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s://blog.yes24.com/dyerso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917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생각 나누기
책 이야기
밑줄 긋기
나의 리뷰
그림/동화/유아
교양/문학/인문
철학적인
신학적인
신앙적인
성서관련
그 외
음반
한줄평
태그
시편사색 하나님자녀들의선교 크리스토퍼라이트 강남숙 상지영 이문균 교회에서처음배우는주기도문사도신경 존비비어의경외 고대근동의신화와성경의믿음 맥커리R포스터
2022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정말 그렇습니다! 
쪽지 한 번 확인해 주세요. ^^; 
좋은 시간 되시길 소망합니다. ^^ 
다시 읽어 보니, 뭔가 생각이 많아지.. 
축하드립니다. 내용이 기대됩니다. ^..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43431
2019-01-26 개설

2022-03 의 전체보기
하나님을 경험하는 기도 | 밑줄 긋기 2022-03-29 23:39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61187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하나님을 경험하는 기도

잔느 귀용 원저/편집부 편
터치북스 | 2020년 11월

 

당신이 하나님께 자신을, 당신의 온 존재를 드리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48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좋게 나쁘게 좋게 | 밑줄 긋기 2022-03-28 01:25
https://blog.yes24.com/document/161111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좋게 나쁘게 좋게

김주련 저
선율 | 2017년 12월

 

사람들은 고전이 된 문체를 버리고 각자의 방식을 앞세우고 나는 새로 고른 단어들에 자주 걸려 넘어졌다 일어섰다 넘어졌다 일어섰다 44각자의 방식」 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내 아이를 살리는 비폭력대화 | 밑줄 긋기 2022-03-26 22:47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61063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내 아이를 살리는 비폭력 대화

수라 하트,빅토리아 킨들 호드슨 공저/캐더린 한 감수/정채현 역
아시아코치센터 | 2009년 12월

 

부모의 기대대로 하지 않으면 아이에게 비협조적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때부터 쉽게 욕하고 비판하며, 비난하거나 말다툼을 하며 싸움을 하곤 한다. 32

 

현재 부모와 자녀 사이라는 제목으로 한국NVC센터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교회가 가르쳐주지 않은 성경의 역사 | 밑줄 긋기 2022-03-26 02:34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61037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교회가 가르쳐주지 않은 성경의 역사

정기문 저
아카넷 | 2020년 06월

 

원래 신약성경의 저자들은 자기가 거룩한 경전을 쓰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7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그럼에도 눈부신 계절 | 신앙적인 2022-03-24 03:32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60976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럼에도 눈부신 계절

후우카 김 저
토기장이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이 좋다고 유명한 작가님의 작품을 기다리다가 구매하고 드디어 다 읽게 된 책. 작가님의 삶이 어떠했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읽는 글에는 오롯이 삶이 담겨 있다. 견뎌 내야만 했던 여러 가지 상황들의 안타까움과 비례하듯이 커져만 가는 신앙에의 참된 모습이 그려지는 것은 작가님의 삶이 내재되어 있는 문장이라서 그런 것일까.

 

담백한 문장으로 읽어지는 글들에서 녹록하지 않았던 삶을 처절하게 그려내지 않았음을 느껴 본다. 무엇보다 책의 제목처럼 그럼에도 눈부신 계절이 있었고 살아가고 있음은 빛을 낼 수 있는 희망이 존재하기 때문이 아닐까.

 

삶의 문제에 꽉 막혀서 힘들었던 순간을 스스로 나아갈 수 없음을 인정하는 분들의 글을 읽는다. 그 기간을 이겨낼 수 있던 것은 그래도 들풀처럼 살아 내려는 용기와 노력, 그리고 신앙이라는 작은 한 스푼이 더해졌음이 있었으리라.

 

뻔하지 않게 그러나 필요로 하는 경건함으로 돌아가도록 이끄는 글들을 발견케 되고 읽게 되고 동의하게 된다.

 

이제는 조급해 하지 않기로 했다. 56

 

모든지 빨리해 내기를 원하는 시대와 삶 속에서 신앙인은 본래 계획된 사람의 삶은 목표한 바를 이루기 위해서 끈덕지게 나아가는 것이 아니었나. 무조건 빨리 해결해야 함을 믿는 한국인에게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조급함을 버려야 하는, 또 다른 의미의 개종일 것이다.

 

영적인 회복도 몸이 받쳐 주어야 가능하다. 147

 

우리의 영혼은 육체에 간직되어 있기에 내면의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몸을 잘 돌보아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몸짱이 되라는 것이 아닌 통전적인 영성은 지덕체를 아우르는 것에서부터 시작됨을 말하는 것이라 생각되는 문장이었다.

 

책의 겉표지 디자인을 다시금 살펴본다. 무지개가 그려져 있는 하늘이다. 약속을 의미하는 무지개. 나이가 들수록 바쁨에 갇혀서 바라보기 힘든 하늘에는 비온 후 갤 때에 무지개를 볼 수 있다. 그리고 그 무지개를 통해서 약속하셨던 주님을 떠올리게 된다. 미워하지 않으셨음을 또한 사랑하고 계시고 듣고 계시다는 느낌을 받는 무지개이다.

 

겉표지에서도 말하고 있다. 언제나 그 자리에서 지켜보고 계시다는 것을 말이다. 그래서인가. 제목처럼 어떠한 일을 만나고 겪었다 해도 그럼에도 눈부신 계절이 지금이 아닐까. 천천히, 그러나 빠르게 이 책을 만나 보시기를 바라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