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호푸의 세상
https://blog.yes24.com/hopemi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호푸
끄적거림의 공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
전체보기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봤습니다. 
어찌 이리도 저와 같은생각이신지. 저.. 
잘 보고 갑니다 
저도 강경화 장관을 떠올리며 읽었는데.. 
잘 보고 갑니다 

2020-10 의 전체보기
아직도 부르기 낯선, 아버지 | 기본 카테고리 2020-10-26 18:28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2200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고양이를 버리다

무라카미 하루키 저/가오 옌 그림/김난주 역
비채 | 2020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라카미 하루키.
하루키의 새 책이 나왔다길래 주저없이 구입했다. 그런데 엄청 얇으네, 그리고 가격은 책이 얇은 만큼 내려가지 않고.
<버스데이 걸>(http://blog.yes24.com/document/10403217)<잠>(http://blog.yes24.com/document/10897560)이 생각날 만큼 얇다. 아니, 오히려 더 얇아 보인다. 크기가 더 작기 때문에.

이 책은 소설이 아니라는 점에서 앞의 두 책과는 다르다. 에세이라지만 회고록에 가까운 책이다. 아버지에 대한 회고록.

고양이를 버리거 간 기억에서 시작해서 하루키의 부친에 대한 이야기가, 그리고 마지막에는 모친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겨 있다.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는 1900년대 초반부터의 일본의 역사, 즉, 전쟁의 증언으로 이어진다. 하루키의 소설에서 자주 등장하는 만주에서의 일본군의 잔인함은 그의 아버지와 어느 정도 선이 맞닿아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와닿지 않는다.
나의 아버지가 아닌 남의 아버지에게까지 신경 쓸 여력은, 아직은 없나보다.
우리 세대의 경우, 어쩌면 나만의 경험일지도 모르겠다,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라곤 거의 없다. 주중에 얼굴을 볼 시간도 없었을 뿐더러, 아버지는 항상 무서운 존재였던 것 같다. 특히 장손이라면 더더욱. 요즘에야 아이들 덕분에 부친과 몇마디 나눌 수 있지만, 예전에는 다녀오세요, 다녀오셨어요, 진지잡수세요 말고는 한마디도 안했던 것 같다. 그래서 지금은, 나는 그렇게 살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으로 아이들과 지내고 있고, 이런 생각은 동시대의 남자들이라면 비슷하게 느끼는 듯 하다.

그래서 이 책은,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는 마련해주지만, 딱 거기까지.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이 책은, 그냥 하루키의 책이기라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대장정의 마무리 | 기본 카테고리 2020-10-22 18:36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2023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나라 퇴마사 3

왕칭촨 저/전정은 역
마시멜로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권>은 궁 내에서의 권력 암투에 대한 이야기로, 당나라의 역사와 직결되는 이야기 같다. (당의 세세한 역사를 알 도리가 없으니, 배운 적도 없고 배울 필요도 없잖아.) 이미 <2권>(http://blog.yes24.com/document/13188860)에서도 이야기했듯이 당의 역사를 알고 이 책을 읽는다면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을 것 같다. 물론, 여전히 역사를 몰라도 재미는 있다. 역사의 흐름만 따라가면 되니깐.

<1권>(http://blog.yes24.com/document/13173203)부터 진행된 이야기는 <3권>에서 어쨌든 마무리가 된다. <2권>에서 풀리지 않았던 의혹들도 모두 풀리고, 결론은 해피엔딩.

그런데 조금은 아쉽다.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너무 쉽게, 책의 한 페이지처럼 넘어간다. 층층이 쌓였던 것들이 너무나 쉽게 무너져 버린다고 해야할까? 물론 온갖 고생은 다 하지만, 단번에 상황이 뒤집히는 장면들은 통쾌했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악역이 너무 쉽게 무너진다.

<3권>에서의 '선기 국사'는 마치 <영웅문>의 '서독 구양봉'을 그대로 본뜬 것만 같았다. 오마주인가?
그리고 '대기'는 <의천도룡기>의 '소소'와는 다른 길을 가게 된다. 어쩌면 '장무기'와는 달리 '원승' 주위에 여자가 별로 없어서일 수도. '안락 공주'는... 더 이상 말하면 스포일러니, 생략.

