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어떤 날
밤에 ㅡ 김 행숙 시 | 어떤 날 2018-11-30 23:2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8727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에코의 초상

김행숙 저
문학과지성사 | 2014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밤에 ㅡ 김행숙 시


    밤에  날카로운 것이  없다면  빛은 어디서 생길까 .
날카로운  것이 있어서  밤에  몸이 어두워지면  몇 개
의 못이  반짝거린다 . 나무 의자처럼  나는 못이 필요
했다 . 나는 밤에 내리는 눈처럼 앉아서 , 앉아서 기다
렸다 .

   나는 나를 , 나는 나를 , 나는 나를 , 또 덮었다 . 어둠
이 깊어 ...... 진다 .  보이지 않는 것을 많이 가진  것이
밤이다 .  밤에  네가 보이지 않는 것은 밤의 우물 ,  밤
의 끈적이는  캐러멜 , 밤의 진실 .   밤에 나는 네가 떠
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

    낮에  네가 보이지 않는 것은  낮의 스피커 , 낮의 트
럭 , 낮의 불가능성 , 낮의 진실 .  낮에 나는  네가 떠났
다고 결론 내렸다 .

   죽은  사람에게  입히는  옷은 호주머니가 없고 ,  계
절이 없고 , 낮과 밤이 없겠지 ......    그렇게 많은 것이
없다면  밤과  비슷할 것이다 .   밤에 우리는 서로 닮는
다 .  밤에  네가  보이지  않는 것은  내가 보이지 않는
것같이 , 밤하늘은 밤바다같이 ,

(본문 20 , 21 쪽 )

김행숙 시집 ㅡ에코의 초상 중 [ 밤에 ]
문학과 지성사 시인선 455

ㅡㅡㅡㅡㅡ ㅡㅡㅡㅡㅡ ㅡㅡㅡㅡㅡ ㅡㅡㅡㅡㅡ ㅡㅡㅡ
오래 아프셨던 할아버지께서 엊그제 돌아가셨다 .
엄마의 전화를 받고 , 냉큼 서울에 올라왔다 .
첫날이던 어제는 장례식장이 조용했는데 오늘은 맞은편

9호실에 상주가 들었고 휴게실에 , 이 시간에 열 살도 안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 둘이 너댓살 쯤 되보이는 어린 여

자아이를 번갈아 엎어가며 재우려 하고 있다 .

하하하하 ! 웃음 소리가 넘치는 9호실인데 이 아이들 재워

줄 어른은 누구도 없는가 보다 .

책을 읽으며 밤을 지새려는데 어린 여자 아이들 눈빛이

자꾸 밟힌다 . 어쩌지 ... 어쩌나 , 엎어 줄까 , 물어야할까 ?

저들끼리 좋아 그런 듯도 보이고 , 안쓰럽기도 하고 ...

책 속에 묻던 눈길이 계속 9 호실의 누군가를 애타게 찾고

있다 .

 

 


2018 , 11 ,18 일기 중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0        
존재의 집 ㅡ 김 행숙 시 | 어떤 날 2018-11-30 23: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8727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에코의 초상

김행숙 저
문학과지성사 | 2014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존재의 집

 

ㅡ                                      김행숙 시


그런 입 모양은 아직은 침묵하지 않은 침묵을
침묵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입구에서 조금만 더 ,
조금만 더 기다려보자고 기다리고 , 끊어질 것 같
은 마음으로 기다리는 사람을 뜻한다
그 사람이 얼음의 집에 들어와서 바닥을 쓸면 빗
자루에 묻는 물기 같고
물결이 사라지듯이 말수가 줄어든 사람이
아직은 침묵하지 않은 침묵을
침묵으로 들어가는 좁은 입구를
그런 입 모양은
표시했다
식사 시간에 그런 입 모양이 나타났을 때 숟가락
을 떨어뜨렸고 , 그 사람은 숟가락을 떨어뜨린 줄도
몰랐는데
그 숟가락은 무엇이든 조금씩 조금씩 덜어내기에
좋은 모양으로 패어 있고
구부러져 있다
숟가락의 크기를 키우면 삽이 되고 , 삽은 흙을 파
기에 좋다
물 , 불 , 공기 , 흙 중에서 흙에 가까워지는 시간에
이를테면 가을이 흙빛이고 노을이 흙빛이고 얼굴
이 흙빛일 때
그런 입 모양은 아직은 입을 떠나지 않은 입을
아직은 입으로 말하지 않은 말을
침묵의 귀퉁이를
아직까지도 울지 않은 어느 집 아기의 울음을

( 본문 12 , 13 쪽 )

김행숙 시집 ㅡ에코의 초상 중 [ 존재의 집 ]
문학과 지성사 시인선 455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죽은 이를 묶고 또 묶는 일 , 칠성판에 가장 가깝도록 습자지를 접어 일곱번을 동여매는

소렴 동안 , 우는 이는 엄마 하나였다 .

