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6679
2017-08-07 개설

전체보기
[29초] 인생을 바꿀 운명의 시간 | 장르소설 2019-09-26 17: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6544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29초

T. M. 로건 저/천화영 역
arte(아르테)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읽을수록 보통의 여성이자 사회의 한 일원에 불과한 세라에게 감정이 동화됨을 느끼며 초조함과 긴장감으로 끝까지 손에서 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누구나 삭제하고 싶은 이름 하나는 있다? 살아가는 동안 자신에게 괴로움을 주는 인간이 하나도 없었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그러나 누군가를 영원히 사라지게 만들어준다고 한다면 그건 다른 문제가 아닐까. 자신의 입에서 이름 하나가 튀어나간 순간 범죄에 연루되어버리는 것이다. 비록 직접 하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하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소설의 주인공이 처한 입장이라면 자신의 손으로라도 악마 같은 인간을 처단하고 싶은 마음이 들 것만 같다. 세상에는 사라져도 좋을 사람이란 없다고 하나, 빠져나갈 구멍이라곤 없는 끔찍한 지옥으로 떨어진 처지라면 과연 어떻게 할까. 세라가 욱하고 폭발해버린 순간의 29초. 이미 떠나버린 화살은 걷잡을 수 없는 불구덩이 속으로 날아간다.


주인공 세라는 실력 있는 박사로 영국의 극작가 크리스토퍼 말로가 전문 분야다. 대학에서 경력을 쌓아올려 안정된 자리를 잡고 학자로서, 두 아이를 책임진 가장으로서, 착실하게 인생을 살아가고자 하지만, 직장에서 커다란 걸림돌을 만났다. 학과의 수장인 러브록 교수는 두 얼굴을 지닌 사나이로 대외적으로는 똑똑하고 유명한 인물이나 사실은 성희롱을 일삼는 오만한 성격의 소유자다. 인사권을 지닌 러브록의 손아귀에 꼼짝없이 잡힌 세라는 시간강사에서 전임강사로의 승진을 간절히 원하지만 그의 비열한 유혹을 감당하기란 나날이 어려워질 뿐이다. 영리하고도 교묘한 괴롭힘이 계속되고 세라는 분노와 수치와 굴욕 속에서 커리어가 끝장이 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시달리는데, 우연히 거리에서 구해준 여자아이의 아버지가 위험하고도 매혹적인 제안을 한다.


“내게 이름 하나만 주시오. 감쪽같이 사라지게 해주지, 이 세상에서 영원히.”


저자 T. M. 로건(T.M. Logan)은 전작 [리얼 라이즈(Lies)]에서는 거짓말의 연쇄작용으로 함정에 빠진 남성의 심리를 그렸다면 이번 작품 [29초(29 Seconds)]는 선택의 기로에서 점점 더 악화되는 상황에 몸부림치는 여성의 심리를 그렸다.


“인생에는 단 세 가지의 선택지가 있단다, 세라.

달아나서 여기가 아닌 다른 곳에서 새롭게 시작할 수도 있고

절차를, 제도의 힘을 믿을 수도 있다.

아니면 맞서 싸울 수도 있어.”


지금까지 노력해온 모든 것들에 대한 미련을 버리기란 쉬운 일은 아니다. 그것도 어떤 한 사람 때문이라면. 그렇다고 제도의 힘을 믿을 수 있을까. 온갖 비리와 협잡과 권력과 눈치 게임이 난무하는 곳, 가장 신뢰하기 어려운 길이다. 마지막 선택지. 가장 어렵지만 어떻게 보는가에 달려 있는 그 방법만이 남는다. 맞서 싸워 잘 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분명한 건 무엇을 선택하든 그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게 인생이니까. 그러려면 남의 손을 빌리지 말 것. 어떤 결과이든 책임을 지는 것도 자신이니까. 읽을수록 보통의 여성이자 사회의 한 일원에 불과한 세라에게 감정이 동화됨을 느끼며 초조함과 긴장감으로 끝까지 손에서 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늦은 밤, 결국 마지막장을 넘기고서야 잠을 청했다.



 * 이 리뷰는 출판사 ‘아르테(arte)’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