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의 기억 한 칸
http://blog.yes24.com/jhy191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arch
책과 더불어 남을 배려하고 서로 사랑할 수 있는 가슴 따뜻한 사람이 되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5,4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My Favorites
책을 읽다가
그림 이야기
원서 읽기
스크랩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잡다한 생각들
내 아이들의 독서방
이벤트 참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문학
인문
예술
학습
기타
딸과 함께(딸아이가 쓰는 리뷰입니당)
나의 메모
마음에 새겨 두고 싶은 구절들
태그
#천문학자는별을보지않는다#심채경#문학동네 인간사랑자치통감 #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 #책속문장 #손글씨리뷰이벤트 #위즈덤하우스서평단 #여행의이유#김영하 너와함께라면인생도여행이다 march님~! 넘넘많이고맙고감사드려요~!!^^*
2010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예스 친구들
최근 댓글
어린이 도서관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라.. 
저는 화이자로 1, 2차를 맞았는데,.. 
날이 갈수록 그런 것 같아요. 어린이.. 
와, 나뭇가지가 비둘기의 무게를 견뎌.. 
어린이 동화책이라고 어린이만을 위한 .. 
새로운 글

2010-03 의 전체보기
[스크랩] [서평단이벤트]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 | 스크랩 2010-03-29 13:36
http://blog.yes24.com/document/21698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100doci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이사 ,너무나 힘든 일. |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2010-03-08 08:51
http://blog.yes24.com/document/20518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4일에 이사를 했다.

손 없는 날이라고 잡았더니,비가 오는 바람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책 박스에 물이 들어갈까봐 조마조마 했다.

"아저시,다른 것들은 괜찮은데,책에 물들어가게 하지 말아주세요."

책 많다고 투덜 투덜 거리는 아저씨들.

왜 내가 눈치를 봐야하는건지.

우리 집 책이 많다는 생각을 안했었는데,이사한다고 꺼내 놓으니 얼마나 많던지.

다른 짐들도 마찬가지.

내가 이렇게 많은 것을 껴안고 살았단 말이야라는 생각이 들면서

좀 가볍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6년만에 하는 이사.

어제까지 짐 정리 하고,그래도 오늘 할일이 많이 남아있다.

정말 다시는 안하고 싶다.

 

새로운 환경에 이제 적응을 해나가야지.

오늘은 전입 신고를 하고 바쁜 하루를 보낼것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아이들의 신발 |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2010-03-03 08:07
http://blog.yes24.com/document/19944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신발장 청소를 하다보니 조그만 상자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열어봤더니,애들이 어릴때 신던 신발이다.

딸기 신발은 딸아이의 보행기 신발.

뒷쪽에 있는 신발은 아들의 신발.

깨끗하게 씻었다.

아이들 방에 놓아주어야겠다.

 

이 신발 신던 그 모습을 생각하니,절로 웃음이 난다.

너무나 많이 자라,머리문제로 옷 문제로 다투기도 하지만,

그때 내 품에 안겨있던 그 모습을 생각하면서 언제까지나

지켜주고,사랑해줘야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딸아이의 헤어 스타일 |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2010-03-02 23:02
http://blog.yes24.com/document/19938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학년이 되고 첫 등교.

담임선생님이 귀밑 5cm로 머리를 자르라고 하셨단다.

원래 10cm인데.

그 핑계로 컷트로 치고 싶댄다.

작년부터 자르고 싶다는걸 안 어울린다는 이유로 못 자르게 했는데,

귀밑 5cm는 너무 촌스럽다고,결국은 두 손 들었다.

어찌나 미운지.......

난 마음에 안들어 죽겠는데,

퇴근한 남편은 한 술 더뜬다.

단발머리보다 컷트 머리가 너무 예쁘다고 난리다.

에구에구~~~딸 사랑은 아빤가?

참 못말리는 고슴도치 부녀다.

 

이젠 엄마 말이 조금 안 먹히는 때가 온걸까?

 

며칠전에도 추운 날 너무 얇은 옷을 입고 나가길래,

두껍게 입으라고 했더니 자기는 안 추운데 자꾸 옷 입으라고 한다고 짜증을 낸다.

얼마나 추웠는데.

그래서 너 외투 입길 잘했지 했더니,끝끝내 자기는 하나도 안춥댄다.

참 밉상이다.

 

너도 나중에 너 같은 딸 낳아서 한번 당해봐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354 | 전체 1021305
2005-06-0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