고인이 시아버님이 되는 관계인데 , 자식들은 아무도 울지 않았다 . 장손조차 들지 않고

한발 떨어진 , 나와 형은 입관을 가까이서 지켜보았다 .

그러나 나도 , 엄마를 위해서였다 . 엄마의 울음은 ,,, 어쩌면 너무나 다른 장례의 풍경

과 겹겹이 싸는 정성과 너무나 간단했던 이모의 장례를 되새김질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는 슬픈 예감 속에서 .

재작년 할머니 장례때와는 너무나 판이하게 다른 분위기였다 . 그때는 모두 애통해했는

데 , 워낙 생전에 할머니를 고생시킨 할아버진 , 싸늘한 분위기 속에 보내지는데 , 이상

하게 재작년 할머니 장례 때보다 겹겹의 정성을 쏟는것이 나는 이상했다 .

 

입관이 끝나고 , 모두 입과 손을 물로 행구러 뿔뿔이 화장실로 흩어졌을 때 . 나는 못됐

게도 고모를 기어이 울렸다 . 아닌가 ? 어쩌면 누구에게라도 털어 놓고 싶어 고모님은

내게 울음을 털어 낸 것이었을까 ? 장례가 끝나고 우리는 더욱더 가까워졌다 . 할아버진

돌아가신 후에 더 멋져 지셨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ㅡ 박형준 시 | 어떤 날 2018-10-31 18:28
http://blog.yes24.com/document/107990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박형준 저
문학과지성사 | 201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박형준



그 젋은이는 맨방바닥에서 잠을 잤다
창문으로 사과나무의 꼭대기만 보였다

가을에 간신히 작은 열매가 맺혔다.
그 젋은이에게 그렇게 사랑이 찾아왔다

그녀가 지나가는 말로 허리가 아프다고 했다
그는 그때까지 맨방바닥에서 사랑을 나눴다

지하 방의 창문으로 때 이른 낙과가 지나갔다
하지만 그 젊은이는 여자를 기다렸다

그녀의 옷에 묻은 찬 냄새를 기억하며
그 젊은이는 가을밤에 맨방바닥에서 잠을 잤다

서리가 입속에서 부서지는 날들이 지나갔다
창틀에 낙과가 쌓인 어느 날

물론 그 여자가 왔다 그 젊은이는 그때까지 
사두고 한 번도 깔지 않은 요를 깔았다

지하 방을 가득 채우는 요의 끝을 만지며
그 젊은이는 천진하게 여자에게 웃었다

맨방바닥에 꽃무늬 요가 펴졌다 생생한 요의 그림자가
여자는 그 젊은이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사과나무의 꼭대기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178 쪽)

박형준 시집 ㅡ[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ㅡ 중에서 ]


어떻게 사랑이 변하냐고 , 젊은이는 울며 물어 봤을까 ?

여자는 물끄러미 다만 꽃무늬 요를 보고 다시는 인사도 없었을까 ?

 

신형철의 산문에 너무 자세히 시의 속살을 잘 발라내놔서

그는 처음 시를 보며 기쁘고 울컥했는지 몰라도 , 나는 기분을 분실한 느낌였다 .

 

지금 더는 붙일 말이 없는 , 너무한 가난에 그래 , 입 다물자 .

사과나무 꼭대기 잎들 무성해지고 , 젊은이는 방을 비웠을 시간 즈음

꼭 , 그때면 나도 이 시에  , 이 가난한 사랑에 할 말이 있을 지도 모르니 .

