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89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댓글도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요, 좋은 결과 있..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89 | 전체 13306
2018-01-27 개설

2021-02 의 전체보기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17 15:47
http://blog.yes24.com/document/138609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8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9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2월 25일

참여일 : 2021년 02월 17일 두번째참여

 

3)도서 감상

일행이 탐색을 마치고 귀환하자 지상은 저녁놀 빛에 에워싸여 있었습니다. 바벨의 화전소에서 전리품을 금화로 바꾸고 모험자들의 소란스러운 인파에 이리저리 흔들리며 센트럴 카프를 나왔습니다. 많은 동종업자들이 길드 본부며 주점으로 향하는 가운데 헤스티아 파밀리아는 홈으로 돌아갔습니다. 철책 정문 그리고 현관을 지나 저택으로 들어서자 각진 머리의 남신이 미코토와 일행을 맞이했습니다. 

화로 안에서 불꽃이 요란히 솟아오릅니다. 자신의 머리카락과 같은 붉은색을 빛내며 타는 불을 헤파이스토스는 조용히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모루를 비롯한 기구 그리고 대형 화로가 구석에 놓인 대장간이었습니다. 화로의 불꽃이 벨프의 옆얼굴을 달구었습니다. 자신의 전쟁에 임하는 벨프의 시선은 눈 아래의 존재만을 향했습니다. 뇌리를 가로지르는 녹슨 추억 속에서 언젠가 들었던 나이 든 사내의 말이 되살아났습니다. 새빨갛게 달구어진 금속의 형상이 날카로운 검신을 그려나가는 가운데 기염을 토하며 자신의 열과 마음을 두들겨나갔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16 09:56
http://blog.yes24.com/document/138531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8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9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2월 25일

참여일 : 2021년 02월 16일 첫번째참여

 

3)도서 감상

어둠이 지배하는 땅속 깊은 곳에서 괴물의 포효가 울려 퍼집니다. 함께 질주하는 벨프의 목소리에 벨과 미코토는 무기로 바람 가르는 소리를 내며 대답했습니다. 던전 제15계층. 홈에서 미팅을 마치고 하루히메를 더한 파티 일생은 미궁공략에 나섰습니다. 제2급 모험자가 된 벨의 스테이터스 그리고 벨프가 제작한 개 무장의 힘으로 견실하게 그러면서도 파죽지세로 나아가 미공략 계층이었던 제15계까지 진출했습니다. 핸드 보건으로 지원하는 릴리의 곁 후원 위치에서 압도되기만 하는 하루히메와는 달리 벨 일행은 밀려드는 몬스터의 무리와 격렬한 교전을 펼쳤습니다. 전투가 끝난후 불에 그을린 통로 안에서 말다툼이 벌어졌습니다. 단검형 마검 크로조의 마검을 과감하게 사용한 릴리를 벨프가 나무랐던 것입니다. 크로조의 마검에 의존하지 마라. 그건 파티의 힘이나 의식을 썩힌다. 지금 전투는 우리끼리도 어떻게든 할 수 있었다고 벨프는 목소리를 높여 호소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8:45
http://blog.yes24.com/document/138496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전유하(유하다요) 저
길벗이지톡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일본어 첫걸음에 도움을 줄 기대되는 교재입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항상 겪게되는 외국어를 시작하는데 어렵고 두려웠던 첫걸음을 쉽고 재미있게 도와줄 기대되는 일본어 교재입니다. 매번 시작만하고 끝맺음을 못했는데 이번에야 말로 유튜브에서 인정받은 학습방법으로 매번 포기했던 일본어를 기초부터 생활회화까지 정복하는데 도움받았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37강의 유튜브 강의가 무료로 제공되어 혼자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0:41
http://blog.yes24.com/document/138472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7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6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2월 25일

참여일 : 2021년 02월 15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 감상

던전에서 아이샤가 벨에게 보인 언행을 돌이켜보면 이번 강제연행 소동의 진짜 목표는 벨이고 이슈타르의 신의가 얽힌 것 이었습니다. 주신의 뜻은 곧 파벌 전체의 뜻입니다. 이를 배신하고 벨을 도와준다면 들통이 나느 날에는 하루히메 한 사람에게 책임이 집중될 것입니다. 기쁨인지 슬픔인지도 모를 한숨을 토해내며 하루히메는 가슴을 두 손으로 꽉 눌렸습니다. 그리고 눈을 감더니 아름다운 눈물을 흘리며 입술에 미소를 지었습니다. 인사를 한 하루히메는 등을 돌리고 앞을 향했습니다. 혼자 걸어가기 시작하는 뒷모습에 벨은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어 그저 따라가기만 했습니다.

프레이야 파밀리아 정도 되는 상대와 전면전쟁이 벌어진다면 살생석의 파편이 전부 돌아오리라는 보장은 어디어도 없습니다. 영혼이 산산히 부서진 하루히메는 분명 본래대로는 돌아오지 못합니다. 하루히메를 구하러 가며 파밀리아를 위험에 빠드리겠다고 용서해달라고 울 것 같은 목소리로 벨은 사죄했습니다. 벨은 주신님이나 동료들에게는 죽을 정도로 사과하자. 사과하고 도시에서 쫓겨나게 됐을 때 그걸로 감수하자며 한 여자아이를 구하기 위해 도시로 나갔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14 09:37
http://blog.yes24.com/document/138385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7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6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2월 25일

참여일 : 2021년 02월 14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사방팔방에서 몬스터 괴물의 감옥에 완벽하게 갇혀버린 가운데 괴물증정을 감행했던 세 무리의 모험자들은 엇갈리며 몸을 돌리더니 벨 일행에게 달려들었습니다. 괴물의 감옥 안에 남은 동료들의 모습. 땅바닥을 구른 벨은 그대로 까만 외투에게 추가공격을 받아 통로에 뚫린 수평굴 안으로 걷어차여 들어갔습니다. 동료들이 완벽하게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1대1 사람들의 이목이 사라진 통로에서 아마조네스 여걸은 정체를 드러냈습니다.통로 저편에서 몬스터의 포효와 인간들끼리 무기를 부딪치는 소리가 여전히 울려 퍼지는 가운데 아이샤는 대답 대신 대형 무기 끝을 벨에게 들이댔습니다. 얼굴에서 천천히 손이 떨어지고 시야에 빛이 돌아왔습니다. 뿌옇게 흐려진 시야 속에서 마지막으로 본 것은 거대한 여자의 추악하고 괴이한 웃음. 벽에 무참하게 파묻힌 채 벨은 의식을 잃었습니다. 하루히메는 창백해진 얼굴로 발밑을 내려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시선 너머에는 너덜너덜해져 의식을 잃은 백발 소년과 흑발 소녀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