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7,09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마음을받아줘 멋진와인선물 만두선물 2021.첫귤 제주도직배송 탱글탱글새콤달콤시원 따뜻한나눔 잠깐선좀넘겠습니다 마음이마음대로안될때 고향만두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격은 급해도 행동은 느린 편이라, .. 
나이 먹는 거 저는 속상해 할 거에요.. 
50년만 되어도 4년을 더하고 이.. 
축하와 문인 댓글 감사합니디딛 
책나눔을 하셨군요. 상당한 무겐데요~.. 

2020-10 의 전체보기
그 공간을 기억하고 있었다.. | ♩그니일기 2020-10-27 22:59
http://blog.yes24.com/document/132264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 공간을 기억하고 있었다..

 

지나다  맘에 들었던 공간이였다..

흰색으로 된,  깨끗한 그곳은..

북카페를 하면 좋겠다 싶은 공간이였는데,

(공간은 좋았지만, 주위 여건은 아니였다)

그래도 비어있는 상태로 있는 게 좀

안타까웠다..

 

지나가면 한참을 바라보다 가는 그곳을 

지나가는데

몇일전 커다란 개가 있었다.. 나를 보며 무섭게 짖는 바람에..

겁에 질려 겨우 지나갔었다..

 

 오늘 퇴근 길..

다시 그 커다란 개가 그곳에 있었다..

살짝 긴장하면서 지나가려는 데,

한 여자분이 그 개와 서로 반가워하며.. 그 개와 교감을 한다..

꼬리를 흔들고, 한참을 쓰다듬고, 그러더니

손~하면 손을 올린다..

 

그냥 지나가려다 다시 가서 물었다..

- 원래 이 개를 아세요?

 

- 아뇨..

   지나가다 봐서 인사하는 정도예요..

 

아~ 겁을 내지 않고 그렇게 다가가면 되는데 말이다..

난.. 왜.. 이리 늘 겁만 내는 걸까..

 

커다란 개도.. 내가 저 여자분처럼

손을 내밀고 다가가면 되는 걸..

오늘밤 이리 생각해도, 내일 다시 그 개를 마주하면..

난.. 또.. 겁을 낼 것이다..

 

시도해보자..

다시 만나면.. 목덜미라도.. 쓰다듬어보자..

아니 마주보며 웃어라도 보자..

과연.. 나.. 할 수 있을까.. 훗..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첫눈이었지.. | √ 책읽는중.. 2020-10-27 20: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255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글씨들 ]

 

높은 데서 아래를  내려다보는데

흰 눈이 쌓여 있었지

첫눈이었지

 

공원에 쌓인 흰 눈 위를

한 사람이 걷고 있었지

벌써 저 많은 발자국들

한 사람이 낸 수백 개의 자국이 어지럽지만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고 있었지

내 인생의 발자국은

어디에 어느 만큼 제일로 쌓일 것이고

누구 앞에 멈춰 설 것인지

 

중국에는 물로 글씨를 쓰는 사람들이 있지

큰 붓에 물을 적셔 공원 바닥에 글씨를 쓰고

햇볕에 마르면 다시 쓰고 다시 쓰고

 

시간을 배려하기에는

그만한 것이 있지

일을 하다 철판 위에 못으로도 쓰고

창문에 서린 물기에다 쓰기도 하고

그 한 줄이 하루를 받치지

 

눈도 내리면서 하루를 걷지

흔적을 남길 것인지

무엇이라도 가려주다 녹을 것인지

 

 눈이 쌓이면서 쓰는 글씨들

읽자마자 지워지는 글씨들

 

눈이 왔는데 아무 소식 없었다고 하지 말기를

글씨를 써놓고 아무것도 원하지 않는다 말하지 말기를

 

...  소/라/향/기  ...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이병률 저
문학동네 | 2020년 09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8        
내 안의 게스트 하우스.. | √ 책읽는중.. 2020-10-26 16:39
http://blog.yes24.com/document/132195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내 안의 게스트 하우스 ]

 

어떤 감정이 찾아오든지 당신안의

게스트 하우스에서 잘 재우고,

'나 갑니다' 할 때까지 잘 쉬게 해주라.

오면 맞이해주고 가면 잡지마라.

그런데 그 감정을 거부하거나

 문 앞에 세워놓고 싸우면

그 아이가 잘 안 가니 어떤 감정이든 잘 재워줘라.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5        
내안에 못난 모습들, 나만큼은 따뜻하게 바라봐주자.. | √ 책읽는중.. 2020-10-26 15: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192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가끔 그럴 때 있으시죠? ]

 

일찍 일어나야지, 해놓고 늦잠 잘 때.

