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국어샘 목연 문답
http://blog.yes24.com/yyhome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목연
인식의 물결이 출렁이더니 사바의 시름이 끊이지 않네. 지혜의 맑은샘 한번 엉기니 인연의 비바람 스스로 멎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3·4·9·10·12·13·14·15·16·17기

5기 일상·교육

7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9,2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홀로 나누는 문답
나의 생각과 독서
오늘 읽은 글
인터넷 서점 이야기
나의 장서
파워문화블로그
목연의 생활
이웃의 풍경
교과서 속의 문학
현대문학의 향기
고전문학의 향기
가톨릭문화의 향기
은막의 향기
교단의 향기
정운복샘의 편지
읽고 싶은 책
나와 인연을 맺은 책들
팔려는 책
내가 아는 정보들
오늘의 역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내사랑 만화
독서참고자료
교과서에 실린 작품
나누는 즐거움
영화 이야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안나라수마나나 엄나무귀신 목연일기#5월14일 횡성문학회따로또같이문학기행 서석문학기행 강림의맛집들 횡성문협회원만남의날 예쁜마스크 예쁜마스크만들기 엄나무꺾꽂이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敎學相長
작가 블로그
최근 댓글
그리고 예스마을에선 쌤과 나날이님이요.. 
쌤.. 저는 1학년때.. 처음으로 만.. 
진돌이는 잘 있지요? 
부지런함, 성실함, 꾸준함, 넉넉함 .. 
하시는 일이 많으시니 충분히 이해가 .. 
새로운 글

전체보기
[박광수] 그러니, 그대 부디 외롭지 마라 | 내사랑 만화 2020-02-17 23:11
http://blog.yes24.com/document/121084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광수생각

박광수 저
북클라우드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박광수 저자의 『광수생각』은 예스24 리뷰어 클럽의 서평 이벤트를 통해서 받은 책이다. 리뷰어 클럽에서는 서평단에 지원한 이들에게 이 책에 대한 기대평을 댓글로 남기기를 요구했고, 나는 이런 댓글을 남겼다.

 

아, 광수생각, 이 책!!!

이 책은 20년 전에 소담출판사에서 나왔었지요. 

 

1999년에 이 책을 발간한 소담출판사에서는

『광수생각』 발간 기념 감사대잔치 이벤트를 실시했는데

저는 3등에 당첨되었지요.

그래서 작가의 서명이 든 책과 엽서를 선물로 받았고요.

https://blog.naver.com/yyhome53/220462851099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네요.

그때 제가 어떤 글을 써서 상을 받았는지도 기억이 안 날 만큼……

 

광수생각은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도 여러 번 실렸지요.

그것을 가르칠 때마다 나는 작가의 서명이 든

그 책과 엽서를 학생들에게 보여주면서 자랑을 했답니다. 

 

조선일보에서 광수생각 연재가 끝났을 때

많이 아쉽더군요.

조선일보는 싫었지만 광수생각은 좋았는데 *^^* 

 

박광수 화백은 안녕하시겠지요?

지금은 청년이 아니고 장년이 되셨을 텐데……

 

아, 지금 횡설수설 무슨 글을 쓰고 있는지 ^^

추억을 생각하면서 서평단에 지원합니다.

 

이 작품에 대한 생각이나 기대는 댓글에 적힌 그대로이다. 개인적인 추억도 있고 감동을 느끼면서 읽기도 했고, 교과서에 실린 작품을 교단에서 가르치기 위하여 교재연구를 위해 자료를 찾기도 하는 등 여러 인연이 있는 이 책을 읽으며 무엇을 느꼈는지 몇 가지만 적어 보겠다.

 

첫째, 평범한 등장인물들에게서 친밀감을 느꼈다. 이 책에는 일정한 스토리가 있는 것이 아니고 대개 몇 칸 정도의 1화로 끝나는 단편 만화이다. 그래도 신뽀리 등 자주 등장하는 인물이 있으니, 넓은 의미에서 옴니버스 형식의 작품으로 분류될 듯하다.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신뽀리를 절대로 미남이라고 할 수 없고, 그렇다고 해서 재능이 뛰어나지도 않다. 중간 정도거나 좀 떨어지는 성격이라고 할까? 신뽀리를 비롯한 대부분의 등장인물들이 사회적으로 특출한 것도 아니고, 어떤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맹구처럼 터무니없는 바보짓만 하는 것이 아니다. 나름 삶에 대해 고민이나 성찰을 하면서 인간적으로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나와 같은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라는데서 친밀감을 느낀 작품이다. 

 

둘째, 추억을 생각하면서 책장을 넘겼다. 20년 전에 읽은 작품이라 기억이 확실하지 않지만 이 책은 새로운 작품이 아니라 예전에 읽었던 작품이 많은 듯하다. 어쩌면 예전 작품 중에서 특히 독자의 호응이 많았던 것들만 갈무리한 선집인지도 모르겠다. 어떤 작품에서는 예전의 감동을 다시 느꼈고, 어떤 작품에서는 그때와 다른 느낌을 받기도 했다. 느낌이 달랐다고 해도 실망을 했다는 것이 아니라 다른 차원의 감동을 느꼈다는 것이다.

