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crystalhoi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crystalho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크리스탈호이
crystalhoi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558
전체보기
읽고싶어요(스크랩)
감사합니다(스크랩)
책이왔어요 ♬♪
찾았어요(문장수집)
마음을 들어요(음악)
초록초록(식물이야기)
그냥 끄적입니다
나의 리뷰
리뷰입니다
태그
블루스타펀 블루스타고사리 고사리키우기 식집사 몬스테라키우기 몬스테라델리시오사 msg워너비 바라만본다 파리지옥꽃 파리지옥키우기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목이 칼칼한 미세먼지가 심한 4/12.. 
공부왕찐천재! 날마다 배움이 늘어가는.. 
집에 <어린왕자> 책이 있.. 
기분 좋은 11월 보내세요 크라스탈호.. 
저도 제목만 보고 할아버지 컨셉의 달..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84976
2011-11-13 개설

2023-09-15 의 전체보기
[귀여운 거 그려서 20년 살아남았습니다] | 리뷰입니다 2023-09-15 09:18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5697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귀여운 거 그려서 20년 살아남았습니다

정헌재(페리테일) 저
아워미디어 | 202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 발행일 : 2023년 9월 18일

* 페이지 수 : 400쪽

* 분야 : 에세이

* 체감 난이도 : 매우 쉬움

 

* 특징

1. 편안하고 따뜻한 분위기

2. 귀여운 사진과 그림

 

* 추천대상

1. 귀여운 것을 좋아하는 사람

2.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사람

3. 따뜻하고 가벼운 에세이를 찾는 사람

 

♣♣♣

 

 

 


 

 

【 저도 이렇게 오래 살아남을 줄 몰랐습니다.

‘그거 해서’ 먹고살 수 있을 줄 몰랐어요.

인생은 그렇게 ‘알 수 없음’의 연속이고

우리는 그 ‘알 수 없음’의 터널 속에서

길을 찾아 여행합니다. 】 (p. 10)

 

 

이 책은 2000년대 초반 베스트셀러였던 《포엠툰》, 《완두콩》의 작가, 오랜 시간 한결같이 귀여운 캐릭터를 그리고 있는 페리테일(정헌재)이 쓰고 그린 에세이집이다.

 

‘그거’ 해서는 먹고살기 어려울 거란 주변 어른들의 말에도 굴하지 않고 저자는 36권의 책을 펴내고, 웹툰을 연재하고, 캐릭터 사업을 하고, 사진을 찍고, 글을 쓰는 등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하며 ‘그것’을 통해 먹고 살아왔다. 이 책에서 그는 그간 20년간의 세월 속 스토리를 찬찬히 풀어낸다.

 

저자의 이야기에는 내내 따뜻함이 흘렀고 그 사이사이에 마음이 찡해지는 장면들도 있었다. 책 속 귀여운 그림들(특히 반려묘 오랑이에 관한 에피소드들)은 읽는 내내 마음을 몽글히 만들어 주었고, 그간 살아온 저자의 이야기는 소소한 행복을 발견하며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해주어 마음에 작은 빛을 일게 만들었다.

 

가난에도, 아팠던 시간에도 좌절하지 않고 내면을 단단히 다져낸 저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앞으로 맞이하게 될 그의 시간을 응원하고, 동시에 나의 미래에도 파이팅을 외치며 책을 덮었다.

 

이 책은 수만 가지의 또 다른 ‘그것’들에 몸담고 있고 꿈꾸고 있는 이들에게 이대로도 괜찮다는 다독임과 나아가는 용기를 채워줄 것이다. 귀여운 캐릭터를 좋아하는 사람, 따뜻함이 묻어 있는 가벼운 에세이집을 찾는 사람, 묵묵히 자신의 길을 나아가고 있는 사람에게 이 책 <귀여운 거 그려서 20년 살아남았습니다>를 권해보고 싶다.

 


 


 


 


 


 

 

【 그동안 쓰고 그렸던 이야기들이

살아온 시간만큼 쌓였습니다.

어떤 그림은 돈이 되었고

어떤 그림은 돈이 되지 못했습니다.

의도한 대로 흘러간 것도 있고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가기도 했습니다.

그사이 저는 이리저리 흔들리고

실패하고 성공하기를 반복했습니다.

20년 동안 수없이 달라졌지만

단 하나 달라지지 않은 게 있습니다.

계속 ‘귀여운 것’을 그리고 있다는 것.

계속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

2년 차에는 이런 생각을 해도 쓸 수 없을 말이지만

20년을 하니까 쓸 수 있는 말이 되었습니다. 】 (p. 23)

 

 

 

*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