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래아로그
https://blog.yes24.com/as0051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래아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7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환희의인간 사랑의종말 그레이엄그린 전시소설 리딩투데이 크리스티앙보뱅 영미소설
2022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3173
2021-11-21 개설

2022-02-18 의 전체보기
빅터 프랭클 : 어느 책에도 쓴 적 없는 삶에 대한 마지막 대답 / 빅터 프랭클, 중간리뷰 ③ | 기본 카테고리 2022-02-18 14:16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59394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빅터 프랭클

빅터 프랭클 저/박상미 역
특별한서재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허무주의자들의 태도, 만사를 부정하는 냉소주의자들의 태도는 악순환 관계에 있습니다.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것은 단 한가지입니다. '폭로하는 자를 폭로하는 것' 입니다. 즉, 폭로하는 자의 오류를 폭로하는 것이지요 . 예를 들면, '폭로의 심리학'이라 불리는 '무의식의 심리학'을 폭로하는 것입니다. 프로이트는 우리에게 무의식을 드러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력하게 주장해왔습니다. 프로이트의 일방성이지요. 하지만 나는 무의식을 파고드는 것을 어딘가에서 멈춰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62쪽

무의식을 드러냄으로써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은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 은연중에 나오는 말과 행동을 분석함으로써 문제의 근원을 발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하는 부분의 무의식만 드러낸다는 보장은 없다. 스스로 부끄럽고 은폐하고 싶은 무의식까지 내놓아야한다면 문제 해결이라는 초점에서 벗어날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박사 빅터는 무의식을 파고드는 것을 어딘가에서 멈춰야한다고 제시하지 않았을까. 로고테라피는 고통을 현실에서 수용하는 것까지만 언급한다. 내담자의 고통이 어떤 무의식에서 발현되었는지, 왜 그것이 고통으로 발전했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는다. 고통을 본인의 것으로 만듦으로써 미래지향적인 태도에 보탬이 될 수 있음을 주장할 뿐이다. 문득 일상에서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것들이 내 마음을 좀먹는다면, 적당한 시점에서 놓아줄줄도 알아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폭격기의 달이 뜨면 / 에릭 라슨, 중간리뷰 ③ | 기본 카테고리 2022-02-18 13:55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59393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폭격기의 달이 뜨면

에릭 라슨 저/이경남 역
생각의힘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원히 고통받는 비버브룩, 비버브룩은 대규모 공습 전후로 몇 번씩이나 처칠에게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전쟁 중 그가 맡은 업무들은 상당히 모호하고 포괄적이었기 때문에 큰 부담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처칠은 그를 순순히 놓아주지 않았다. 그는 우정과 동료애에 호소하는 모습과 상사로써의 강압적인 모습을 넘나들었다. 반면 독일의 기상은 날로 높아졌다. 괴벨스는 선전전을 멈추지 않았고 영국의 높았던 사기도 몇 번의 큰 공습으로 인해 가라앉고 있었다. 그러나 쉽게 쓰러지지않는 영국을 보며 괴벨스는 처칠에 대해 은근한 존경심을 표현한다. 한 나라의 수장으로써 처칠이 감당해야할 무게가 천근만근처럼 느껴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