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16657
2017-08-07 개설

전체보기
[낯선 아내에게] 굴곡진 인생에 대한 위로 | 일반도서 2018-06-18 19:5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4585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낯선 아내에게

아사다 지로 저/박수정 역
문학동네 | 200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청소년 문제, 결손 가정, 이지메, 독거노인, 야쿠자, 경마, 불법 체류자들의 삶 등을 소재로 한 8편의 단편을 묶은 소설집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생에 녹아있는 이야기들을 감성적으로 그려내는 작가 아사다 지로. 유명한 작품 ‘철도원’을 비롯해 그의 가슴 따뜻해지는 소설들은 재미 또한 상당하다. 평범한 우리 이웃의 이야기들을 이토록 맛깔스럽게 엮어내다니... 믿고 보는 작가 중의 하나다. 청소년 문제, 결손 가정, 이지메, 독거노인, 야쿠자, 경마, 불법 체류자들의 삶 등을 소재로 한 8편의 단편을 묶은 소설집이다. 「낯선 아내에게」는 그 중 한편의 제목으로 ‘파이란’으로 영화화된 단편소설 「러브레터」의 기틀이 되는 작품인 듯하다. 삼류 인생 사나이와 팔려온 중국인 여성 사이에 오가는 마음의 교류. 최민식의 명연기 탓에 지독하게 머리에 각인 되어버린 영화 ‘파이란’이 아사다 지로의 소설이 원작이었음은 이 소설집을 읽고서야 알았다.


1. 춤추는 소녀
이혼한 부부가 각자 재혼가정을 꾸리며 어느 쪽에서도 반갑지 않은 존재가 되어버린 아들. 덕분에 부모의 간섭을 받지 않고 혼자 사는 고등학생으로 생활비나 용돈도 궁하지 않지만 소외감과 애정 결핍은 첫사랑에 대한 표현도 엇나가 버린다. 그래도 소중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그때 그 춤추는 소녀.

 

2. 스타더스트 레뷰
재즈 바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남자. 한때는 전도유망한 첼리스트였지만 클래식의 음악 세계에서 가난은 통용될 수 없었다. 열심히 연습해서 실력을 쌓으면 된다고 생각하던 시절도 있었으나 돈 앞에 무시당하는 현실에 좌절하고 여자를 동아줄이라 생각했던 자신에 대한 혐오로 악기를 손에서 놓았다. 생각해보면 인생을 살아간다는 건 각자가 자신의 시간을 연주하는 것 아닐까.

 

3. 숨바꼭질
어린 시절 동네에 혼혈아가 있었다. 어른들은 모두 그 아이와 놀지 말고 가까이 하지도 말라고 해서 놀이에 끼워주지 않았다. 그런 시절이었다. 어느 여름 야구가 하고 싶었지만 선수가 부족해 소년을 받아들였다. 함께 놀기는 해도 혼혈 소년은 왕따일 수밖에 없었다. 숨바꼭질을 하던 날 우리는 소년을 술래만 시키다 어두워질 때쯤 혼자 두고 산을 내려왔다. 그냥 장난이었을 뿐인데... 이젠 속죄하고 싶다.

 

4. 덧없음
덧없는 빛이 고요한 봄날에... 철거 예정인 아파트에 홀로 남아있던 할머니가 고독사했다. 미국 아들네 집으로 이사한다고 했는데 아무래도 아사한 것 같은 모습이다. 새 아파트에 꾸린 보금자리, 그때 가족이 함께 느꼈던 행복, 더 이상 바라면 안될 것만 같았다. 뉴욕에 자리 잡은 아들, 프랑스 남자와 결혼해 사는 딸, 모두 같이 살자고 했지만 할머니는 10년전 먼저 간 남편의 곁으로 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5. 의심스러운 시체
쉽게 빠져 나올 수 없는 야쿠자 사무실의 양아치 인생. 소꿉친구 회사원 애인이 손 씻고 라면가게나 차리자고 하지만 결단을 내리지 못하던 어느 날 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잡혀가 유치장에 있다가 집으로 돌아오자 남자 시체가 누워있다. 야쿠자 싸움에 말려든 모양인데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가야할지... 탈출구는 뜻하지 않은 곳에서 마련된다.

 

6. 금팔찌
잘나가는 디자이너가 되었지만 사랑의 아픔을 간직한 싱글녀. 좋아하던 직장의 남자사원과 가장 친한 동료가 서로 사귀고 있었다니. 자신의 사랑을 가슴에 담은 채 봉인하고는 대학시절 남자친구에 대한 첫사랑의 미련이라는 징표의 금팔찌를 마련해 스스로에게 주입시키고 살아왔다. 친구가 병으로 세상을 떠난 지도 삼년. 이제는 그 봉인을 풀어도 좋지 않을까.

 

7. 마지막 행운
경마는 오랜 취미 생활로 아내도 어느 정도는 묵인해 주고 있다. 대학 시절부터 늘 함께였던 친구가 횡령이라는 덫에 걸려 자살했다는 소식에 놀라면서도 우울해하며 찾은 경마장, 변하지 않은 뒷골목 풍경을 보고 향수에 젖는다. 그 옛날 친구와 함께 만났던 점쟁이 노인에게서 점괘를 받고 경마의 피날레 경기에 마지막 승부수를 띄우러 간다.

 

8. 낯선 아내에게
회사가 도산하자 내연의 관계였던 여직원과 고향을 버리고 도쿄로 왔지만, 여자는 돌아가고 아내와는 이혼, 혼자 남은 서글픈 중년의 신세가 되어버렸다. 밤거리에서 삐끼 생활을 하다 그대로 직업으로 굳어버린 삼류인생. 슬슬 안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던 어느 날, 중국에서 팔려온 매춘여성과 위장 결혼을 하라는 제의를 받는다. 생각보다 순수하고 착한 그녀에게 연민과 애정을 느끼는데 그에게 다가온 작은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현실은 안타깝지만 보잘 것 없는 삼류들의 인생살이에도 아름다운 기억은 분명 존재하고 있다. 각양각색의 삶이지만 서로 부대끼며 살아가는 소중한 나날들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기에. 살아가면서 아픔과 눈물이 함께 하는 날이 더 많을지라도 따스했던 기억과 마음으로 나누는 정은 앞으로의 날들에 힘이 되어 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