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997425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9974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997425
997425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6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기후 변화도 그렇고 최근 벌꿀 실종 .. 
궁금했던 책인데 잘 읽고 갑니다! 저.. 
8090년대 가요의 전성시절이죠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7711
2015-02-07 개설

2023-03 의 전체보기
괜히 끌리는 사람들, 호감의 법칙 50 | 기본 카테고리 2023-03-10 07:00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6943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괜히 끌리는 사람들, 호감의 법칙 50

신용준 저
리텍콘텐츠(RITEC CONTENTS) | 2023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괜히 끌리는 사람들, 호감의 법칙 50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본 도서는 출판사로 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신용준 작가님의 책은 두 번째 만남이다. 전작에서는 사람들 사이에서 나에게 유리한 협상법을 알려주는 <고수의 협상법> 이었다. 특히 이 책에서는 남이 아니라 매일 만나는 가족에게서도 윈윈하는 서로의 표면상의 이유 말고 진짜 원하는 것을 파악하도록 하는 습관을 제시해준 것을 잘 써먹고 있다. 전작의 이야기를 먼저 하는 이유는 <괜히 끌리는 사람들 호감의 법칙 50>을 먼저 읽고 나의 호감도로 앵커링 효과를 노린 후에 협상에 임하면, 같은 조건을 제시했을 때 더 나에게 계약이 성사될 수 있게 할 수 있는 치트키이기 때문이다. 먼저 매력을 뿜뿜 발산하고, 이왕이면 나에게 일을 달라, 혹은 내말을 들어 달라 하는 게 훨씬 더 잘 먹히니까 말이다.

나는 왜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고 싶어 하는 걸까 생각해 봤다. 최근 글로써 공감이자 호감을 느낀 사람을 직접 만나러 간 적이 있었다. 결국은 그 사람에게 써먹은 나의 비슷한 점을 찾기, 눈을 마주치기, 칭찬하기, 미소 짓기 등 내가 알고 있던 호감을 사는 방법을 해보았다. 그렇지만, 상대방은 공감대 형성에도, 칭찬에도 모두 철벽을 쳤고, 딱 하나 관심을 보인 것은 내 직업이었다. 그것도 자신이 인터뷰 하고 싶은 직군이었기 때문이었는데, 내 인간적인 열정이나 그 사람에게 가졌던 호감 표시가 싸그리 덮히는 게 무척 불쾌했다. 나름대로 인간적으로 다가가고 싶다는 표현을 많이 받는 사람인데, 물론 모두의 호감을 얻을 수 없다는 건 안다. 그래서 내가 더 올려야 하는 나에게 적합한 호감도가 무엇인지를 찾아보고 싶었다. 책에서도 실전 스킬에 대한 부분이 말미에 자세하게 나와있으니 확인해 보시라. 앞서 말했고 알고 있는 공통점 찾기와 미소 그리고 눈을 바라보기는 모든 인간관계를 쌓는데 중요한 초석이다.

뭔가 친구가 되고 싶다라던가 그런 의미에서가 아니라 카리스마 있는 리더형이 어울리는지, 여러 사람들 사리에서 아이스 브레이킹부터 주목시키는 유머형 호감형이 맞는지부터 찾아봐야 할 것 같다. 내가 자주 듣는 이야기는 유머형 호감형인데, 실제로 되고 싶은 파트는 강력한 어둠의 포스까지 느껴지는 리더형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리액션형 호감도 나에게 특화된 재주다. 내가 맞장구를 쳐주면 무척 사람들이 즐거워 하고 신나서 이야기를 한다. 나에게 부족한 것은 그러다가도 내 이야기로 끌고 와서 내 이야기를 하는 것인데, 호감의 제1법칙은 경청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하겠다. 그 어떤 잘나고 멋진 사람이 있더라도 상대방과 이야기 할 때 그 사람만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진심으로 듣고,

공감해주는 것이 호감을 얻을 수 있는 0단계다. 실제로 유튜브든 텔레비전이든 자기말을 잘하고, 감화를 일으킬 수 있는 사람은 너무나 많다. 내가 잠자리에 들 때, 괴로울때, 신이날 때, 언제든 휴대폰을 켜면 나올 수 있는 사람이다. 그렇지만, 나에게 진정으로 사람이 필요할 때 생각나는 건 나를 진심으로 생각해주고 이야기를 경청해주는 사람이 1순위일 것이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그리고 사회생활을 위한 팁도 되면서 호감도를 높이는 방법은 역시 인사와 미소다. 늘 미소를 띄고 있는 사람에게는 나쁜말도 한번 거르게 된다. 비언어적 태도를 늘 온화하게 지니는 것은 본인의 마인드 컨트롤도 되고, 상대방에게도 좋은 이미지를 준다. 나는 왜 사람들의 호감을 사려 하겠는가, 결과적으로 유혹의 기술이자 그 사람의 무의식에 좋은 각인이 되고자 함이다. 그래서 언제든지 연결되었을 때 나에게 유리한 포지셔닝을 얻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생각한다. 또 만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것은 일단 나를 어떻게 내가 생각하고 셋팅하는지가 중요한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집에 들어가서 배우자의 눈을 마주치고, 있었던 이야기를 휴대폰은 멀리하고 들어봐 주시라. 내일의 배우자의 사랑담긴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