' 아, 이 인간 진짜 왜 이러나'하면서

싫어하는.

그런 나에 대한 소소한 미움부터

큰일에 용기를 잘 내지 못하는 나,

사람들과 관계를 잘 맺지 못하는 나를 질책하고.

나는 왜 다른 사람처럼 밝고 쾌활하지 못할까.

나는 왜 다른 사람들처럼 과감하지 못할까.

나 자신을 향해서 눈 흘기거나

야단치거나 미워하고 업신여기고,

하찮은 사람 취급하는 경우가 아닌 것 같아요.

...... 

남에게는 봄바람처럼 대하고
자신에게는 가을 서리처럼 대하라.

그말도 좋은 말이긴 하지만,

나에게도 봄바람처럼 온화하게 대하자.

내안에 못난 모습들, 나만큼은 따뜻하게 바라봐주자..

 

 그렇게 따뜻하게 나를 바라봐주며

이번 한주도 시작하기를..

 

 

...  소/라/향/기  ...

 

그럴 때 있으시죠?

김제동 저
나무의마음 | 2016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1        
쓸쓸한 날에는 바람만 불어라.. | √ 책읽는중.. 2020-10-25 19:4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149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쓸쓸한 날에는 바람만 불어라 ]

 

두 마리의

 새를 묶어서 날린다

각각 한 마리 한 마리의 발목에

하나의 끈을 묶어서 날린다

 

그 두마리 새가 같은 방향으로

날아가면 슬픔이겠다

각각의 새가 따로의 방향으로 날아가면 그래도 슬픔이겠다

 

이번엔 바람을 자르다

칼로 정확히 반으로 잘라내 둘이 서로 닿지 않게 한다

이제 바람이 부는 쪽은

각자의 몫으로 남아 있다

달리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나

바람은 어디로나 가지 않으며

이제는 도로 붙일 수도 없다

 

요 며칠 이토록 미어지게 쓸쓸한 것은

묶인 새 두마리가 앉을 곳을 찾다

내 양 쪽 어깽 앉아 있거나

비집고서라도 바람이 가닿을 곳이 없기 때문이란 걸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겠다

 

쓸쓸한 날에는 바람만 불어라..

 

...  소/라/향/기  ...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이병률 저
문학동네 | 2020년 09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3        
밤길을 걷고 걸었다.. | √ 책읽는중.. 2020-10-24 20:0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108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단추가 느슨해진다 ]

 

인연이 느슨해져서

꽉 물고 안 놓을 것만 같던

 인연이 헐거워져서

 

할 수 있는 일이 그것뿐이라서

밤길을 걷고 걸었다

 

집으로 돌아오기보다는

집을 나서야 하는게 마땅하지 않을까 싶어

 

밤길을 걷다 돌고 돌아서도 걷다가

머리를 밀어볼까도 생각하였다

 

우리는 단추 같은 존재들이기도 할 것이어서

 

같은 단추들과 나란히 배열을 이루다가도

떨어져 온데간데 없이 잃어버리고 마는

단추 같기도 할 것이어서

 

도무지 헐렁해져서 어느 날 다시 입일 수 없는

벗어놓은 바지 같을 것이다

 

우리가 어떤 일 같은 것들은 단추가 되어

매달리기도 하고

 

우리의 아무 일 같은 것이 단추가 되어

느슨히 떨어지기도 하는

 

그 극명한 절정의

전과 후가 만들어낸 길을 걷다가

 

그만 실을 밟고 실에 감겨 넘어지면서

밤길을 걸었다

 

조금 느슨해져도 좋은 주말..

밤길을 걷고싶다..

단추같은 나일지라도.. 

 

...  소/라/향/기  ...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이병률 저
문학동네 | 2020년 09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2        
불타는 금요일이 아닌 따뜻한 금요일이다.. | ♪ 그니일상.. 2020-10-23 21:37
http://blog.yes24.com/document/132075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늘 조카가

- 겨울잠바를 선물하고 싶어요..

말하길래

 

- 보너스 받았니?

하고 물었다..

 

생일이 되려면 2달 반이 남았는데..

(조카는 생일을 잊지않고 챙겨준다.. )

 

작년겨울, 내 마음에 든 롱 가디건을 사서

선물한 것에 대한 답일까..

