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문학소녀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oungs031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문학소녀
책을 읽는 행복은 인간만이 누릴수 있는 특권이다. 좋은 책을 많이 읽는 행복한 일상을 꿈꾼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록과 단상 공간
책과 관련한 이야기
책과 함께 (독서일기)
시를 읽는 마음
작가 에세이 & 단상
문장 수집 & 명언들
일상이란 기적의 이름
블로그 스크랩
서평단 발표
서평단 신청
마음 일기장
나의 리뷰
한줄평
개인 리뷰
리뷰어클럽 서평단 리뷰
인간사랑 리뷰 (출판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아들생각 일본어의성어의태어사전 내가날사랑할수있을까?인간사랑 이나라 언젠가우리가같은별을바라본다면 천지윤 토일렛프레스 임수현의친절한인문학 미라클노트 민족저항시인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몇시간 안 남았지만, 문학소녀 .. 
더운 기운이 물러가고 아침 저녁으로 .. 
문학소녀님~ 잘 지내시죠~! 어느새.. 
나 자신에게 인정받는 것, 그게 중요.. 
책 제목처럼, 진작에 읽을 걸 그런 ..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1368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글쓰기의 최전선』 | 책과 함께 (독서일기) 2022-08-11 20: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7168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글쓰기의 최전선

은유 저
메멘토 | 2015년 04월

 

 

글쓰기는 '나'와 '삶'의 한계를 흔드는 일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삶'은 하루하루 똑같은 일상의 지루한 반복이다. 기쁨과 슬픔을 자아냈던 대소사의 나열은 삶의 극히 일부분이다. '나'의 범위 역시 피와 살이 도는 육체에 한정되지 않는다. 정신의 총체이기도 하며 관계의 총합이기도 하다. 나는 나 아닌 것들로 구성된다.

 

 내가 쓰는 언어를 보자. 그간 읽었던 책, 접했던 언론, 살았던 가족, 만났던 애인, 놀았던 친구의 말의 총합이다. 깊은 밤 빗소리에 홀로 상념에 젖어 사랑을 고백하는 편지를 썼다면 그것 역시 '비'라는 자연 현상이 마음을 건드린 덕분이다.

 

 한 개인의 사생활도 어떤 사람, 어떤 사물, 어떤 장소에 대한 기억이다. 남의 경험이 내 경험에 들어 있듯, 내 경험도 남의 경험과 연루되어 있다. 글쓰기에서 공과 사라는 영역은 그렇게 서로 유동하고 서로에게 자리를 내어준다. 삶이란 '타자에게 빚진 삶'의 줄임말이고, 나의 경험이란 '나를 아는 모든 나와 나를 모르는 모든 나의 합작품'인 것이다. 누구도 삶의 사적 소유를 주장할 수 없다는 사실과 경험의 코뮨적 구성 원리를 인식한다면, '경험의 고갈'이라는 난감한 사태는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닐까.

(pp.53-54)

 

코뮨(commune) : 공동체

코뮨주의 : 국가와 자본에 사로잡히기를 거부하며, 자유로운 개인들의 개성과 차이가 존중되는 공동체적 삶을 꿈꾸는 사상적 경향, 자본주의 시장 경제나 그를 지지하는 정치 체제를 거부하고 삶의 전 부문에서 평등을 강조한다. 


 우리는 그동안 개인주의 문화에 물들어 나만의 생각과 관념에 너무 사로잡혀 살아왔던 것은 아닐까란 반성을 해보게 되는 글인 것 같다. 나의 글에는 내 생각 뿐만이 아니라, 내 삶의 전반을 이루는 여러 상황과 여건들, 그리고 나의 가족, 지인들과 수많은 책들을 통해 포개어지고 겹쳐진 생각들의 총합이 깃들어 있음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 

 

 은유 작가는 빗소리를 맞으며 감성에 젖어 연인에게 편지를 썼다면 그것은 자신의 생각으로 글을 쓴 것이 아닌 자연, 즉 '빗소리'에 감성이 자극되어 연인에게 편지를 쓸 수 있었다고, 이 또한 자연의 도움 덕분이라고 말한다. 

 

 "삶이란 타자에게 빚진 삶"이란 글이 무척 공감이 되었던 것 같다. 

어떤 작가는 삶이란 사람과 사람이 서로 더불어 사는 삶이라 했던가. 살아가는 것 자체가 서로의 영향을 받고 공생관계를 이룬다면 우리의 삶은 곧 나만의 삶이 아닌 셈이 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글을 쓰는 일이란 내 경험 뿐만이 아닌 우리 모두의 경험을 논하는 것이며, 글의 소재 또한 무궁무진할 수 있음을 작가는 우리에게 상기시켜 주는 글이란 생각이 들었다. 

 

p.s: 우리 삶은 혼자 살아갈 수 없기에 작가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삶을 "타인에게 빚진 삶"이라는 표현으로 글을 썼지요. 우리가 생각하는 사고와 관념들 또한 우리 자체의 생각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영향을 받았다고 말이지요...따라서 글을 쓸 때 가장 중요한 소재는 우리의 경험을 필요로 하는데, 자기 자신의 경험 뿐만이 아니라 내 가족들, 이웃들, 또는 책 속의 다양한 사연들이 우리의 경험이 될 수 있다고 하지요. 그렇기에 "경험의 고갈", 즉 글쓰기의 소재가 고갈되는 일이 없다고 작가는 다양한 사연과 경험들을 소재로 하는 글쓰기에 겁내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라는 의미에서 이 글을 썼다고 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