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내면의 첫 태양
https://blog.yes24.com/kisma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이하라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0
전체보기
형의
팔괘
태극
내가권 계열 功夫
금나(관절기)
내공(기공,도인)
만트라(진언)
헤아림 하나
수행관련개념
수행도움문장
습작 / 짧고 긴 이야기
죽어도 널 사랑해! [탈고]
짧은 이야기 (단편들 탈고)
매미 The cicada - beta
매미 A balm cricket
일기
자작시 2021
자작시
생각들
현실과 미래 ♤★☆★☆
명언명구
名詩
딴지
주저리
미래와 현실
미래&현실
선정
응모
감사드립니다^^
고르고 고른
새내기곡
불후의명곡
월간 독서 정리
영화리뷰
순간의 리뷰
생각의 역사1을 읽으며
나의 리뷰
기본
수행(요가,기공,참선 등)
화두(정신세계에 관한)
체화(피트니스, 무술 등)
치유(심리치유에 관한)
신화(신화,민담관련)
명암(사회,경제,미래)
시습(고전과 교양)
체득(교양스킬)
인상(문학과 극문학)
어이(잘못된 만남)
투자정보(경제,미래)
이벤트 도전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월간독서정리 엘즈업 르걸 지효 21세기대한민국 조유리 여성sols 브브걸 요가니드라 그냥_주저리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많이 본 글

2023-02 의 전체보기
가볍게 읽기 좋은 심리학 대중교양서 | 치유(심리치유에 관한) 2023-02-27 11:51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6410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를 지켜주는 최소한의 방어 심리학

커커 저
카시오페아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신분석학에서 이르는 방어기제에 대해 본서에서 이르듯 부정적인 편견은 없었다. 다만 방어기제란 자기의 심적 안정과 심리적 정상화를 위해 자연적으로 발현되는 것으로만 생각해서 저자처럼 그걸 자신에게 유익하게 의도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생각까지 하지 못했었다. 돌아보면 사고가 다소 경직되어 있었던 거라 생각한다. 자연적으로 발현되는 것이더라도 어떠한 작용이 나에게 유익을 미치는지 자각하고 인식하며 때로는 의도적으로 활용한다면 더더욱 자기에게 유익하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니까 말이다.

 

사실 정신분석학 저작 몇 권은 읽었지만 대체로 중딩 때 읽은 터라 대부분 내용이 기억도 나지 않는데다가, 방어기제에 대해서는 더더욱 그 윤곽만 알고 있는 터라 독서 전에 방어기제에 대해 검색해보기도 했다. 검색한 내용보다 본서의 분류는 세부적이다. 정신분석학에서 대분류한 것을 세밀히 재분류한 대목들도 소소히 있다고 생각된다. 저서 자체가 방어기제를 자기에게 유리하도록 활용하려는 의도로 집필된 책이니 일상에서 실용적인 대목을 재분류한 경우도 있으리라 판단된다.

 

이 책은 총 4장으로 각 4~6단락으로 총 20항목으로 방어기제를 나누어 제시하고 있다. 방어기제의 큰 분류에 속하는 작은 분류는 이어서 설명된 단락도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을 읽으며 재미를 주는 대목은 심리학 대중서들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익숙한 예시들이 주어진다는 것이다. 너무 많은 실험이나 연구 예시가 제시되지는 않지만 적절한 정도의 예시들은 익숙한 것 사이 새로운 실험이나 연구 이야기가 등장할 때 잔잔한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몇몇 역사적 인물의 사례가 후반에 등장하는데 이 책의 서술이 딱딱하지 않고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지속하려는 대중교양서라는 걸 보여주는 예들이라고 생각한다.

 

저자가 사람에게 작용하고 때론 유익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제안하는 방어기제들은 아래와 같다.

