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15702
2017-08-07 개설

전체보기
[끊어지지 않는 실] 사람과 사람의 마음을 잇는다 | 일반도서 2017-09-24 20:3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8751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끊어지지 않는 실

사카키 쓰카사 저/인단비 역
노블마인 | 2008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동네 세탁소를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니 그동안 무심히 지나쳤던 우리 집 단골 세탁소를 다시 한 번 눈여겨보게 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탁소를 무대로 손님들이 맡긴 세탁물에 얽힌 수수께끼를 해결하는 내용을 담은 [끊어지지 않는 실]은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나에게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어준 소설이다. 저자 사카키 쓰카사는 얼굴도 성별도 공개하지 않는 복면작가라고 하는데 엄마를 닮아 작품의 저자 얼굴을 확인하는 걸 재미있어 하는 나로서는 참 궁금하기 짝이 없다. 다루는 소재나 약간의 표현으로 인해 여자일 것 같다는 느낌은 들지만. 하긴 남자건 여자건 어떻게 생겼건 뭐 어떠랴, 재미있기만 한걸.

 

“세탁소는 참 대단하다. 왜, 몇백벌이나 되는 옷을 맡아서 빠는 동안 세탁소는 무서우리만치 개인 정보를 입수할 수 있는 거잖아? 이 집은 식구가 몇 명인지, 뚱뚱한지 말랐는지, 애가 있는지 없는지, 주머니에서 미처 꺼내지 못한 영수증을 보면 어제 어디서 마셨는지까지 알 수 있어.”


동네 세탁소를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니 그동안 무심히 지나쳤던 우리 집 단골 세탁소를 다시 한 번 눈여겨보게 된다. 그러고 보니 우리집은 아주 오래전부터 ‘누구누구네’라고 하면서 접수증 없이도 곧잘 맡기곤 해왔다. 그저 말은 별로 없지만 친절한 아저씨 아줌마라고만 생각했는데 내가 사는 집이며 우리 식구를 모두 환히 알고 계시는 셈인 것이다.

 

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던 아라이 가즈야는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가업인 ‘아라이 세탁소’에 합류한다. 처음에는 잠깐 아르바이트 삼아 가계를 돕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지만 아버지가 담당하던 집하와 배달 일을 하면서 차츰 세탁소 일에 긍지를 갖게 된다. 집에서는 과묵하던 아버지가 길에서 손님을 만나면 왜 그렇게 명랑하게 행동하셨는지, 꼼꼼하게 메모를 적어놓은 견본집을 보면서 그동안 몰랐던, 그리고 싫었던 아버지의 행동과 마음을 헤아리게 된 가즈야는 사계절을 보내며 한층 성장해간다.

 

아라이 세탁소의 중심에는 시게 씨라고 불리는 다림질의 신이 있다. 어린 시절 가즈야의 이야기를 누구보다 잘 들어주고 가족처럼 지내고 있지만 과거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그리고 어머니 외에도 카운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송죽매 트리오’ 아주머니들. 연상의 직장 동료들로 둘러싸인 신참 가즈야가 숨 돌릴 틈을 갖는 곳은 대학친구 사와다 나오유키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카페 ‘로키’다. 사와다는 학교 때부터 남의 고민을 해결해주기로 유명한 친구로 가즈야가 털어놓는 세탁물에 얽힌 사연을 듣고 수수께끼를 풀이한다. 문제를 떠안은 자가 다가오는 가즈야, 그리고 문제를 떠안은 자에게 스스로 다가가는 사와다. 손님에게 벌어진 상황을 외면하지 않고 도움을 주는 두 사람의 브로맨스가 무척 훈훈하다.

 

“언젠가는 어딘가로 돌아가고 싶을지도 몰라. 네가 그 어딘가라면 참 좋을 텐데.”
사와다는 눈을 가늘게 뜨고 웃었다.
“뿌리가 생긴 덕분에 나도 여행을 떠날 수 있을 듯한 기분이 들어.”
방에 덩그러니 놓여있던 트렁크, 지나치게 적은 짐. 사와다의 방을 떠올리고 나는 겨우 이해했다. 사와다는 끊어지지 않는 실과 이진 연이 되고 싶었던 거구나.

 

여러 가지 세탁에 관한 상식을 알게 되는 건 덤, 시게 아저씨가 즐겨 이야기하는 고전영화 또한 낭만을 불러일으킨다. 봄에는 <크레이머 크레이머>, 여름엔 <바그다드 카페>, 찬바람 부는 가을겨울엔 오드리 헵번의 <사브리나>나 <로마의 휴일> 같은 로맨틱한 영화가 꽤 어울릴 것 같다. 기분전환이 필요할 땐 순수한 가즈야의 취향처럼 서부극 <셰인>을 보며 ‘셰인, 컴백!(Shane, Come back!)’을 외치거나 이소룡의 <용쟁호투>를 보며 ‘생각하지 말고 느껴라(Don't think, feel.)’를 실천하는 것도 좋으리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