역사와 판타지의 만남으로 재미가 배가되는 책. 그 역사가 우리의 역사가 아닌 중국, 당나라의 역사이기에 그 재미를 다 느낄 수 없었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오랜 기억을 더듬어 생각해보면, <퇴마록>도 비슷한 재미를 줄 수 있지 않을까. 조만간 <퇴마록>을 다시 한번 읽어봐야겠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당나라의 역사를 알고 보면 더 재미있을 책, 알지 못해도 재미있는 책, 그런 책 | 기본 카테고리 2020-10-19 22:45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1888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나라 퇴마사 2

왕칭촨 저/전정은 역
마시멜로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황제와 치우의 이야기는 고증되지 않은 역사지만 여러 책에서 등장한다. 그리고 갑자기 이 책에서도 치우가 등장한다. 중국인 저자이기 때문에, 그리고 중국의 역사관에 기초를 두고 있기 때문에 이 책에서는 치우의 이야기를 중국의 관점에서 풀어간다. 황제가 치우를 이긴 후, 그 이후 치우에 대해 그들의 관점을 기반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참고로 이우혁의 <치우천왕기>(http://blog.yes24.com/document/11094373)에서는 그와 반대로 치우가 황제를 이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어떤 것이 옳으냐 그르냐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기에, 다만 책을 읽으면서 왠지 모르게 조금 걸리는 기분이 들었기에 조금 적어본다.

<2권>은 <1권>(http://blog.yes24.com/document/13173203)보다 좀 더 범위가 넓고 여러 시대에 걸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마치 조선 초기의 왕자의 난과 같은 이야기들, 우리는 알고 있지만 다른 민족은 잘 모르는 이야기들이 이 책에 나열되어 있다. 당나라 시대의 역사를 우리가 중국인만큼 잘 알 수는 없으니... 그 역사를 알고 본다면 훨씬 더 재미있고 더 이야기 속에 빠져들 수 있을 텐데.
하지만 그 역사를 모른다고 해도 충분히 재미있긴 하다. <1권>과 마찬가지로 무협과 환술, 미스테리와 추리가 여전하고 더 깊어진다. 그리고 <3권>에서는 어떤 일이 발생할지, 무언가 복선같은 것들도 있고.
그런 의미에서 '대기'를 보면 마치 <영웅문 3부: 의천도룡기>의 '소소'가 떠오른다. 2권에서는 약간의 기미가 보였는데, 과연 3권에서 <의천도룡기>처럼 될지 어떨지, 꽤 궁금하네.

이 책은 무협, 환술, 미스테리, 추리 등이 모두 담겨 있지만 결국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것이 아닐까? 우리의 역사를 보자면 왕자의 난을 기반으로 소설을 만든 것과 같다고 해도 될 것 같다. (그냥 갑자기 왕자의 난이 떠올라서 끄적여봤다.)

어쨌든 두꺼운 <2권>을 마무리했다. 그런데 <2권>에서 아직 완벽하게 해결되지 않은 이야기들, 과연 <3권>에서 어떻게 마무리를 할까. 역시 기대할 수 밖에 없네. 영드 <셜록 홈즈>의 다음 이야기가 기대되는 것처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영웅문 + 퇴마록 + 셜록 홈즈 | 기본 카테고리 2020-10-16 15:16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1732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나라 퇴마사 1

왕칭촨 저/전정은 역
마시멜로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 소개에 혹해서 구입했다. 한권만 살까하다가 어차피 사는 거 전집으로 사자는 생각에 한번에 3권 모두 구입. 한권 한권이 엄청 두껍다. 대략 550~660쪽 정도 되는 것 같네. 그리고 각 권당 2개의 에피소드가 포함되어 있다. 그러니깐 모두 6개의 에피소드. 그리고 아직 3권까지 읽지는 않났지만 모든 이야기들은 서로 긴밀히 연관되어 있어 보인다.

