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앤지네 책방앗간
http://blog.yes24.com/yjy980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앤지
앤지님네 책방앗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책방앗간
사회/과학
소설
에세이
경제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공감합니다. 쉬어감과 나태는 한 끗 .. 
당신에게 이책을 누군가가 선물해줬더라.. 
앤지님~ 시간 내어 책 읽어 주시고 ..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2125
2021-01-17 개설

전체보기
위로 글 모음 집 | 기본 카테고리 2021-04-28 23:34
http://blog.yes24.com/document/142775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든 날에 모든 순간에 위로를 보낸다

글배우 저
강한별 | 2021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로 글 모음 집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런저런 위로하기위한 말이 쓰여있는데, 딱히 별 위로는 못받았다. 다들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 봤던 내용이라 익숙함에서 오는 진부함인듯했다. 다른 단어와 문장으로 쓰여있지만, 결국 책 대부분은 지금 힘들어도 조금만 버티자, 너무 힘들면 쉬어가도 돼, 너는 존재만으로도 특별한 사람이야와 같은 내용이 주를 이룬다. 표현방식도 딱히 신선하다고 못느껴서 더 별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저는 오늘 다짐했어요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해보기로 

-'다짐' 중 일부-

 지금 당장 눈 앞에 놓인 일을 하는 게 나에게 도움되고 중요하다는 걸 아는데, 과거에 발목 잡히고 미래가 아른거려서 잘 안된다.

 

 

꽃은 서서히 핀다

 

게을러서가 아니다

한심해서도 아니다

늦어서도 아니다 

-'서서히 이겨 나가고 있는 것' 중 일부-

 그렇네. 꽃이 서서히 피는 건 그냥 그 꽃이 그렇게 피게 태어났기때문이다. 그럼 내가 지금 이렇게 사는 것도 나는 이렇게 태어난 사람이기 때문인걸까. 쫌 암울하네.

 

 

지금 이대로도 충분히 괜찮지 않을까.

이대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지금도 충분히' 중 일부-

 여러 위로 글귀에서 지금도 잘하고 있다고 있는 모습 그대로 빛난다고 말하는데, 진짜 그렇게 생각하냐고 묻고싶다. 나는 지금 무기력한 내 모습이 도무지 어떻게 봐도 잘하는 것처럼 안보인다.

 존재자체가 빛난다는 말은 뭐... 덧붙일 말도 없이 터무니 없어 보인다.

 

 

용서하지 않고 살아가면

매일 기쁠 때도, 쉴 때도, 일할 때도

미운 사람을 떠올려야 하고 미워해야 해

그건 너무 괴로운 일이잖아 

-'이제는 행복하게 살아' 중 일부-

 적당히 스트레스 받다 기억에서 도려내면된다. 용서할 가치가 없는 인간들을 용서하려고 쓰는 에너지가 아깝다. 용서가 된다면 하면되고 안되면 안되는채로 사는게 낫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분명

이 순간을 기억하며 스스로가 얼마나 멋진 시간을 보냈는지 알게 된다 

-'남들과 다른 시간을 보내고 있는 너에게' 중 일부-

 도대체 언제.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거라고 잘버텨낸 스스로가 대견스러울거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 나는 지금 괜찮고 싶다. 시간이 지나면이라는 말은 기약없는 희망고문이다.

 

 

네 마음에 비가 이렇게나 많이 내리는데

왜 한 번도 비가 온다고 말하지 않았니 

-'왜 말하지 않았니' 중 일부-

말해도 달라지는 게 없으니까. 나는 누군가에게 내 고충을 얘기하면 스트레스받았던 당시의 상황이 고스란히 살아난다. 그래서 말을 하는 게 더 스트레스라 그냥 입을 닫는 쪽을 택한다.

 

 

 

 남에게 피해주지 않는 선에서 그때그때 내 기분따라 행동하는 게 정신건강에 최고다. 괜히 내가 세운 모호한 기준에 맞추기위해 이것저것 따지며 스트레스받을 바엔 법칙을 깨고 행동하는 게 더 낫다는 걸 알았다.

 

 

변하길 원한다면

어제 하지 않기로 한 행동을

오늘 하지 말아야 한다

 바뀌고싶은데 어제했던 행동 그대로다. 같은 행동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기대하는 사람은 정신병 초기증세라는 아인슈타인의 말이 생각났다.

 

 

마음이 힘들다면

내가 나를 힘들게 하고 있는 것이다 

-'나를 위한 방향' 중 일부-

제일공감되는 시다. 도망치는데 용기 필요한데, 결국 중요한건 나 자신이다. 환경이 바뀌어도 사람이 같으면 별 의미 없다. 변화를 원하면 내가 변해야한다.

 

 

 

모든일에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가끔 이유없어 보이는 일들도 보인다. 그때는 그냥 내가 몰라도 되는 이유구나 하고 넘겨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