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ekfrhd2854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ekfrhd28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kfrhd2854
ekfrhd2854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9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7003
2020-08-31 개설

2023-06 의 전체보기
지도로 보는 인류의 흑역사 | 기본 카테고리 2023-06-15 21:56
https://blog.yes24.com/document/181304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도로 보는 인류의 흑역사

트래비스 엘버러 저/성소희 역
한겨레출판 | 202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낯선 장소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통해 지식과 교훈을 전달하는 데 탁월한 저자 트래비스 엘버러의 <지도로 보는 인류의 흑역사>는 첫 문장부터 강렬했다.

"잊는다는 것은 기억하는 힘을 잃는다는 뜻이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한 이 책은 끝난다는 것과 버려진 것에 대한 차이부터 설명해준다. 끝난다는 것은 죽는 것, 마무리되어 더는 돌아오지 않는 것이며, 반면 버려진 것은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쉽게 원래 상태로 되돌릴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이 책은 버림받고, 소외되고, 사람이 살지 않고, 사람이 살 수 없는 장소들의 지명 사전이다. 이 속에 우리가 잊어버리고 내버려둔 장소들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 있으며, 그 중에는 진가를 인정받아 복원된 곳도 있고, 완전히 황폐해진 곳도 있다.

잊혀서 완전히 사라진 대상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지만, 방치는 희망을 모두 포기해야 할 근거가 아니라 그 반대이다. 버려진 장소는 다가올 세상을, 잔해에서 구할 가치가 있는 것들을 더 오래 더 열심히 생각해보라고 격려하는 것이 저자의 바램이다.

생소한 장소들이 많았음에도, 사진과 함께 그 의미를 여행하기 좋았던 책 :)

?? 콜만스코프는 공식적으로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다이아몬드 광산 구역인 스페르그비트에 남아 있지만, 해마다 3만 5000명쯤 되는 관광객이 버스를 타고 찾아온다. 콜만스코프는 나미비아 풍경에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처럼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더해준다. 그 무엇도 이 느낌을 앗아가지 못할 것이다.

?? 오래전에 황금기를 떠나보내고 문을 닫은 카멜롯 테마파크와 판지로 만든 성, 판자로 구멍을 막아놓은 키오스크도 더 나은 어제라는 비슷한 꿈을 보여준다. 갑옷을 입은 기사로 붐비고 가족들이 행복하게 솜사탕을 먹던 순진무구했던 시절은 끝나버린 지 오래다. 멀린이 요술 지팡이를 흔들더라도 그 시절은 되살아나지 못할 것이다.

?? 필자가 이 글을 쓰는 지금, 죽어가는 세인트피터스 건물은 계속해서 전 세계의 순례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대체로 가톨릭을 믿지 않는 이 모험가들은 표면이 거칠거칠한 콘크리트로 만든 종교 교육의 옛 성채에서 영광과 장엄함을 느낀다. 아마 로버트 더 브루스도 팔레스타인 땅에서 이런 영굉을 찾고 싶어 했을 것이다.
(서평단 활동으로 도서를 제공받아 직접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가장 밝은 검정으로 | 기본 카테고리 2023-06-14 14:20
https://blog.yes24.com/document/181243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가장 밝은 검정으로

류한경 저
한겨레출판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가장 밝은 검정으로>는 저자가 지난 1년 반 동안 인터뷰이 10명의 타투와 몸을 찍은 결과물이다. 타투와 몸은 둘 다 이미지고, 바라봄의 결실인 동시에 바라봄을 불러일으키며, 하나씩 볼 수도 있지만 여러 개를 연결 지어 이해할 수 있다고 한다.

빛이 없다면 아무것도 찍을 수 없는 카메라에 비친 타투는 강렬한 빛으로 생긴 실루엣이라고 저자는 표현한다. 빛은 그들의 삶이고, 그림자는 그들이 짊어진 삶의 하중이었다면, 타투는 그들이 경험한 억압을 들려주었으며, 그 이야기는 상처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했다.

예전보다 타투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 되었지만, 아직도 따가운 시선을 완전히 벗어나진 못한다. 그러한 인식에 대해 무엇보다 이 책에서 타투와 몸, 상처와 삶이 만났다는 말이 많은 것을 대변해준다고 생각한다.

저자의 바램처럼, 타투와 타투 사이의, 사진과 사진 사이의 보이지 않는 선으로써 독자들에게 가닿길 나또한 바래본다.