 

억압, 금욕/평가절하, 격리/회피, 공상, 내사, 동일시/동조, 신체화, 퇴행, 이상화, 부정/왜곡, 전치, 투사, 은폐(합리화), 해리, 반동형성, 의식화와 취소, 보상, 승화, 이타, 자조

 

대부분이 대중에게 익숙하거나 추정 가능하겠지만 내사와 같은 경우는 저로서는 생소한 방어기제였다. 높게 평가하는 외부대상이나 인물의 특징을 자신의 행동과 신념에 끌어들이는 것을 말하는데 이 방어기제의 부정적인 쓰임은 자존감이 낮고 자신만의 의견, 의지, 신념이 없으면 다른 사람의 견해만을 흡수하는 현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또한 동일시와 같은 방어기제로 파생되는데 사실 불교의 염불이나 밀교의 만다라관법 등 관법 중심의 수행에서는 내사와 동일시는 긍정적 작용을 하는 사항이다. NLP에서도 타자의 긍정적인 부분을 흡수하기 위해 같은 개통의 수용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전치역시 일상에서 흔히 보이는 인간의 특성이다. 저자가 예를 든 서양의 kick the cat이라는 예처럼 자신이 분노를 표현해도 무리없는 대상에게 분노를 표하는 양상이 파급되어 어떤 나비 효과를 일으킬지는 모르지만, 우리의 일상에서 흔히 벌어지는 양상이라고 생각된다.

 

신체화는 저자의 설명과는 다르게 어떤 보상을 요구하는 무의식적인 의도가 없이도 일어날 수 있다고 보인다. 사랑하는 자녀나 연인이나 배우자나 형제자매나 부모님을 잃고 눈이 멀쩡한데도 불구하고 전혀 앞을 볼 수 없게 된다거나 귀를 들을 수 없게 되는 사례가 과거에는 종종 있었다고 한다. 이런 경우는 누군가의 보살핌을 받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기보다는 나타나는 현상 그대로 더이상 무엇도 보고 싶지 않고 듣고 싶지 않은 심리가 신체로 드러난 것이 아닐까 싶다.

 

저자가 언급한 모든 방어기제에 대해 리뷰에서 짧은 해설을 더하기 보다 익숙치 않은 대목 몇몇만 남겨보았다.

 

방어기제들 중 어느 하나 인간의 삶에서 드러나지 않는 비일상적인 심리상태를 보여주는 경우는 보이지 않았고 대개 누구라도 일상에서 자신을 통해 타인을 통해 숱하게 경험해 봤을 사안들이 나열되고 있다. 이건 자각하지 못하고 일어나는 것으로 받아들이느냐 자각하며 활용할 수 있느냐의 문제이기도 한 것 같다. 어차피 우리에게 일어나는 현상이라면 알고 있는 것이 나을 것이고 알고서 활용하는 편이 유익하지 않나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트리플에스(tripleS) 'Rising' [2023.2.13 , ASSEMBLE] | 새내기곡 2023-02-25 00: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310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LIMELIGHT - "HONESTLY" [2023.02.17 , LIMELIGHT DEBUT EP 'LOVE & HAPPINESS'] | 새내기곡 2023-02-24 23:57
https://blog.yes24.com/document/176310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FIFTY FIFTY (피프티피프티) - 'Cupid' [2023.2.24 , The Beginning: Cupid] | 새내기곡 2023-02-24 23:5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310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우울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들 | 치유(심리치유에 관한) 2023-02-23 17:14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6239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울에서 벗어나는 46가지 방법

앨릭스 코브 등저/제효영 역
심심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본서는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겪는 마음의 병인 우울증에 대한 실상과 치유법을 알아갈 수 있는 기회라고 여겨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해당 증상을 겪지 않는 사람에게라도 상식의 지평을 열기위해서도 주위사람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서도 절실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누구라도 살아가며 겪을 수 있는 것이 깊은 우울이기에 알아둘 필요가 절실하지 않을까도 했고 말입니다. 본서를 통해 우울에 대한 상식과 그 완화와 치유의 기법을 앎으로서 자신과 타인을 지키는 한 가지 방법을 더 굳건히 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습니다. 다만 일독을 마치며 든 가장 우선적인 이 책에 대한 판단의 재고는 이 책은 실용적 기법은 나열되어 있으나 우울증의 기전에 대한 이론과 연구는 기술되어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저자는 밀리언셀러인 [우울할 땐 뇌과학]을 저술한 이입니다. 저 또한 해당 도서를 우울할 때 질러서 아직껏 소장만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아무래도 우울이 깊어진 순간에는 벗어나겠다는 마음이 들면서도 벗어나고자 하는 의욕을 지속하거나 크게 불러일으키지는 못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어떤 우울은 그저 우울이라고만 정의하기에는 실존적 괴로움이 원인이기도 합니다. 그럴 때는 웬만한 우울증 관련 도서로는 답이 나올 수 없습니다. 괴로움의 원인에 대한 총체적인 접근과 해결이 우선해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야 우울은 완화되거나 치유될 수 있습니다. 그런 까닭에 본서가 유효할 수 있는 이들이라면 우울 이상의 근원적 괴로움의 원인을 갖지 않거나 그러한 원인이 해결되고 나서도 트라우마처럼 우울이 남아있는 사람들이 대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개의 원인 모를 우울이나 해결된 원인이 있는 후속적인 트라우마 같은 우울은 본서의 방법들이 유효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저자는 이 책의 방법들에 정신건강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제시한, 우울감을 줄이는 가장 손쉬우면서도 효과적인 훈련과 기법, 실천 방안이 담겨 있다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우울에서 이젠 벗어나 있는 저에게는 이 책의 방법들을 두루 보며 대개 너무도 단순하면서도 익숙하거나 이색적인 다양한 기법들이 아울러 느껴졌습니다.

