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여사님 블로그
http://blog.yes24.com/ihchang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선덕여사
여사님 블로그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71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Music
Finance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CGV위젯 CGVKIT 강남스타일 언터처블 예금/적금 추천번호 KB 예스24땡스예스보너스(땡예뽀)라디오광고 리엔 헤어케어
201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작가
최근 댓글
저도 보고싶어요 기대작^^ 
괜찮은 작품입니다. 꼭 보시기 바랍니.. 
아이언맨 새로운 시리즈가 나오는 군요.. 
광해가 정말 이야기속처럼 그랬다면 역.. 
끌림부터 보고 싶네요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193183
2008-11-23 개설

2012-08 의 전체보기
토끼의 친구들 | 기본 카테고리 2012-08-02 10: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6719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위대한 잠재력

커트 W. 모텐슨 저/안진환 역
더난출판사 | 200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당신이 도움이 필요로 하기 전까지 모든 이들은 당신의 친구인 양 행동할 것이다.당신이 그들에게 거래를 부탁하기 전까지 모든 이들은 당신을 좋아하는 것처럼 행동할 것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토끼의 친구들

 

토끼는 다른 동물들에게 인기가 아주 좋았다. 모두들 자기가 토끼의 친구라고 주장할 정도였다.

어느 날, 토끼는 사냥개들이 다가오는 소리를 듣고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토끼는  말을 찾아가 등에 자신을 태우고 사냥개들로부터 멀리 데려다달라고 부탁했다.

그렇지만 말은 토끼의 부탁을 거절했다.

주인을 위해 해야 할 중요한 일이 있다는 것이었다. 말이 말했다.

 

"미안해. 네 다른 친구들이 도와줄 거야."

 

그래서 토끼는 황소를 찾아가 날카로운 뿔로 사냥개들을 쫓아달라고 부탁했따. 황소가 대답했다.

 

"정말 미안해. 난 약속이 있어. 우리 친구 염소라면 네가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을까?"

 

하지만 염소는 자신이 다칠까봐 두려워했다. 그래서 토끼는 양에게 부탁해보기로 했다. 양이 대답했다.

 

"다음에 친구. 그런 일에 끼어들고 싶지 않아. 사냥개는 토끼뿐만 아니라 양도 잡아먹는다잖아."

 

토끼는 마지막 희망을 안고 돼지를 찾아갔다. 돼지는 토끼를 도울 수 없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제 사냥개들이 점점 더 가까이 오고 있었고, 토끼는 스스로의 다리로 달리기로 결심했다.

다행히 토끼는 사냥개들로부터 도망칠 수 있었다.

 

당신이 도움이 필요로 하기 전까지 모든 이들은 당신의 친구인 양 행동할 것이다.

당신이 그들에게 거래를 부탁하기 전까지 모든 이들은 당신을 좋아하는 것처럼 행동할 것이다.

 

 

참고도서: 위대한 잠재력(커트 W. 모텐슨, 더난출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사람은... | 기본 카테고리 2012-08-01 15:4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6691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람은...      


오랫동안 독신으로 지내던 친구가
한 남자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보기에 그 남자는
이상하게도 첫인상이 좋지 않았고,
주변에서 들려오는 소문도 별로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친구는 그 사람에게 아주 깊이 빠져 있어서
누구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두 사람은 결혼을 했고,
주변 사람들의 걱정과는 달리 아주 행복하게 잘살았습니다.

친구가 결혼하고 5년쯤 시간이 흐른 뒤,
다른 친구들과 함께 저녁을 먹게 되었습니다.
친구는 여전히 행복한 표정이었습니다.
그때 소문만 듣고 결혼을 반대했던
몇몇 친구들이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그러고는 물었습니다.
주변에서 그렇게 반대했고 소문도 좋지 않았는데
정말 전혀 걱정되지 않았느냐고 말이지요.
친구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어떻게 장점만 있겠니?
다른 사람에게는 장점이어도 내게는 단점이 될 수 있고,
내게는 장점이어도 남들 눈에는 그렇지 않을 수 있지.

그 사람이 천사 같지는 않지만,
나와는 모든 면에서 서로 부족한 것을
채워주는 관계를 만들어줬어.
나는 늘 이렇게 생각했어.
세상의 모든 사람은 이해의 대상이지
판단의 대상은 아니라고 말이야.

그렇게 생각하면 편견 때문에 사람을 나쁘게 보거나
관계를 그르칠 일은 별로 없어."
친구의 그 말에 마치 오랫동안 감고 있던 눈을 뜬 것 같았습니다.

나의 잣대를 가지고 누구는 좋은 사람,
누구는 나쁜 사람으로 섣불리 구분하는 것이
얼마나 경솔한가 깨닫는 순간이었습니다.

'사람은 이해의 대상이지 결코 판단의 대상은 아니다.'
그렇습니다. 이해하고 또 이해하겠습니다.

- 나를 격려하는 하루/김미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