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blog.yes24.com/dyerso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생각 나누기
책 이야기
밑줄 긋기
나의 리뷰
그림/동화/유아
교양/문학/인문
철학적인
신학적인
신앙적인
성서관련
그 외
한줄평
태그
기다림의의미 도서출판학영 폴라구더 대강절 대림절 정신실 슬픔을쓰는일 키스워드 안부편지 옛기억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저는 서태지의 take five를 좋.. 
쪽지 한 번 확인해 주세요. ^^; 
좋은 시간 되시길 소망합니다. ^^ 
다시 읽어 보니, 뭔가 생각이 많아지.. 
축하드립니다. 내용이 기대됩니다. ^.. 
새로운 글
오늘 55 | 전체 19633
2019-01-26 개설
좋은씨앗 2건
이 땅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설 수 있을까 [0] | 밑줄 긋기 2021-10-01 23:31
이땅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설 수 있을까 디트리히 본회퍼 저/정현숙 역 좋은씨앗 | 2012년 12월   그리스도인은 풀 죽은 비관론자가 아니라, 이 세상에 대해 기대하는 것이 적기 때문에 도리어 이 세상 한가운데서 이미 기쁘고 쾌활하게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61쪽
교회가 세상에 소망을 말할 수 있을까 [0] | 밑줄 긋기 2021-10-05 00:42
교회가 세상에 소망을 말할 수 있을까? 디트리히 본회퍼 저/정현숙 역 좋은씨앗 | 2015년 05월   기독교에는 “너는 이스라엘을 구해야 한다. 두려움과 비겁함, 악의 사슬에 매여 종노릇하는 인간을 자유케 해야 한다”는 부르심이 있습니다. 아무런 영향력도 없고 연약하며 아무것도 내세울 것 없는 교회에 왜 이렇게 무거운 부르심이 임하는 것입니까? 교회는 그들의 설교가 아무런 영향력이 없다는 것을 압니다. 회중이 무감각하고 한탄만 하고 있음을 압니다. 교회는 이러한 사명을 감당할 힘이 없고, 내적으로 공허하고 황량한 자신을 봅니다. 141쪽
1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