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웃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amo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웃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4,9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영어로 글 써보기
책과 대화
나의 리뷰
예전에 쓴 글
기본 카테고리
다시 읽기
삼독
四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오랫만에 뵈니 반갑습니다 웃보님 ^.. 
앗!! 얼마전 회사 동료들과 이야기 .. 
책으로도 나왔군요. 얼마 전에는 케이.. 
필요하지만 어렵고 고민이 많은 주제네.. 
심리학이나 철학, 과학이 영화와 만나.. 
새로운 글
오늘 195 | 전체 52667
2007-01-19 개설

2020-12 의 전체보기
중세의 종말 - 1453 콘스탄티노플 최후의 날 | 기본 카테고리 2020-12-31 21:44
http://blog.yes24.com/document/135660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1453 콘스탄티노플 최후의 날

스티븐 런치만 저/이순호 역
갈라파고스 | 2004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중세의 끝을 정의하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중세의 끝에 오면 

유럽 나라들의 비슷한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

이 책은 중세의 끝으로 설명되는 많은 사건 중

콘스탄티노플 함락을 중세의 끝이라고

이야기하면서 역사를 서술해 간다.

책은 전형적인 역사서 답게 

배경, 사건의 경과, 결말과 영향을 서술한다.

다만 아쉬운 것은 내가 중세 유럽에 대해 

모르는 부분이 많아 읽으면서 인터넷 검색을 

많이 해야 했다는 개인적인 무지의 아쉬움이 있었다.

중세에 대해 전반적인 설명이 아니라

마지막 사건에 대핸 설명이다 보니 

인과관계를 책에서 어느 정도 설명해 주지만

내가 모르는 부분이 많아서 이해가 좀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

그런 아쉬움을 저자도 인식했는지 

마지막에 영향과 연표 부분을 추가해 주어서 

그래도 조금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도와준다.

그리고 중세는 단순히 암흑의 시대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꼭 그렇지만도 않다는 생각도 들게 했다.

유럽사는 정말 내가 무지하다는 사실을

알게 해주었던 유익한 책이었다.

그리고 유럽사는 결국 로마사와 같이

공부해야 한다는 것도 알려 주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하늘이 도와야 한다 - 지성 동방삭 4 | 기본 카테고리 2020-12-31 00:03
http://blog.yes24.com/document/135617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성 동방삭 4

용음 저/김은신 역
문학세계사 | 200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무리 뛰어난 동방삭이라도

하늘이 돕지 않으면 안 된다.

위기의 순간에 하늘이 도와준다.

하늘이 돕지 않았다면

동방삭은 천륜을 어겼을 수도 있다.

물론 동방삭의 능력과 지혜가 

모든 일의 시작이 된다.

하지만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는

일이란 것이 늘 존재한다.

그때는 하늘의 도움이 있어야 한다.

우리가 할 일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정확하게 알고

그 일을 실행하는 것이다.

그리고 결과는 하늘이 준다.

삼국지에서도 제갈량이

사마의를 죽일 수 있었던 그 순간

하늘에서 비를 내려 사마의를 살려주지 않았던가.

제갈량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 

생명을 연장시키기 위한 일을 하는데

하필 거의 마지막에 위연의 실수로

그 일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았던가.

열심히 내 일을 하고 

결과는 하늘에 맡기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The Ape in Its Glory | The Last Battle 2020-12-30 19:20
http://blog.yes24.com/document/135597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감상]

맹목적 믿음은 위험하다.

지금 나니아의 동물들과 사람들은

Shift의 이상한 말에 놀아나고 있다.

앞뒤 논리도 맞지 않는데

Shift가 Aslan님의 말이라고 하기만 하면

모든 것을 믿고 따른다.

거기서 문제가 생긴다.

맹목적 믿음은 위험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The Rashness of the King | The Last Battle 2020-12-30 11:31
http://blog.yes24.com/document/135577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금 나니아의 왕은 "Tirian"이다.

[감상]

나니아 왕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예전 Jill과 Eustace가 왔다 간지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지금 나니아의 왕은 

Aslan님에 대해서 아는 것이 별로 없다.

그냥 전해 오는 이야기를 조금 알 뿐이다.

지금 우리의 시대는 어떠한가?

성경을 제대로 알긴 알고 있는 것일까?

예수님을 믿지 않는 사람이

예수님에 대해 아는 것과 

믿는 사람이 아는 것이 얼마나 차이가 날까?

종이 한 장만큼의 차이는 아닐까?

성경을 제대로 알아 제대로 행동하고 있을까?

왕의 어리석음을 계속 보여주는 것은

어쩌면 나의 어리석음을 보여주는 것은 아닐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By Caldron Pool | The Last Battle 2020-12-29 00:00
http://blog.yes24.com/document/135506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나니아의 이야기에서부터

이번 이야기는 시작합니다.

Shift라는 똑똑한 유인원과

Puzzle이라는 멍청한 당나귀가 있었습니다.

둘은 친했습니다만 Shift가 

늘 Puzzle을 마음대로 노예처럼 부려먹었습니다.

어느날 둘은 사자 가죽을 발견했습니다.

Shift는 사자 가죽을 Puzzle에게 입히고

Aslan님처럼 행동하게 했습니다.

[감상]

나니아의 마지막 이야기이다.

나니아의 종말을 주제로 한 이야기이다.

이 세상도 언젠가 종말을 맞이한다.

그때는 무슨 일이 있을까?

어쩌면 Shift처럼 거짓 선지자가 나타날 것이고,

Puzzle처럼 순진하고 멍청한 사람은

그들의 계획에 놀아날 것이다.

우리의 아이들은 언제 등장할까?

예전에 읽었는데 기억이 잘 안난다.

우리 아이들은 어떤 모험을 할 것인가?

나니아의 마지막 모험을 시작하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