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전체보기
흩날리고 몰아치는 ... | 외딴 방에서 2018-06-26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04790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조금 숨을 돌리려고 늦은 오후 , 가게앞 테라스로 나갔다 . 눈을 들면 낡은 건물의 벽과 오래되서 빛바랜 건물벽의 풀뿌리같은 실금이 보이곤 했는데 오늘은 퍼붓고 흩날리며 몰아치는 빗줄기에 건물들이 아주 멀리 멀리 달아나 나를 다른 공간에 서있게 해주는 것 같았다 .

여기는 서울의 한 복판에 가까운 종로의 어느 거리인데, 몇 발자국만 걸어 나가면 문구점과 완구점 , 또 열대어와 크고 작은 규모의 인쇄소들이 늘어서 있는 그런 곳이다 .

쏟아 지는 비를 보며 내가 떠올린 건 ' 혼자 있기 좋은 방 ' 에 소개된 푸른 바다를 앞에 둔 눈부신 여인의 모습이다 . ( 271 쪽 / 애벗 풀러 그레이브스 < 갑판 위에서 > , 연도미상 )
하얀 모자위로 마치 투명한 물컵에 풀어 놓은 푸른 잉크같은 리본이 휘날리고 여인은 한발은 난간의 끝에 또 한 발은 주춤 뒤 쪽에 , 몸의 무게를 바다와 싸우기라도 하듯 중심을 잡고 마주 서 있는 그 풍경 .

오늘 예고된 장마가 시작되고 나는 계속 입 안으로는 이승열의 ' 꽃이 피면' 이란 노래 중에 어느 구절을 반복해 부르며 생각한다 .
' 혼자 있기 좋은 방' 은 마치 그 노래의 한 구절처럼 먼저 울어준 누군가 때문에 드디어 나도 울 수 있게 되는 시간을 선물해 준 것이구나 하고 ...

마음은 흩날리고 걱정은 몰아쳐도 , 곧 이 책을 읽으며 내가 공감한 무수한 문장들에 대해 쓸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

비오는 건물 모퉁이에서 한 여자가 비의 무게를 , 바람의 방향을 견디며 간신히 우산을 들고 맛있게 담배 연기를 내뱉길래 그녀가 가고 그 자리에 가보니 싱싱한 까마중 잎들이 까만 눈을 조롱조롱 들어 나를 맞이한다 . 예쁘구나 . 예뻐 . 그녀도 이것들과 오래 눈길을 주고 받은 것일까 ...







goodsImage

혼자 있기 좋은 방

우지현 저
위즈덤하우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02 | 전체 402392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