난.. 조카랑 커플 옷을 입는 것만으로도

기뻤는데..^^

 

 

녀석이 종이컵을 챙겨준다..

저 컵은 미끄럼과 뜨거움이 방지되는,

너무 튼튼한 성질을 지녔다..

 

가방에 넣으려 반으로 잘라서

저리 좋은 장바구니3줄을 담아준다.

 

평소 텀블러를 사용하는 내가..

저컵을 다 사용하려면

일년은 되겠다 싶어서..

 

집에오다.. 몇일전 국화꽃을 선물한

지인 둘에게 종이컵 한줄씩 나눠드렸다..

난 한줄이여도 충분하니까..

 

 

오늘은 선물을 주고 받는 날인지..

지인에게 선물을 보냈다..

 

너무 행복해하는 지인에게

- 그대니까요..

   난 그대 사람이니까요..

말을 하니..

 

저리 답을 한다..

- 저 잘 살아야 겠어요..

   근희씨한테  안 부끄럽게..

 

오늘하루 따뜻했다..

불타는 금요일이 아닌 따뜻한 금요일이다..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4        
[스크랩] 『바람이 분다, 걸어야겠다』 | □ 서평모집 2020-10-23 14: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060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바람이 분다, 걸어야겠다

박지현(제주유딧) 글,그림
마음의숲 | 2020년 10월


오늘, 비를 맞으며 아무 생각 없이 긴 길을 오로지 걷기만 하면 되었던

순수한 시간 속에서 나는 내 안의 나, 나도 몰랐던 나를 잠시 만날 수 있었다.

지금까지 고향이 없고 평생 떠나야 하는 삶을 되돌아본 적 없이,

 내가 뭘 원하는지 알지 못한 채 하루하루 달리던

지난날의 나를 두고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그런 삶에 만족하지 못해 여기에 있으면서도 다른 곳을 원하고,

그곳이 어딘지도 몰랐으면서 헤매었다. (중략)
비바람에 날리는 젖은 머리를 풀어헤치고 커다란 우비를 걸쳐 입은 채 타박타박, 그저 걸었다.

 마침내 종점에 도착해 젖은 우비를 간세에게 씌워주며 여기까지 걸어올 수 있어

다행이란 생각을 했을 때, 나는 걷기 위해 제주에 온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4코스 _ 그저 걸을 뿐」 중에서

***********


『바람이 분다, 걸어야겠다』 

 
바람이 부는 날이면 걷고싶어집니다..
걷다보면.. 한두시간이 훌쩍 지나있지요..

제주를 걸어보고 싶었지만 걷어보질 못했어요..
올 겨울 제주여행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 책을 읽고서 제주를 걸어보고 싶습니다..

제주의 겨울은 따스하던데..
제가 걷는 그날은 바람부는 날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바람이 분다, 걸어야겠다』
신청합니다..

... 소/라/향/기 ...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6        
저.. 매트를 사용하고 있으면 내 조카인걸로..^^ | ♪ 그니일상.. 2020-10-23 13:27
http://blog.yes24.com/document/132057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어제 아침 배추를

묶기 시작하는 걸 보았는데..

오늘 보니.. 저리 다 묶으셨다..

정말 성격 깔끔하신 밭주인이시다..

 

저리 잘 자란 배추로 담그는

김치는 또 얼마나 맛이 있을까..

정말 그분들과 친해지고 싶다..

김치를 맛보고싶다.. ^^

 

오늘 기온은 확실히 낮아졌다..

너무 추워서 먹게된 차돌 된장국..

 

처음 보는 무쇠솥 같은 뚝배기..

된장국을 다 먹을때까지 뜨겁다..

이미 입술은 데인 듯하고,

속은 아직도 식지 않는다..

 

아마 퇴근길까지 뜨거울 것 같다..^^

 

요즘 서평단 신청도 드물게 하여서

올린 리뷰도 없었는데.

와.. 선물같이 선정된 우수리뷰..

같이 따라온 포인트..

 

졸업반인 조카..

광고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조카녀석이 내게

겨울잠바를 선물한다고 연락이 온다..

 

그래서 난 오늘 받은 포인트에

조금 더 결재하며

조카들에게 저.. 매트를 선물로

보냈다..

 

저.. 매트를 사용하고 있으면 내 조카인걸로..^^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0        
[스크랩] [우수리뷰] 10월 넷째 주 | Ω 스 크 랩 2020-10-23 11:4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054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2 3 4 5 6 7 8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217 | 전체 146701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