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oyo99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oyo99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oyo99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아처를 읽고 | 기본 카테고리 2021-09-27 05:3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506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처 The Archer

파울로 코엘료 저/김동성 그림/민은영 역
문학동네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에겐 올해 최고의 책. 항상 옆에 두고 자주 펼쳐보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올로코엘료의 The Archer .

연금술사의 작가... 내게는 조금 어려웠던 책이라서, 혹시 어렵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책을 주문했다.

(연금술사는 한권의 책이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기록이 될 정도였는데, 그 때는 내가 어려서일까? 다시.. 꺼내봐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늘 내가 즐겨 주문하던 YES24에서 총알배송으로 주문.

작가 : 파울로코엘료

그림: 김동성

옮김: 민은경.

책을 보며, 이렇게 삽화가... 또 이렇게 번역이..

책의 맛을 한껏 끌어올려줌을 알게된다.

너무나 한국적 그림과, 비유에 말이다.

 

 

궁수.

 

파울로 코엘료의 궁수로 전하는 철학적 의미는 또 무엇일지 궁금했다.

책을 읽는 내내, 나는 소년이 되어 진에게 궁수에게 필요한 기본적인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내가 무슨 일을 할 때에는 , 대부분의 것들을 내가 통과해야하며, 내가 성과를 내야하고, 내가 이겨야하는 경우가 많다.

진의 전수 중, 첫 번째 가르침이 경쟁사회 속에 지쳐있는 나에게 생각을 바꾸고 돌아 볼 수 있도록 해 주었다.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이방인.

그가 진을 찾아온 것은 그저 결투가 아닌, 자신의 자세를 봐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최고의 궁사인 진을 찾아 오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진과 이방인의 활쏘기를 읽는 동안은 절벽 사이에 위치한 금방이라도 끊어질 듯한 흔들다리를 상상하며, 나도 마치 그곳에 있는냥 숨을 죽여 읽게 되었다.

그리고는 그 모습을 보고 감동하여 가르침을 달라는 소년에게, 어린시절 진을 생각하며, 그 산을 내려오는 동안 하나씩 그의 가르침을 풀며 이야기가 전개 된다.

 

동료.

그가 제일 먼저 가르침을 준 부분은 동료다.

활이나, 과녁일 줄 알았다. 우린 대부분 결과를 중시하는 사회에 살고 있어서 그런지 왜 동료가 첫 번째로 알려는 부분인지 궁금했다.

다른 이들과 활과 화살의 기쁨을 나주지 않는 궁사는 자신의 장점과 결점을 결코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무엇이든 시작하기 전에 동료를 찾아라. 동료는 네가 하는 일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다.

 

동료 챕터를 읽는 내내.. 재 나의 동료가 생각이 났고, 가까이 해야할 동료와, 또 나도 그들에게 어떤 동료가 될지 생각하게 되는 부분이었다.

 

그렇게 시작된 진의 이야기는, 활, 화살, 표적, 자세, 화살을 잡는 법, 활을 잡는 법, 활시위를 당기는 법, 표적을 보는 법, 발사의 순간.

반복, 날아가는 화살을 주시하는 법, 활과 화살과 표적이 없는 궁사.

 

 

그렇게 진은, 소년에게 하나씩 설명을 해주고는 어쩌다 이 것을 배웠는지, 왜 그만 하는지를 얘기해준다.

진에게는 스승이 있었고, 궁사로써의 명성이 높아진 진에게 그 명성이 그를 파괴하고 다시 예전의 생활로 이끌기 전에 어서 그곳을 떠나 가장 좋아하는 일에 매진하라고 하여 지금의 목공을 한다고 했다.

현재의 순간에 집착하지 않으려고 하는 부분.

궁도는 인간의 모든 활동 스며있다고 말하는 진.

그리고 그것을 아직 어린 소년에게는 말을 아끼는 진.

 

마지막에 진의 말들이 마음 구석에 스며들고, 다시 되읽어 보게된다.

나의 현재 순간을 바라보며, 나의 다음 행동을 계획하며,

나의 동료를 찾아가며, 그 첫 번째 가르침중. 무것을 시작하기 전에 동료를 찾으라는... 그의 말처럼 나는 동료를 다시 보게 된다. 그리고 그것의 소중함도.. 감사함도 .. 함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