 

우울할 때 그 정서에 매몰되어 현실에 안정을 찾지 못하거나 몰입하지 못하게 되기도 하는데 그럴 때 현재에 안주할 수 있도록 해주는 방식들, 현재를 자각하게 해주는 방식들은 이미 우울 모드를 접해본 분들이 자체적으로 해보신 방법일 수도 있으리라 생각되었습니다. 과거의 잘못이나 아픔에 빠져들며 우울을 불러올 때 과거와 현재, 미래로 넘나드는 우울한 시점을 점차 현재에 근접하기까지 지켜보는 방식도 상식적이면서 효과적으로 보입니다. 제게는 너무도 익숙한 자비명상의 아주 작은 부분을 차지하는 짧은 어구의 반복은 아마도 이 책의 다양한 양식들을 함께하며 더한다면 효과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본서는 제목처럼 우울에서 벗어나기 위해 46가지 실제 적용 가능한 기법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실제 경험을 해보지 않고는 그 실제 진가를 알기는 어렵겠지만 단순하고 실천하기 쉬운 기법들이라고 판단되었습니다.

 

저자의 말처럼 이 책이 제안하는 46가지 방법들이 효과적인 이유는 그 단순함이나 익숙함 또는 이색적임에 있을 수도 있지만, 그보다 이 모든 방법들이 인지행동치료나 수용전념치료, 신경과학을 근거한 과학적인 기법들이기 때문일 겁니다. 때론 자신의 정신적 괴로움의 원인과 기반이 되는 이론들을 알아가는 것도 위안과 함께 치유될 수 있으리라는 안정감을 줄 것입니다. 본서는 기법들을 수용하는 방식으로 받아들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저도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으나 [우울할 땐 뇌과학]을 읽어보시는 것도 여러모로 달라질 수 있는 또는 우울해지기 전의 자신으로 돌아가는 방법 중 하나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우울과 다양한 생각들이 솟아나오고 정신이 하나에 안주하지 못하는 산란 되는 상태 그리고 심각한 경우 통증까지도 동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겪어봐서 알지만 그런 경우에는 각각에만 따로 해결하려는 관점에서는 답이 나오지 않습니다. 전문의와의 상담과 다양한 매체를 통한 나으려는 노력이 함께 어우러진다면 그 과정 어디쯤에서는 나아질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우울이나 가까운 이의 우울에 대해 이해하고 지지하고 도움을 줄 양식을 알아가는 작은 한 걸음으로 우울과 관련한 다양한 책들이 분명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본서도 그런 의미에서 분명 도움이 될 겁니다. 저자의 말처럼 우울한 사람이라도 이 책을 책장이나 탁자 위에 놓아두고 아무 때고 뒤적이며 한가지씩 실천해 보는 정도의 노력은 우울한 순간에라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 사소한 노력이 이어지며 우울로 부터 벗어나는 날이 어느새 다가오리라 생각합니다. 그런 날을 위한 한 걸음을 아직도 미루고 있으시다면 작은 한 걸음을 이 책과 함께 조금 내딛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으로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최근 댓글
오래 전에 읽었던 책을 이하라님의 리.. 
저도 아직 이 책을 읽지 못했기에 읽.. 
당첨 응원합니다. 이하라님.^^ 
그래도 따스한 온기를 지닌 사람들이 .. 
성냥의 온기가.. 하라님의 온기가... 
새로운 글
오늘 301 | 전체 1844082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