 

아름다운 미인을 보는 마음이 20대와 40대와 60대가 같을 수는 없지 않은가? 아니 그 비유는 적당한 것 같지 않다. 초등학교 때 마음에 새겼던 이성친구의 사진을 오래된 앨범에서 다시 볼 때의 마음이라고 할까? 빛바랜 사진에서 느끼는 감정은 어쩌면 어린 시절의 그것보다 더 성숙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책장을 넘기면서 20년 전의 나의 생각을 돌아볼 수 있어서 좋았다.

 

셋째, 에필로그의 여운과 감동은 여전했다. 그것을 에필로그라고 해야 할지는 잘 모르겠으나, 『광수생각』의 가장 큰 매력은 마지막 컷의 짧은 문구에 담긴 울림(광수생각)이다.

 

- 바람은 언제나 내 마음에서 불어옵니다. -광수생각-

- 오늘은 또 어디로 꿈을 주우러 갈까? -광수생각-

- 네가 걱정에 너무 매몰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야. -광수생각

 

『광수생각』은 대부분 마지막 컷에 작가의 저런 생각이 담겨있다. 저 말들이 왜 감동적인지는 작품을 보지 않은 이들은 모를 것이다. '광수생각'이 있기에 『광수생각』이 빛나는 것일 것이다. 그 감동이 예전과 다름없이 다가왔기에 반가웠다.

 

넷째, 작품과 작가의 관계를 다시 생각했다. 이미 지난 일이기는 하지만 『광수생각』의 저자는 어떤 불미스러운 일이 언론에 보도되는 등 화제가 된 일이 있다. 그때 그렇게 순수한 내용의 책을 쓴 사람이 그럴 수가 있는가, 배신감을 느낀다, 라는 반응도 있었다. 나는 그 사건의 진실을 모르고 알고 싶지도 않다. 그러나 영화에서 춘향이 역을 맡아 멋진 연기한 보여준 배우가 불륜을 저질렀다고 해서,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 배우가 어떤 지탄받을 행동을 했다고 해서 그가 출연한 작품까지 폄하해야 하겠는가? 최소한 그 배우가 그 연기를 할 때는 자신의 혼을 불사르는 명연기를 한 것은 분명하다. 어떤 작가가 좋은 작품을 통해서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었다면, 그 작품을 집필할 때의 그는 감동적인 영혼을 지녔을 것이 분명하다. 그러면 된 것이지 작가에게 작품 속 인물이나 사상까지 요구할 수는 없을 것이다.

 

『광수생각』의 저자는 이 작품을 쓸 당시에는 많은 사람을 감동시킨 영성을 지니고 있었을 것이다. 책장을 넘기면서 그것을 느꼈다. 이 장면을 그릴 때의 저자는 '광수생각'의 그 맑은 정신을 지니고 있었다는 것을…….

 

다섯째, 누구나 각자의 세계에서 능력을 지니고 있고, 그것은 아무도 모른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깨달았다. 초등학교와 중학시절의 내 성적은 상위권에 속했다. 그때는 어린 마음에 어떤 친구를 무시하기도 했다.

 

'저 친구는 정말 한심하다. 정말 저능아가 아닐까?'

 

반대로 도저히 따를 수 없는 친구에게는 좌절감을 느끼기도 했다.

'저 친구는 넘사벽이다. 혹시 초능력자가 아닐까?'

 

그러나 많은 세월이 흐른 지금 와서 돌아 보면 생각을 달리하기도 했다. 무시하던 친구가 여러 면에서 본받을 것이 많은 훌륭한 친구인 것을 알게 되기도 했다. 반대로 좌절감을 안겨 줄 정도로 뛰어난 재능을 보이던 친구가 한심할 정도로 잘못된 생활을 하는 경우도 있다.

 

『광수생각』 에도 그런 인물이 많았다. 겉으로 보아서 무능해 보이는 인물이 사실은 깊은 생각을 하면서 끊임없이 발전을 하는 여정에 있기도 하고, 사회적으로 뛰어나게 보이는 인물이 파멸의 길로 다가가기 직전인 경우도 있다. 내가 깨달은 이 정도는 이 책의 독자들도 모두 알고 있을 것이다. 어쩌면 이 책은 많은 사람을 더 높은 차원으로 인도하는 지혜서인지도 모르겠다.

 

이 책을 누구에게 권할까?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각자의 위치에서 긍정적인 깨달음을 주는 책이다. 중학교 이상의 독자라면 누구나 재미를 느끼면서 쉽게 책장을 넘길 수 있는 책이라고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9)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스프링복 이야기
일의 선후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평 : 서평문집』
[서평단 모집]『걷는 독서』
많이 본 글
오늘 59 | 전체 8474576
2007-03-1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