 

가끔 지독히 정확한 말은 변명도 되돌릴 수도 없이 붙밖혀 견딜 수 밖에

없는 것이 되기도 한다 . 아름다운 말이 부디 , 족쇄가 된다거나

마음을 뚫어 자리에 꿰 버리는 형벌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

이건 질투도 뭣도 아니야 . 부러움의 한숨일 뿐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7        
너의 사물 ㅡ 유희경 시 | 어떤 날 2018-09-02 20:2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6520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유희경 저
문학과지성사 | 2018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너의 사물 ㅡ 유희경

너의 사물을 , 놓인 그 위로
얼어붙은 지넌 일들 사라져
흔적이 남게 될지도 모르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한 채
나는 , 너의 사물을 매만진다

그것은 책상이다 .
여기는 좁은 의자다
벽의 일부로 날아간 오후가
천천히 터져간다 왼편에 생긴
그쪽엔 창문을 남겨두기로 한다

창밖엔 나무와 나무의 ,
차츰 자라는 날이 어둡구나
이틀간 내려놓은 비들의
지상과의 흐릿한 작별
지금은 네가 모의해 남긴
사물의 생업이다
너의 사물은 가난하고
너의 사물은 언제나 ,
너를 찾고 있다 부유하는
추적 , 신체에 기관에 미쳐
운명은 서러이 놀란다 그렇게 ,
너의 사물은 , 웅크려 있다

슬픈 것일까 너의 사물은
그러니까

가령 , 가령에서 시작해 ,
가령으로 끝나는 가장의
숨김 아래 , 뚜껑이 닫은
너의 사물 , 그러니까
가령 , 지구는 자신의 그림자로 ,
덮인다 때로는 침묵에 의해 ,
달빛이 쏟아져 운다

생의 끝을 상자처럼 접는다
四肢 (사지)는 그토록 끝나지 않는 태연
실은 , 너의 사물이 넣어두고 잊어버린


#우리에게잠시신이었던
#유희경 시
#문학과지성사
#양평_하나산에서
#이웃집과함께
#돗자리펴고앉아
#너의사물을
#읽다



이른 아침에 옆집 언니의 전화 . 산에 가잖다 . 차를 타고 한참 달려 도착한 양평 하나산 . 언니의 남편은 산으로 등산? ( 버섯 찾으러)가고 , 우린 산 중턱 길가에 차를 대고 돗자리를 펴 놓고 각자 시간을 보내고 있다 . 나는 읽을 책 두어 권 들고 왔고 언니네 아들램은 ㅋㅋ 마이크를 가져와 노래 부른다 . 언니는 스마트폰 게임을 하고 .
커피랑 김밥만 편의점에서 사서 후딱 나온 산으로의 피크닉 . 나무 그늘을 빌려 한가한 시간을 보내는 중에 마주친 ' 너의 사물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바람이 걸어 다니기 시작한다 ㅡ 파꽃 ; 조은 시 | 어떤 날 2018-08-20 23:43
http://blog.yes24.com/document/106197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땅은 주검을 호락호락 받아 주지 않는다

조은 저
민음사 | 200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꽃



가까이하면 눈물이 난다

너의 방을 두드리는
내 몹시도 발목이 비틀거렸다

가까이하면 눈물이 나는 존재여
가까이하면 눈물이 나는 존재여

머리 숙이고 있어도 몇 발짝 앞
문 잠그는 너의 손가락이 보였다
간혹 보였다

눈이 다 감기도록 우울하고 신선한 존재여
긴 밤을 위해
핏줄 사이로 끈끈한
바람이 걸어 다니기 시작한다

캄캄하게 채워진 내 몸의 단추가
하나씩 하나씩 풀어지기 시작한다
파꽃이여

[ 본문 26쪽 ]

조은 시집 ㅡ 땅은 주검을 호락호락 받아 주지 않는다 , 중에서

 

시집의 페이지를 2박 3일간 열어 놓고는 지나치며 , 가만 앉아서 , 시와 제목이 내 안에서

어떤 이미지를 그리나 기다리는 중 ㅡ

처음엔 파꽃이 촛불이다가 , 나중엔 간절히 기도하는 사람의 마음이 얹혀지길래 , 시인도

하얀 파꽃이 일렁일렁 밤바람에 춤추는 풍경을 기도하는 심정으로 내다보았나 , 싶었다 .

파는 , 파꽃은 그냥 너른 밭에 있고 , 물러나 그걸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이 파에게 생명을

달리 주는 것을 느끼게 된다 .

 

오늘 부추를 손질하다가 , 돌아서서 잠시 다른 일을 하고 돌아오면 그 잠깐 사이 시들어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 아 , 이것들도 사람의 손길 , 눈길을 받고 사는가 싶어져서 ...

어쩜 좋니 , 부추야 너 곧 칼질을 당하고 쓱 무쳐낼텐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1 2 3 4 5 6 7 8 9 10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8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53 | 전체 392778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