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엄마의 책장
http://blog.yes24.com/youbyu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피쏭
엄마의 책장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797
2011-01-03 개설

전체보기
다소 막장 같은 스토리 속에 진지하고 잔잔한 여운이 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12-27 02:15
http://blog.yes24.com/document/156664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른들

마리 오베르 저/권상미 역
자음과모음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다소 파격적이고 막장 같은 설정이니 만큼 이야기의 전개가 흥미진진하다. 단, 그 안에서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잔잔하게 여운이 남는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퇴근 길 듣는 팟캐스트에서 책 소개를 듣고는,

다소 막장 같은 줄거리로 호기심을 유발했던 소설이다.

노르웨이 작가 마리 오베르의 장편소설, '어른들'

 

 

보통 책 표지는 책을 읽기 시작할 때 먼저 찍는 습관이 있는데,

이 책은 받아들자마자 궁금해서 헐레벌떡 읽기를 시작했다.

읽기 전 촬영한 표지 사진이 없다는 것을, 뒤늦게 발견했다.

 

 

엄마의 생신 파티를 위해 별장에 모인 두 자매.

언니는 독신이며, 동생은 애 딸린 남자와 결혼하여 자신의 아이를 임신 중이다.

엄마는 아빠의 바람으로 이혼 후 어린 두 자매를 홀로 키우다

중년 이후에 한 남성과 재혼하여 살고 있다.

 

 

엄마, 새아빠, 화자인 큰 딸, 임산부인 작은 딸, 작은 딸의 남편, 

작은 딸의 남편이 전처와 낳은 아이 소설은 이 여섯 명의 사람이 별장에 모인

3일간의 시간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우선 이 소설은 직접 읽지 않고 줄거리를 들었을 때와

책을 한 장 한 장 읽고 책을 덮었을 때의 느낌이 너무도 다르다.

 

 

책의 간략한 소개만 들으면 '막장 of 막장' 같은 설정인데,

소설의 한 문장 한 문장, 주인공 '이다'의 마음을 읽어가며 책을 읽다 보면

'아, 이다가 이래서 그랬구나.'

'이다는 어릴 적부터 이런 아픔을 안고 살아왔구나.'

하나 둘 흩어진 조각을 맞추어가며 어느 순간 주인공을 이해하게 된다.

 


 

 

 

갈등은 독신 여성인 이다가 오래간만에 재회한 여동생 마르테의

자연 임신 소식을 알게 된 순간부터 시작된다.

이다는 여동생을 향한 불 일는 질투심과 지독한 외로움에 휩싸인다.

 

요즘은 자발적이든 비자발적이든 독신 남녀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고,

주위에서도 어렵지 않게 미혼 또는 비혼인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나는 이 소설을 읽으며 두 아이를 키우는 30대 기혼녀로서

미혼 또는 비혼인 지인들과의 만남 속에서 심심찮게 임신과 출산,

육아의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무시로 주절대던 나의 모습을 반성했다.

 

내게는 너무도 당연하고 일상적인 삶이 누군가에게는 전혀 공감할 수 없고

상대로 하여금 소외감 혹은 박탈감을 느끼게 할 수도 있다.

때때로 그것은 원치 않는 질투와 원망으로 돌아와

관계를 깨뜨리는 경솔한 행동이 될 수도 있을 테다.

 

 

이다는 마흔이 넘도록 단 한 번도 이성과의 진지한 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

소개팅 앱을 즐겨 이용했고, 여태껏 여러 사람을 만났지만,

여자친구가 있거나 가정이 있는 남자가 많았으며

그들과의 관계는 대부분 육정에 끌린 짧은 만남에 불과했다.

 

이다는 비록 결혼할 정도의 진지한 만남을 지속하는 남자는 없지만

하루하루 더해가는 세월 앞에 자신이 영영 아이를 갖지 못할까 봐

불안해하며 난자 냉동을 결심한다.

비혼이지만 아이를 낳고자 하여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한 방송인 사유리 씨가 떠올랐다.

'모성애'란 아이를 내 몸에 품는 순간부터 서서히 생겨난다고 믿었던 나였는데,

그 또한 나의 모자란 생각이었다.

 

단 한 번도 진득하고 진지한 이성관계를 유지한 적 없는 이다 이지만,

자신을 꼭 닮은 아이, 자신과 피를 나눈 끈끈한 관계를 열망한다.

 

 

이다는 어째서 자신의 여동생을 이토록 질투하게 되었을까.

이다는 왜 여동생의 남편을 유혹하고 싶어 했을까.

이다는 왜 진지한 이성관계를 맺지 못하는 여자가 되었을까.

이다는 왜 그토록 자신의 아이가 갖고 싶은가.

이다는 왜 자신의 친아빠를 미워하게 되었는가.

 

책을 읽어내려가며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해답을 하나 둘 찾아낼 때, 가여운 주인공 이다를 만나게 된다.

 

어릴 적 마주해야 했던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

단 한 번도 온전한 아이 일 수 없어 늘 어른스럽게 행동해야만 했던 이다.

 

이다의 아픔을 돌아 볼 때 미처 다 자라나지 못한 나 자신의 내면 아이를 돌아보고

어린아이들을 양육하는 엄마로서

'내 아이들에게 어떠한 양육 환경을 제공하고 어떠한 양육 태도를 가져야 하는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보도록 한다.

 

 

 

소설의 전개 내내 조금은 이다에게서 거리를 둔 채

이다의 속내를 들여다보듯 하던 이다의 새아빠 스테인.

소설의 후반 부에서 스테인이 이다에게 남긴 말에 여운이 남는다.

 

이런 인생도 괜찮을 수 있어, 이다.

난 그것도 좋은 인생이라고 생각해.

인생을 사는 방식은 여러 가지거든

 

여동생 마르테의 남편을 탐내던 이다,

그녀와 마르테, 마르테의 남편은 어떻게 되었을까?

스포가 될 수 있는 이야기는 생략한다.

 

작가가 전하고자 했던 이야기도,

이야기의 전개도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소설이니

이야기가 궁금하면 직접 꼭 한번 읽어보길 추천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