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0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14769
2017-08-07 개설

전체보기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인간 풍자의 고전 | 일반도서 2018-07-24 17: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5527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나쓰메 소세키 저/송태욱 역
현암사 | 201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1905~1906년을 배경으로 고양이의 눈에 비치는 인간 세상을 그린 이야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지금 우리 인간들의 모습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본의 국민작가 나쓰메 소세키의 대표작 중 하나인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100년도 더 전의 작품이지만 작가 특유의 해학적 유머가 빛나는 작품이다. 하지만 <도련님>이나 <마음> 보다는 무거운 편이다. 1905~1906년을 배경으로 고양이의 눈에 비치는 인간 세상을 그린 이야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지금 우리 인간들의 모습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작품에 숨어있는 또 하나의 작은 재미는 등장인물이 조롱하며 이야기하는 지인의 이름이 소세키라는 것. 나약하고 불완전한 인간을 묘사할 때 자신을 앞세우고 있으니 소설에서 조금 방대한 지식을 뽐내고 계시더라도 뭐라 할 수 없는 이른바 ‘쉴드’를 스스로 치신 듯하다.^^

 

어느 못된 서생에 의해 버려진 새끼고양이 ‘나’. 살기 위해 우연히 찾아들어간 집에 그냥 주저앉게 되는데 주인은 이름조차 지어주지 않는다. 주인인 중학교 영어 교사 구샤미는 편협하고 소심한 인물로 돈에 구애받는 속물은 싫어하지만 지식을 뽐내고 싶은 세속적 욕심은 지닌 인물. 모든 일에 무관심하고 별 흥밋거리가 없어 보이는 위인이지만 그래도 고양이를 내치지 않고 무릎위에 앉혀 두는 건 나름 인간적인 측면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주인의 집에는 몇 명의 지식인들이 자주 방문하곤 하는데 이들을 관찰하고 인간의 한심한 작태를 꼬집는 역할을 하는 존재가 바로 고양이 ‘나’인 것이다.

 

주인의 친구 메이테이는 이것저것 아는 지식은 많지만 그를 이용해 그럴듯한 거짓말로 남을 놀려먹는 취미를 가진 제멋대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또 다른 친구인 도쿠센은 도에 빠져 선문답을 일삼지만 악의는 없는 역시 특이한 사람이고, 주인의 제자 간게쓰는 사람 좋은 호남으로 쓸데없어 보이는 물리학 연구에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들이 싫어하는 이웃의 실업가 가네다 부부는 돈이면 뭐든 다 되는 줄 아는 전형적인 속물로 유치한 방법으로 구샤미 선생을 괴롭히지만 우유부단하고 유유자적한 선생에게 큰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견식이 넓어 세상을 걱정하고 시대를 개탄하는 ‘나’ 같은 고양이의 눈에 비친 주변의 여러 인간들은 한심하기 그지없다. 그런데 한 세기가 흐른 지금은 그 한심함에 개인적인 이기심과 욕심이 더해졌으니 그래도 나름대로의 도의는 지켰던 그 시절보다 현대사회가 더 나아졌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이미 백년 전에 작가 나쓰메 소세키는 알고 있었던 것이다. 하루 종일 ‘나’라는 의식으로 충만해 있는 개성 중심의  개인 시대가 올 것임을. 그래서 사회는 점점 더 각박해질 것임을. 여전히 암울한 세상이라 생각하니 번뜩이는 해학으로 넘쳐나는 소설이지만 뒷맛은 조금 씁쓸하다.

 

‘현대인들은 어떻게 하면 내게 이득이 되느냐, 손해가 되느냐 하는 것을 늘 생각하고 있으니까 자연히 탐정이나 도둑놈처럼 자각심이 강해지지 않을 수 없다 그 말일세. 하루 종일 두리번두리번, 살금살금 눈치나 보고 잔재주나 피우면서 무덤에 들어갈 때까지 잠시도 편할 수 없는 게 현대인들의 마음이야. 문명의 저주가 아니고 뭐겠나? 어리석기 그지없는 노릇이지.’ (p.484)

 

스즈키씨는 주인에게 돈과 다수에 복종하라고 가르쳤다. 아마키 선생은 최면술로 신경을 진정시키라고 조언했다. 마지막 진객은 소극적인 수양으로 안정을 얻으라고 설법했다. 주인이 어느 것을 택할지는 주인 마음에 달렸다. 단지 이대로 세상을 살아갈 수 없다는 것만은 분명해졌다. (p.342)

 

자,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