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먹는 여우
http://blog.yes24.com/bos12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벌레
책과 함께 떠나는 일상의 순례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4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 이벤트 스크랩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나의리뷰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페미니스트유토피아 먼저먹이라 인물평전 보통사람의글쓰기 박준이 느림의중요성을깨달은달팽이 만약은없다 남궁인 마리북스 국제교육원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내가추가한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노란우산이 인상적이셨군요. ^^ 
참 중요한 말인 것 같습니다 홀로서.. 
네 영혼이 잘됨같이 범사에 잘되고 
인간은 타자의 욕망을 욕망한다는 말에.. 
새로운 글
오늘 19 | 전체 17158
2010-10-21 개설

2021-09-12 의 전체보기
[한줄평]할머니, 저랑 유럽여행 가실래요? | 나의리뷰 2021-09-12 13:48
http://blog.yes24.com/document/150610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49년생 할머니와 94년생 손자, 서로를 향개 여행을 떠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할머니 저랑 유럽여행가실래요 | 나의리뷰 2021-09-12 13:43
http://blog.yes24.com/document/150610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할머니, 저랑 유럽여행 가실래요?

이흥규 저
참새책방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불가능한 꿈을 꾸는 것. 무적의 적수를 이기며,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고,

고귀한 이상을 위해 죽는 것. 잘못을 고칠 줄 알며, 순수함과 선의로 사랑하는 것.

불가능한 꿈속에서 사랑에 빠지고, 믿음을 갖고, 별에 닿는 것!

<돈키호테/세르반테스> 중에서

너무 거창한 비유일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불가능한 꿈을 꾸는 나의 '어이없음'을 소설 <돈키호테/세르반테스>속의 한 구절로 합리화시켜본다.

현재 나는 이 작품속의 할머니가 유럽여행을 떠나던 꼭 그 나이다.

"할머니, 제가 나중에 유럽여행 시켜드릴게요." 고등학교 2학년인 손녀가 나에게 한 말이었다.

요즘 시대적으로 보나 내 나이로 보나 가능성 0.1퍼센트다. 아니, 0퍼센트라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그런데도 나는 손녀의 말에 왜 이렇게 가슴이 뛸까? 말만이라도 너무 고맙고 벌써 여행을 떠나는 것같은 설레임이다.

그러던 차에 이 책의 제목을 보자마자 바로 나를 위한 맞춤 책이라는 예감이 들었다.

그래, 꼭 실제로 떠나지 않아도 떠난 것 처럼, 꿈이라도 꾸면 될것 아니야?

49년생 할머니와 94년생 손자, 서로를 향해 여행을 떠나다

곧 바로 여행을 떠났다. 이 책 속으로 GO~

역시 책속의 할머니의 마음은 바로 할머니들의 대표적인 마음. 바로 그것이었다.

"마음은 굴뚝 같지만 여행가고 싶다고 먼저 말하지 못하는 것은 자식들에게 폐를 끼칠지 모는다는 걱정 때문인것."

그리고 " 내가 말해놓고 막상 간다고 하시면 어떻게 하지?" 걱정하는, 너무나 공감되는 손자의 솔직한 심정.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어이 떠난 그들의 9박 10일의 유럽여행.

특히 경비, 식사, 숙박, 그리고 노인의 건강문제를 걱정 해야되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나와 너무나 비슷한 입장인 사람들의 여행이기에 바로 나의 피부에 와닿을 수 밖에 없었다.

나는 책속에 같이 동승했다

특히 약한 관절 때문에 15센치의 계단에서 "15센치미터가 이렇게 높은거여?" 하던 할머니의 모습은 바로 나의모습이었고, 숙박비를 줄이려다가 고생한 이야기. 누룽지가 최고의 끼니가 되었다는 음식 문제에 이어서 인간의 3대욕구를 식욕. 수면욕. 배변욕으로 바꿔야 한다는 작가인 손자의 말에 웃음이 터지면서도 '그래, 진리야'하면서 무릎을 치기도 했다.

좌충우돌, 그러면서도 서로의 몰랐던 부분을 더 알아가고 더 이해할 수 있게된 9박 10일의 여행.

"다음에" 라는 말은 이제 그만 하기로 하자는 작가의 마지막 말은 내 눈가를 촉촉하게 한다.


 


 

만약에 0.1 퍼센트의 가능성으로 진짜 유럽 여행을 떠나게 된다면 이 책은 케리어 속에 넣고 갈것이다.

할머니와 여행을, 특히 유럽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을 꼭 권하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