처음 책을 펼치고 몇 페이지 넘겼을 때는 좀 당황스러웠다. 무협물인 것은 카테고리 분류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요술, 환술까지 등장할 줄은 몰랐기에. 보통 무협물이라고 하면 <영웅문>이 떠오르고, 환술보다는 권법, 장법 등등만 생각하는데, 갑자기 환술이라니. 하지만 당황은 잠깐, 그 뒤로는 푹 빠져버렸다. 꽤 두꺼운 책인데 읽다보면 끝이 보이고 그러다보면 날이 밝아오는... 출퇴근 길에 버스에서 곤히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지금도 여전히 몽롱하네.

무협은 기본이고 환술이 난무, 미스테리와 스릴러, 그리고 왕권을 둘러싼 치열한 암투까지. 김용의 <영웅문>, 이우혁의 <퇴마록>,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를 함께 모아놓은 듯한 느낌이다. 특히, 놀라운 추리력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주인공인 원승과 그의 강력한 적수 혜범은 마치 셜록 홈즈와 모리아티의 관계를 보는 듯하다. 음, 너무 과찬인가?

책을 읽어보니 필연적으로 TV 드라마나 영화로 나올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다만 환술에 대한 부분을 어떻게 처리할지, 허접한 3D로 처리한다면 꽤나 욕먹을 듯한 느낌이 드네. 어쨌든 영화나 드라마로 나오면 꽤나 흥미진진할 것 같은데 너무 길지만 않았으면 좋으련만. 중국 드라마는 옛날 우리의 사극처럼 40편 이상이 보통인 것 같은데, 그걸 언제 다 보냐고!!

처음보다 뒤로 갈 수록 재미있는 책이다. 큰 기대를 하고 봐도 좋다. 감히 그렇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부러우면 지는 건데, 져버렸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8 22:00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1379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이아키아, 이야기가 남았다

이동진 저/김흥구 사진
위즈덤하우스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동진 평론가, 작가의 작업 공간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그의 삶에 대한 이야기.

보통 남자의 로망 중 하나는 멋들어진 서재와 흔들 의자, 그리고 그 안에서 즐길 수 있는 홈시어터, 컴퓨터가 아닐까? 보통은 신혼 때 처음 집을 구하면서 저런 로망에 대한 꿈을 이루는 듯 하다. 아니면 처음 이사하는 집에서라도. 하지만 가족이 하나, 둘씩 늘어나면서 그 공간은 가족을 위한 공간이 되고 남자의 로망은 그렇게 사그라져 간다.
이 책은 그렇게 사그라든 남자의 로망에 대한 책이다. 적어도 나에게는.

540 쪽 정도 되는 아주 두꺼운 책.
두껍지만 사진이 많고 이야기도 재미있기에 쉽게 읽을 수 있다. 오히려 두꺼움이 고마울 정도로.

책을 읽으면서, 그저 부러울 뿐이었다.
20,000 권이 넘는 책과 수천 장의 DVD, 10,000 장에 가까운 음반들, 그리고 싸인이 담긴 포스터들. 집에 1,300 권 정도의 책이 있는데, 그 정도도 꽤 많다고 생각했는데, 파이아키아에 비하면 새발의 피도 안되네. 그리고 감독, 배우, 작가, 가수들의 싸인이 담겨 있는 것들이라니. 그저 작가의 싸인이 담긴 책을 구입한 것 만으로도 만족스러웠는데, 책을 읽을 수록 점점 부러움만 늘어난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을 담아낸 건축물, 공간, 파이아키아. 멋지다. 멋들어진다. 콜렉터들의 꿈을 이루어낸 장본인이 아닌가.

그런데 저 모든 것들을 모으는 것도 일이지만, 엄청난 비용과 시간이 들었을 듯. 게다가 이 모든 것들을 담아내는 파이아키아라는 공간을 만드는 것도.
결국은 부럽다.

그 무엇이 되었든 무언가를 꾸준히 한다는 것은 대단하고 존경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열혈강호>를 열심히 모으고 있는 나도 어떻게 꼽사리라도 낄 수 없을까?

SK B tv 이동진의 파이아키아: https://www.youtube.com/channel/UCuKKkBSGK4e9fuaquWXorJg/featured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새로운 글
많이 본 글
오늘 3 | 전체 2258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