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ok&aposs Ecstasy
http://blog.yes24.com/ysu79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밤토리
삶의 황홀경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6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산티아고순례길
밤토리의글쓰기습관
와신상담100일만
삶쓰기
직장쓰기
G金here
熱심끈氣
굳念one則
眞짜假짜
他지tive
burn花헌新
리德ship
友꽃축제
육아일기
常念
서평이벤트
서평이벤트ㅠㅠ
나의 리뷰
Ecstasy|Books
Ecstasy|Movies
태그
camino santiago #다독 #다작 #다상량 #다문 #인풋 #아웃풋 밤토리 #작가의삶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전체보기
삶의 의미가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순간|세 갈래 길(래티샤 콜롱바니 저, 임미경 역, 밝은세상) | Ecstasy|Books 2019-12-19 10: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9031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9 올해의 책 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세 갈래 길

래티샤 콜롱바니 저/임미경 역
밝은세상 | 2017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저마다의 사연 속에서 삶의 의미가 싹을 틔운다. 저마다의 연대 속에서 삶의 가치가 꽃을 피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삶의 의미가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순간


 


저마다의 사연 속에서 삶의 의미가 싹을 틔운다.
저마다의 연대 속에서 삶의 가치가 꽃을 피운다.

 


■ 저마다의 사연 속에서

 

누구에게나 사연이 있다. 인생은 그럴 만한 사정과 까닭들로 가득하다. 그 덕분일까? 모든 삶은 한 편의 이야기다. 아름답기만 하면 좋으련만 모진 삶도 많다. 고통과 슬픔에 짓눌려 한(恨)이 서리기도 한다. 허나 삶을 통째로 기쁨이나 행복, 슬픔이나 불행으로 단정지을 순 없다. 삶은 어느 노래의 제목처럼 '슬프도록 아름다운' 격정의 연속이다.

 

여기 처절한 사연에 몸부림치는 세 여인이 있다. 우리의 어머니이고 자매이자 아내이며 딸이다. 가혹한 처지에 내몰린 그들 삶의 굴곡은 숨이 막힌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늪 같다. 한번 밟으면 옴짝달싹조차 할 수 없는 덫 같다. 만약 내가 그런 입장이었다면 어땠을까? '나라면 이겨냈을 거야!'라며 호기를 부릴 순 있겠지만, 그들처럼 용기를 발휘할 수 있을진 장담할 수 없다.

 

제도의 탄압을 피해 인간의 존엄성을 갈구하는 스미타, 통념의 속박을 무릅쓰고 공동체의 존속을 사수하는 줄리아, 편견과 이기주의의 억압을 거부하고 삶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가는 사라. 참 고무적인 설명이다. 하지만 이 책에서 묘사하는 그들의 삶을 구석구석 들여다보면 처참하기 그지없다. 다행스럽게도 그들은 처참함의 끝에서 희망을 찾는다. 고단한 삶이지만 고무적인 이유다.

 

나에게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내가 저지른 일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도 있었다. 나는 처참했다. 세상이 밉고 억울했다. 후회와 증오가 뒤섞여 살아야 할 이유를 기억해낼 수조차 없었다. 일종의 억압이었다. 하지만 나는 다시 일어섰다. 이제는 내 삶도 희망을 본다. 후회하지만 후회스럽지 않다. 내 삶에 커다란 의미를 갖는 사연을 품게 됐다.

 

저마다의 사연 속에서 삶의 의미가 싹을 틔운다.

 


■ 저마다의 연대 속에서

 

세상의 부조리와 억압, 차별 등은 직접 당사자의 감당치이기도 하지만 오히려 이를 둘러싼 공동체의 문제는 아닐까? 스미타의 남편은 그녀의 탈출을 반대한다. 줄리아의 가족과 친구들은 그녀의 도전을 의심한다. 사라의 동료들은 그녀의 침몰을 즐긴다. 체념과 의구심, 이기주의는 슬픈 사연을 더 아프게 한다. 누군가의 사연 속에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 숨어 있는 셈이다.

 

다행스럽게도 어떤 책임감은 사명감을 발휘한다. 나는 그런 책임감을 '연대의식'이라 부르고 싶다. 거대한 이념의 횡포로부터 우리를 지켜내는 힘이다. 이는 '모두가 하나'여야 한다는 통합주의가 아니다. 자칫 전체주의가 될 수도 있다. 오히려 우리에게 필요한 건 '작은 연대'다. 미약하고 불완전하지만, 현실적이고 개방적이다. 소소하지만 단단한 결속은 오히려 강력하고 완전하다.

 

저마다의 사연을 오로지 제 힘만으로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우리가 연대하는 이유다. 한 자루의 화살은 약하지만 세 개를 묶으면 쉽게 부러지지 않는다는 이야기처럼, 거센 바람에 대나무는 부러지지만 갈대는 흔들릴지언정 부러지지 않는다는 말처럼 연대는 미약함을 모아 위대함을 이루어낸다. 세 여인이 희망을 품고 용기를 발휘할 수 있었던 데에는 그런 사연도 있었다.

 

그들의 삶은 숱한 사연들 가운데 혼재하는 파편일 뿐이지만 확고하게 연결되어 있다. 나비효과처럼 알아차릴 순 없지만 분명한 인과관계를 갖고 있다. 어쩌면 우리의 연대도 그렇다. 작은 연대는 나비의 날갯짓이다. 그 날갯짓은 어딘가에서 날갯짓을 시작한 또 하나의 작은 연대 덕분일지도 모른다. 당신과 내가 연결되어 있기에 저마다의 사연들이 위로받고 힘을 낸다.

 

나의 사연이 삶에 중요한 가치를 품고 후회스럽지 않은 자취로 남을 수 있었던 이유도 작은 연대 덕분이었다. 나는 어떤 이들에게 기댔고 그들은 나를 외면하지 않았다. 같이 아파해주고 위로해주고 희생해주었다. 나는 이제 그들의 사연에 귀기울일 수 있게 됐다. 세상을 원망하지도 않고 나 자신을 증오하지도 않는다. 나는 거창한 세상이 아닌 작은 연대 속에서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간다.

 

저마다의 연대 속에서 삶의 가치가 꽃을 피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최근 댓글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 
꽃 한송이가 되기 위.. 
최우수상 수상을 축하.. 
길에서 만난 꽃, 삶이.. 
선생의 글에서 사람의..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오늘 28 | 전체 84840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