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봄봄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bomic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봄봄
봄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64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786
2007-01-19 개설

2023-03-12 의 전체보기
여우구슬 4권 | 기본 카테고리 2023-03-12 05:56
https://blog.yes24.com/document/177015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여우구슬 4권

인이오 저
시크노블 | 2022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현을 살살 달래서 다시 곁에 둡니다. 서로 원하는 바는 다르지만 재계약을 하는데요. 절대 상대가 원하는대로 안될 것 같은데 대충 덮어놓는 듯한 상황이라 아슬아슬해요. 이 와중에도 권영한은 다정하고 도현은 안되는 줄 알면서도 속절없이 끌리죠. 도현이 마음을 숨기고 있을 때는 달래고 어르고 협박도 하면서 유지하던 평정이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니까 받아들이지 못하는 영한의 모습이 나옵니다. 제대로 도망치는 도현이 모습에서 카타르시스를 느꼈어요. 도현의 힘든 모습도 가슴이 아프고흉골 수술 하려고 할때는 너무 안타까웠어요. 윤하도 좋은 사람이라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영한이 자각하고 인정하면 곧 이 고통도 끝나겠지만 감정적으로 휘몰아치는 4권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여우구슬 3권 | 기본 카테고리 2023-03-12 05:21
https://blog.yes24.com/document/177015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여우구슬 3권

인이오 저
시크노블 | 2022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권영한 이 유죄 쓰레기 매력남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약혼녀 윤하도 착하고 같이 있는 상황은 자꾸 생기니 영한을 짝사랑 중인 도현만 힘들어집니다. 자각을 못해서 그렇지 자기가 더 좋아하고 더 느끼고 장난 아닌데 입만 열면 헛소리를 늘어 놓네요. 씬이 갈등과 이야기 전개에 중요한 요소라서 굉장히 열심히 읽게 돼요. 많이 느끼고 자기 감정에 솔직한 캐릭터라 권영한의 헤어날 수 없는 매력에 빠져 듭니다. 도현이 생각하면 찌통이고 영한이는 넘치는 페르몬을 발산중이라 미친 놈이라고 욕하면서 정신없이 읽었어요. 다음 다음을 외치게 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새벽, 침입 | 기본 카테고리 2023-03-12 04:53
https://blog.yes24.com/document/177015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 [대여] 새벽, 침입

지렁띠 저
레드베릴 | 2022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은 폭력이 일상화된 정현에게 어느 날 느닷없이 나타난 정도한을 뜻하는 말인 것 같아요. 아무렇지 않은 척 살고 있지만 매일이 힘든 소녀의 주변에 제대로 된 어른이 하나도 없네요. 나쁜 어른이거나 아니면 정현을 욕망하는 경우라서 읽는 동안 불편한 마음이 들었어요. 그렇다보니 아무리 정현이 좋아한다고해도 로맨스보다는 복수를 언제쯤 어떻게 할 것인가가 제일 궁금했습니다. 두 사람 사이의 설렘이나 케미를 못느껴서 아쉬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