?? 지금은 타투를 새기고 싶은 마음이 없지만, 타투는 인간이 하지 않을 법한 행위여서 여전히 흥미롭다. 신자유주의 체제하에서 타투는 모든 생산적인 활동 바깥에서 이뤄진다. 몸에 좋지도 않고 아프기만 한데 아픔을 견디면서 타투를 받는 게 귀엽고 매력적이다. 지배적인 흐름을 역행하는 느낌이랄까.

?? 죽음은 몸을 떠난다는 의미인데, 요즘에는 내가 몸을 떠날 수 없음을 자주 느낀다. 내 몸은 나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으니 몸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으면 마음이 안 좋아질 수밖에 없다. 몸이 무엇을 원하는지 귀를 기을이려고 애쓴다. 무당으로서, 작가로서 내 몸의 느낌을 예민하게 알아차리는 것이 중요하다.

?? 타투가 생긴 후 타인이 내 몸을 바라보며 타투를 콕콕 짚는 경험을 하다 보니 몸과 좀 친해진 것 같다. 맨몸일 때도 옷을 한 겹 입은 느낌이 든다. 나는 내 몸을 이겨낼 수단이 늘 필요했는데, 타투가 무척 좋은 영향을 줬다.
(도서를 제공받아 직접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더티 워크 | 기본 카테고리 2023-06-06 20:43
https://blog.yes24.com/document/180897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더티 워크

이얼 프레스 저/오윤성 역
한겨레출판 | 202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휴스는 "문제의 핵심은 어떤 일이 행해지고, 그 일을 누가 하며, 그 밖의 우리 모두는 어떤 방법으로 그들에게 그 일을 위임하는가다. 우리는 스스로 전혀 하고 싶지 않거나 심지어는 아예 모르는 척하고 싶은 일을 그들에게 무의식적으로 위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저자 이얼 프레스는 그가 제기했던 질문들을 떠올리며, 오늘날 미국에서는 어떤 종류의 더티 워크들이 수행되고 있는지, 그중에서 사회가 무의식적으로 위임한 일은 얼마나 되는지, 얼마나 많은 선량한 사람들이 타인에게 터티 워크를 시키고 그에 대해 모르는 척하는지 등에 대해 물음을 던진다.

사회에 꼭 필요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필수노동 가운데, 도덕적으로 문제 있다고 여겨져 더욱 은밀한 곳으로 숨어든 노동을 저자는 '더티 워크'라고 부른다. 이는 보이지 않는 계약의 산물이며, 더티 워크로 인햐 이익을 보는 사람들이 더티 워크에 대해 깊이 알 필요가 없도록 보장한다.

하지만 더티 워크는 정해진 숙명이 아니기에, 살아 있는 인간들이 내린 구체적인 결정이자 원칙적으로 우리가 도로 물릴 수 있는 결정의 산물이다. 또한 우리 정부가 채택한 정책과 우리 의회가 제정한 법률의 산물이다.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고 이를 덮치는 도덕적, 감정적 부상도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는 더티 워크에 대해 다들 아주 깊이 알고 싶어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제는 사회의 필수 노동인 더티 워크를 수행하는 그들의 내면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이다.

사회질서에 대한 무의식과 우리의 가치관을 되새겨볼 수 있는 책 :)

?? 누군가는 이 시스템을 매일매일 굴리는 더티 워크를 해야 했다. 이따금 그 내부의 잔혹한 실태가 밖으로 새어나와 헤드라인을 장식할 때, 그래서 '선량한 사람들'이 환멸과 충격을 드러낼 때,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했다.

?? 기초 훈련을 받으러 떠나기 전 헤더는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 그리고 자신은 군인이 되어 나라를 위해 일하기로 했다고 알리면 그가 분명 자랑스러워하리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딸의 결정을 듣고 부드럽게 경고할 뿐이었다. "군대의 임무는 전쟁을 하고 사람을 죽이는 것임을 잊지 마라."

?? "우리가 당신을 위험한 곳으로 보냈습니다. 우리가 당신을 만행이 벌어질 수 있는 곳에 보냈습니다. 우리는 당신의 책임을 함께합니다. 당신이 본 모든 것에 대해, 당신이 한 모든 일에 대해, 당신이 하지 못한 모든 일에 대해 우리가 함께 책임집니다."
(도서를 제공받아 직접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