한 스타일의 교사범이 바로 비웃는 숙녀 가모우 미치루의 본성이 아닐까 짐작해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서로 극과 극의 두 여자가 과연 언제까지 공조할 수 있을까?

여기서 작가는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어릴 적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영화의 주인공들을 내세워 서로 싸운다면 누가 이길까 하는 유치하지만 한 번쯤 해 본 이런 가상 대결을 직접 실행시켜 보이는 방식으로 최강의 빌런인 두 사람의 대결을 펼쳐 보인다.

연달아 벌어지는 수많은 살인사건 속에 숨겨진 뜻밖의 살인의 의도를 비롯해 서로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두 악녀의 대결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웠던 비웃는 숙녀 두 사람

가독성도 좋고 무겁지 않아 즐기면서 읽을 수 있는 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5 | 전체 260189
2010-07-2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