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댓글도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요, 좋은 결과 있..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77 | 전체 13388
2018-01-27 개설

2021-01 의 전체보기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31 10:15
http://blog.yes24.com/document/137395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1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0월 31일

참여일 : 2021년 01월 31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 감상

대열을 이룬 제노스는 노도 같은 기세로 외길을 달려 나갔습니다. 장소는 미궁거리 서쪽에서도 중앙에 가까운 곳 비밀 통로를 경유해 로키파밀리아의 진영 바로 앞에 나타난 몬스터의 무리는 크로노스로 통하는 지하통로를 향해 질주했습니다. 비늘이 떨어지고 붉은 피가 맺혀도 비내는 달리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발을 멈출수는 없었습니다. 지체없이 후방에서 날아든 화살이 비네의 뾰족한 귀와 로브의 후드를 스쳤습니다. 미궁거리는 비네를 괴롭혔습니다. 오쿨루수가 없는 그녀는 여신의 인도를 얻을 수 없었습니다. 비네의 손을 잡은 벨은 고괴의 표정으로 뒷골목을 달려나갔습니다. 불안과 의문 그리고 지금 해야만 하는 일이 벨의 머릿속에서 뒤섞였습니다. 하루히메의 각오를 헛되이 하지 않도록 미련을 버리고 동시에 자신의 부족함을 그녀에게 사과하며 비네를 위해 나아갔습니다. 하계에서 펼쳐지는 온갖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아이들의 드라마지만 그 배후에는 엄연히 신들이 존재합니다. 우리는 신들의 손바닥에서 놀아하는 꼭두각시인 억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30 10:56
http://blog.yes24.com/document/137346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1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0월 31일

참여일 : 2021년 01월 30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작적은 릴리에게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몬스터의 포효를 듣고 소란스러워진 다이달로스 거리의 모험자들 중에서 한 파룸 청년이 뒷골목으로 숨어들었습니다. 릴리는 자기 처지는 제쳐놓은 채 토끼의 비명소리로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릴리의 원래 모습으로 돌아와 악귀같은 표정을 한 모헙자들을 태연하게 흘려보냈습니다. 변신했다가는 해테하고 궁지에 몰렸다 싶으면 어디론가 사라져버리는 알미라지 때문에 모험자들의 짜증은 극한에 달했습니다. 높아져가는 모험자들의 혼란을 들으며 릴리는 몇 번이나 마법을 구사해 숨을 헐떡이면서도 미궁거리를 마구잡이로 도망쳐다녔습니다. 어둠 속에서 솟아난 괴물의 무리를 발견한 상급 모험자들은 건물 옷상에서 신호기를 버리고 종을 울리려 했습니다. 그러나 투명 상태가 된 마코토가 그야말로 닌자처럼 벽을 타고 올라가 사내의 발목을 붙잡고 끌어내렸습니다. 찢어지는 종소리 그리고 노성에 에워싸인 미궁거리를 제노스들은 가속했습니다. 괴물의 퍼레이드가 지금 시작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29 11:05
http://blog.yes24.com/document/137296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1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0월 31일

참여일 : 2021년 01월 29일 세번째참여

 

3)도서 감상

미의 여신 프레이야가 관심을 두는 것은 어디까지나 소년 하나뿐 소년에 비하면 제노스의 운명이나 우라노스의 의도 따위 솔직히 아우래도 상관없었습니다. 모든 것을 알고도 그녀는 아직까지 침묵을 지켰습니다. 다른 세력이 기분 나쁘다고 할 정도로 이렇게 오라리오의 가장 높은 곳에서 조용히 지켜볼 뿐이었습니다. 프레이야를 찾아온 헤르메스는 대놓고 요청했던 것입니다. 비네 일행을 구하고자 결의를 새로이 다진 그 날 심야~ 온 도시가 너희를 감시하고 있고 그 사실을 절대 잊지 말라는 펠즈의 경고를 가슴에 새기며 편지의 지시에 따라 어둠에 잠긴 도시를 나아갔습니다. 비네가 기뻐하는 목소리에 돌아보니 벨프와 미코토가 합류한 참이었습니다. 다른 동료들과 함께 용종 소녀와 인간이 웃음을 나누는 광장을 애워쌌습니다. 티 없이 웃는 그 광경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으로 제노스들의 희망이기도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28 11:20
http://blog.yes24.com/document/137246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1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0월 31일

참여일 : 2021년 01월 28일 두번째참여

 

3)도서 감상

헤르메스는 우라노스에게 벨을 실추시키고 퇴장시킬 수는 없다고 소년에게 모든 것을 걸었다고 사람들의 실망은 인류의 적이라는 악평은 소년이 왕도를 달려가는데에 방해가 된다고 헤르메스는 자신의신의를 확실히 밝혔습니다. 우기가 때늦게 찾아온 것처럼 그칠 줄 모르는 비가 오라리오를 적셨습니다. 하지만 비로는 도시에 고인 폐쇄감을 씻어낼 수는 없을 것입니다. 주신과 함께 홈으로 돌아온 벨은 어떤 감각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누군가가 지켜보는 감각입니다. 단장으로서의 처신을 책망하는 것 같은 주신의 말에 벨은 심장이 멈추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벨과 연계해 크노소스로 간다고 도시의 지하수로 오래된 우물과 이어진 무너져가는 평굴에서 한자리에 모인 제노스들을 향해 펠즈가 말했습니다. 이윽고 체스판 위에는 인류과 괴물의 진영이 완성되었습니다. 마치 천상에서 아이들의 움직임을 부감하는 것처럼 헤르메스와 우라노스는 마주 놓인 두 세력을 내려다보며 현재의 상황을 정확하게 가늠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27 10:50
http://blog.yes24.com/document/137189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1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0월 31일

참여일 : 2021년 01월 27일 첫번째참여

 

3)도서 감상

헤스티아는 벨에게 홈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주신으로서 엄명을 내렸습니다. 분위기가 잠자해질 때까지 라고는 말하지 않았지만 적어도 사건 직후에는 얌전히 있도록 한 것이었습니다. 어디까지나 소년의 신상을 걱정한 조치였습니다. 그만큼 지금 벨의 입장은 위태로웠습니다. 한동안 대로를 따라 걷다가 주신님이 벨에게 이제 어떻게 할 생각인지 어디 가고 싶은 곳이라도 있는지 물었습니다. 벨은 정해놓은 곳이 없었고 비네와 제노스의 행방은 물론이고 어디에 정보가 있을지 전혀 감도 잡히지 않았습니다. 추방당해 임 오라리오에는 없는 이켈로스 파밀리아의 주신을 잡았던 것은 다름아닌 로키 파밀리아 였습니다. 핀은 이켈로스의 느물거리는 웃음을 회상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길드로 연행되기 직전까지 거짓말은 하지 않았지만 핵심을 꺼내지도 않았습니다. 아이즈 또한 핀의 눈빛을 보고 무언가를 떠올린 것처럼 움찔 어깨를 떨었습니다. 벨이 주신와 함께 다이달로스 거리에 왔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리베리아와 아이즈는 설마하는 시선을 받으며 파룸모험자에게 벨을 만나고 온다며 발견한 곳을 묻게 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