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uliason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ulias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창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3,62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포스트
공유
나의 리뷰
리뷰
한줄기대
포스트
나의 메모
예정
태그
#신라공주해적단 #작가비공개 #소설Q #창비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인공지능이 어디 까지 발전하는 지가 .. 
재미있는 책, 필요한 책인 듯합니다... 
뼈를 통한 인간의 존엄성을 이야기 한.. 
예전에는 사람의 뼈무더기만 보면 두려.. 
책 제목을 보자마자 정말 좋아했던 미..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5803
2010-02-03 개설

전체보기
풀잎관3 (5) | 포스트 2021-09-23 12: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329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풀잎관 3

콜린 매컬로 저/강선재,신봉아,이은주,홍정인 공역
교유서가 | 2015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리우스는 루키우스 데쿠미우스의 도움을 받아 아들과 함께 로마를 빠져나갔다. 아들의 안전을 위해 혼자서 배를 타고 키르케이 항국에 도착한 마리우스는 그제서야 자신이 백인조회 재판을 통해 페르두엘리오, 즉 대반역죄로써 유죄판결을 받았음을 알게 된다. 수행 하인도 없이 병든 노구를 이끌고 길 위에 있는 마리우스는 처지는 이를 데 없이 고단하고 비참했지만, 그는 살아야 했다. 집정관을 한 번 더 역임할 것이라는 예언은 끝나지 않았다.  
 
 
 
술라가 의도했던 바는 애초에 마리우스의 죽음이 아니었다. 그가 로마에서 부재하면 그만이었다. 그런데 엉뚱하게도 스트라보의 사촌인 섹스투스 루킬리우스가 사고를 치고 만다. 대신관의 만류와 비난에도 불구하고 대반역죄인을 참수하겠다는 영웅 심리가 작동해 용병을 사 마리우스를 추적한다.  
 
 
 
- 마리우스의 삶에 대한 열망과 대담함은 확실히 남다르다. 마르타의 예언이 그의 야망에 불쏘시개가 됐을지는 모르겠으나, 예언이 아니었더라도 마리우스는 충분히 같은 삶을 살았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