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망깡이의 서재
https://blog.yes24.com/kyrdud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망깡이
철학을 좋아하는 컴퓨터 전공생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89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읽고, 따뜻한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342
2010-10-28 개설

2023-01 의 전체보기
스타트업 디자인 씽킹 서평 | 기본 카테고리 2023-01-23 20:50
https://blog.yes24.com/document/174700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타트업 디자인 씽킹

고은희 저
유엑스리뷰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타트업 디자인 씽킹>은 스타트업을 디자인하는 데 필요한 마인드셋을 알려주는 책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서 7가지 '앙트레프레너 마인드'를 제공한다. 창의성, 자신 자각, 타인공감, 트렌드 센싱, 본질 정의, 행동 지속, 협업이 디자인 마인드에 해당한다. 앙트레프레너라는 단어가 낯설지만 흔히들 생각하는 창업가랑 비슷한 용어로 사용했다. 피터 드러커가 정의한 앙트레프레너는 변화를 탐구하고 위험을 감수하며 새로운 기회를 탐색해 사업화하려는 모험과 도전정신이 강한 사람이다. 이 책은 그 의미를 살리고자 창업가라는 진부한 용어를 대체하여 앙트레프레너라고 칭한다. 

 

디자인 씽킹이 왜 필요한지 저자는 계속해서 언급한다. 디자인 씽킹을 적용해서 창업을 한 분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경영 방식의 혁신을 요한다. 7가지의 디자인 마인드의 키워드만 보면 저건 당연한거 아닌가? 싶은 내용이었다. 그러나 생각보다 그렇게 쉬운 내용들이 아니었다. 사업가의 시선에서 봐야하는 내용과 평범한 일반인의 시선으로 보는 부분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책의 구성자체가 잘 짜여진 사업 계획서 템플릿과 같았기에 이제 곧 창업을 하려는 분들께 추천해드리고 싶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거짓말의 철학 서평 | 기본 카테고리 2023-01-15 16:01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4267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거짓말의 철학

라르스 스벤젠 저/이재경 역
에이치비프레스 | 2022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는 누구나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은 하면 안된다고 하면서도 거짓말을 한다. 자신의 이익을 챙기기 위해서, 스스로를 더 잘난 모습으로 보이기 위해서 혹은 상대방을 위해서도 거짓말을 한다. 일상에 녹아든 이 거짓먈에 대한 철학적 담론이 바로 <<거짓말의 철학>> 이다.

 

철학적인 주제를 다루기 위해서는 우선 거짓말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의가 필요하다. 거짓말은 진실의 반대가 아닌 진실성의 반대적 표현이다. 내가 지금 하는 말이 거짓말인지 아닌지의 여부는 그 말이 사실인지 거짓인지에 달려 있지 . 만약 A라는 교수가 과학적 사실에 근거해서 강의했다고 하자. A는 그것이 맞다고 생각하며 학생들에게 열심히 강연했을 것이다. 그러나 나중에 알고보니 그 사실이 거짓임을 알게 되었다. 그렇다면 A는 거짓을 말한걸까? 답은 아니다. A는 본인이 진심으로 진실이라고 믿는 것을 말했기 때문이다. 

 

요즘 다나카상이 뜨고 있다. 일본 호스트 컨셉의 가상의 캐릭터이다. 개그맨 김경욱이 다나카상으로 연기하며 내뱉는 말들은 거짓말일까? 아니다. 우리는 다나카상이 가상의 캐릭터임을 인지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하는 말들은 거짓일지언정 유머로 받아들이지 진지하게 받앋들이지는 않을것이다. 

 

저자는 공을 들여 제 1장에서 거짓말의 정의를 내린다. 거짓말은 남들이 내가 진실을 말할 것으로 기대하는 상황에서, 내가 거짓이라고 여기는 것을 남들이 진실로 받아들이도록 말하는 것이다. 정의를 내린 뒤에는 착한 거짓말이 존재하는지 그 윤리를 따진다. 이후에는 거짓말로 설득하는 대상이 남이 아닌 자신인. 즉 자기기만에 대해서 루소의 예를 통해서 다룬다. 점차 범위를 높여 인간관계에서는 거짓말, 정치에서의 거짓말, 사회에서의 거짓말로 시선을 확대한다. 

 

우리는 나와 남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기 위해 노력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 만약 내가 거짓말쟁이가 된다면 사람들은 내게서 멀어지려 할것이다. 신뢰가 가지 않는 사람을 굳이 곁에 두고 싶지는 않을테니까. 그렇다고 항상 진실만을 말해야하는 강제성은 없다. 국가 기밀 임무를 수행중에 적국에 포로로 잡혔다고 하자. 이 상황에서 진실되게 사실만을 말한다고 해서 잘한 일은 아니지않은가.

 

<<거짓말의 철학>> 덕분에 거짓말은 무엇인지, 거짓말을 하면 안되는 이유에 대해 도덕적인 잣대를 기준으로 알게 되었다. 철학적인 사고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