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88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14659
2017-08-07 개설

전체보기
매력적인 ‘형사반장의 활약상’ 클래식 미스터리 시리즈 | 테마도서 2017-08-31 15: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8335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셜록 홈즈와 포와로의 명석함에 슬슬 지겨워질 때쯤 내 마음을 사로잡은 경감들이 있다. 명탐정이 아니라서 더 인간적이고 개성이 뚜렷해서 매력적인 인물들. 역시 쟁쟁한 작가가 만들어낸 캐릭터라 그런지 리얼리티가 살아 숨 쉰다. 아날로그적인 인간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오래된 미스터리 작품은 자꾸만 다시 읽고 싶은 마력을 지니고 있다. ‘올디스 벗 구디스(Oldies but Goodies)’란 말처럼. 컴퓨터가 아닌 두 다리를 움직여 수사를 하고 휴대폰이 없어 공중전화를 찾아 연락을 취하는 방식이 답답하기 보다는 인간적으로 느껴진다. 그래서인지 앉아서 뇌세포를 움직이는 안락의자형 탐정의 수사방식보다는 부딪치며 사건을 해결하는 경찰이나 탐정들의 활약상을 보는 편이 더 즐겁다. 런던 경시청, 옥스퍼드셔, 파리, 하와이 호놀룰루, 출신도 성격도 다르지만 하나같이 비범한 경감들의 활약상을 읽노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빠져든다.

 

 


프렌치 경감 Inspector French series

런던 경시청 소속의 형사 조셉 프렌치 경감.
용의주도함과 범인을 추적하는 끈질김이 장기인 리얼리티를 지닌 인물이다.

 

저자: 프리먼 윌스 크로프츠(Freeman Wills Crofts 1879 – 1957)
현실적 미스터리소설의 대표적 작가
S.S 반다인, 아가사 크리스티, 앨러리 퀸, 존 딕슨 카와 어깨를 나란히 한

본격 황금시대를 대표하는 작가 중의 한명.
세계 10대 추리소설로 불리는 [통 The Cask(1920)]으로 유명하며 그밖에도 많은 작품을 남겼다.
프렌치 경감 시리즈는 29편이나 된다는데 두 권밖에 번역서가 없다는 게 안타깝다.

*국내 번역서 대표작*
[크로이든발 12시 30분 The 12:30 from Croydon (1934)]
[프렌치 경감 최대사건 Inspector French's Greatest Case (1924)]

 

 


찰리 챈 경감 Inspector Charlie Chan series

하와이 호놀룰루 경찰국 소속의 중국계 미국인 형사 찰리 챈 경감.
둔해 보이는 겸손한 남자지만 누구보다 날카로운 관찰력과 참을성을 지닌 인물이다.

 

저자: 얼 데어 비거스(Earl Derr Biggers 1884 – 1933)
중국계 미국인의 탐정 찰리 챈 시리즈의 신화
찰리 챈은 비거스가 실재 인물을 모델로 하여 탄생시킨 형사로 알려져 있다.
당시 일반적인 주인공이었던 서양인과는 외모도 사고방식도 다른

이질적 모습의 동양인 탐정이 제대로 먹혀들었다.
찰리 챈 시리즈는 총 6편까지 발표되었고 그 중 5편이 영화로 제작되었는데

모두 두 차례씩 영화화 될 정도로 반응이 좋았다고 한다.

*국내 번역서 대표작*
[열쇠 없는 집 The House Without a Key (1925)]
[중국 앵무새 The Chinese Parrot (1926)]
[커튼 뒤의 비밀 Behind That Curtain (1928)]

 

 


매그레 경감 Inspector Maigret series

파리 경찰국 소속의 형사 매그레 경감.
범죄현장에 뛰어들어 심리 게임으로 사건을 해결하며 과묵한 성격이 더욱 매력적인 인물이다.

 

저자: 조르주 심농(Georges Simenon 1903 – 1989)
프랑스 문단의 손꼽히는 최고 거장
매그레 경감이라는 캐릭터를 등장시킴으로써 세계인으로부터 사랑을 받은 작가다.
총 103편(장편 75편, 단편 28편)에 등장한 매그레 반장은

셜록 홈스, 아르센 뤼팽과 더불어 추리 문학 역사상 가장 사랑받는 주인공으로 등극하기에 이른다.
영화로도 100여편이나 제작되었으며 2011년 드디어 19권의 매그레 시리즈가 출간되었다.

*국내 번역서 대표작*
[수상한 라트비아인 Pietr the Latvian (The Strange Case of Peter the Lett 1931)]
[누런 개 Le Chien jaune (Yellow Dog 1931)]
[사나이의 목 La Tête d'Un Homme (A Man's Head 1931)]

 

 


도버 경감 Inspector Wilfred Dover series

런던 경시청 명물 경찰 윌프레드 도버 경감.
뭐하나 가진 게 없고 결점만 수두룩한데 묘하게도 매력적인 인물이다.

 

저자: 조이스 포터(Joyce porter, 1924 - 1990)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캐릭터를 창안한 여류작가
40세에 미스터리 소설의 재능을 세상에 알리며 이제까지의 정의롭고 명석한

형사 이미지를 깨는 인물을 선보였다.
도버 시리즈는 7권을 발표했는데 국내에는 네 번째 작품밖에 없는 것이 아쉽기만 하다.

*국내 번역서 대표작*
[도버4/절단 Dover and the Unkindest Cut of All (1967)]

 

 


모스 경감 Inspector Morse series

영국 옥스퍼드셔 주 키들링턴 경찰서의 모스 주임경감.
영국 특유의 유머와 함께 ‘금사빠’의 인간적인 면모도 지니고 있는 인물이다.
과학수사의 시대가 되었음에도 고전적인 방법을 선호한다.

 

저자: 콜린 덱스터(Colin Dexter 1930 – 2017)
수많은 영국 미스터리작가협회상에 빛나는 작가
영국여왕이 수여하는 대영제국훈장(OBE)도 받았다.

모스 경감은 20년 동안이나 장수했는데 결국 마지막 작품에서 사망하기에 이른다.
영국의 텔레비전 채널 ITV에서 TV 시리즈로도 만들어졌는데 아주 성공적이었다.

*국내 번역서 대표작*
[우드스톡행 마지막 버스 Last Bus to Woodstock (1975)]
[제리코의 죽음 The Dead of Jericho (1981)]
[옥스퍼드 운하 살인사건 The Wench is Dead (1989)]
[사라진 보석 The Jewel That Was Ours (1991)]
[숲을 지나가는 길 The way through the woods (1992)]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