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eonjung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leonju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eonju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2,019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화낼거냥지혜정원고양이속마음고양이키우기고양이
2023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봤어요..리뷰 굿입니다^^ 
약한 동물들이 이리저리 쫓기다 결국에.. 
동물 다큐는 어떻게 저런 생생한 생태.. 
단순한 동물들에 대한 얘기가 아니라 .. 
우수리뷰 축하합니다 동물에 대해서도 ..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37466
2007-01-19 개설

2023-08 의 전체보기
페미니즘의 지도 | 기본 카테고리 2023-08-23 13:07
https://blog.yes24.com/document/184506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전히 미쳐 있는

샌드라 길버트,수전 구바 공저/류경희 역
북하우스 | 2023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성-문학-정치를 잇는 가장 중요한 지도”라는 출판사 책 소개 문구는 <여전히 미쳐있는>을 소개하는 가장 적확한 표현이다. 그 지도 위에서 뚜벅뚜벅 걸어가는 인물들을 만날 수 있다. 페미니즘 관련 서적을 찾는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1950년대에서 현재에 이르는 페미니즘과 정치, 글쓰기를 인물 위주로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수히 많은 인물들이 언급되었는데 나는 ‘실비아 플라스’와 ‘토니 모리슨’을 알게 됐다.

 

실비아 플라스는 1932년생인데 31세에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했다. 그녀가 7세 때 아버지가 사망했고 아버지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24세에 영국 시인 테드 휴즈와 결혼했는데 결혼생활은 힘들었다. 남편은 오랫동안 시인으로 활동했으나 아내 사후의 행동들은 자식들과 매스컴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그녀의 짧았던 삶이 어떠했는지 궁금했고 그녀의 작품들을 직접 읽어보고 싶어졌다.

 

토니 모리슨은 1931년에 태어나 2019년에 사망했다. 1993년에 흑인 여성 미국인 중에서는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녀는 평생 소설과 아동문학 비평에 이르는 왕성한 활동을 했다. 1970년 데뷔작 <가장 푸른 눈>과 오프라 윈프리 주연으로 영화화된 소설 <빌러비드>를 읽어보고 싶다.


1장 20세기 중반의 성별 분화
p.73~74
신문의 구인 광고는 성별을 특정했고, 여성이 구할 수 있는 대부분의 일자리는 지위가 낮고 저임금에 서비스업이 많았다. 비서, 접수원, 전화 교환원, 판매원이 그 예다. 운이 조금 더 좋은 여성은 교사나 간호사 같은 '핑크 칼라' 직종에 종사했다. 금융기관에서도 독신, 이혼, 과부 여성은 금융 신용을 확보할 수없었다. 우리가 지금 '재생산 자유'라고 부르는 것은 존재하지않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소위 주기 피임법이라는 것이 알려져 있었지만 큰 효과는 볼 수 없는 방법인지라 적잖은 아기들이 태어났고, 뒷골목의 불법 낙태 시술로 적잖은 여성들이 목숨을 잃었다.

 

 

 

5장 가부장제에 저항하다

p.239

1970년대에 가장 폭넓게 읽힌 소설 중 하나는 미국의 전통적 여성성을 비판한 작품으로, 그 여성성의 모순은 우울증에 걸린 주인공/서술자를 광기로 (그리고 자살 시도로) 몰아간다. 실비아 플라스의 『벨자』는 원래 1963년 런던에서 빅토리아 루커스라는 필명으로 출간되었다. 저자가 자살하기 채 한 달도 안남은 시점이었다. 그녀가 죽고 난 후 그녀의 남편도 그녀의 어머니도 영국에서 그녀의 이름으로 이 작품이 발표되도록 허락하는 것을 주저했으며, 미국에서의 출간에 대해서는 한층 더 불안해했다. 이 소설은 마침내 1971년 미국에서 출간되면서 엇갈린 평가를 받거나 열혈 독자들을 감동시켰다. 이들 열혈 독자 다수는 이 작품의 플롯이 플라스 자신의 애틋한 개인사를 따르고 있고 그녀의 불길한 미래를 예언하고 있다는 점을 의식하고 있었다.

 

 

에이드리언 리치의 詩 - 그 시절에 

 

 

사람들은 말하리라, 그 시절에, 우리는 놓쳐버렸다고
우리와 당신들이라는 말의 의미를
우리는 우리 자신이 나라는 존재로 축소되었다는 걸 깨달았지
그리고 모든 것이 바보 같고, 아이러니하고, 끔찍하게 변했어
우리는 개인의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있었어
그래, 그랬어, 그게 유일한 삶이었지
우리가 증언할 수 있던 삶

하지만 역사의 거대한 검은 새들은 날카롭게 울며 곤두박질쳤어
우리 개개인의 날씨 속으로
그 새들은 어딘가 다른 곳으로 머리를 향했지만 부리와 날개 끝은 돌진했어
해안가를 따라, 안개 조각구름들을 뚫고

우리가 나라고 말하면서, 서 있는 그 곳으로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았습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강아지와 시와 그림책 | 기본 카테고리 2023-08-20 01:03
https://blog.yes24.com/document/184356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코코에게

최현우 글/이윤희 그림
창비 | 2023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눈 오던 어느날 지하주차장 버려진 박스 속에서 발견한 강아지 한마리소년은 그냥 나왔지만 강아지가 소년을 따라왔습니다강아지가 소년을 선택한 것이지요... 


 

소년은 강아지를 품에 안아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강아지는 코코가 되었습니다마치 그 이름에 꼭 맞는 강아지가 올 것이 정해져 있었던 듯이요.

 

 

이제 소년과 강아지는 모든 일상을 함께 합니다.

동네 구석구석의 냄새를 맞으며,

온 동네 사람들에게 코코라 불리며,

그렇게 그렇게 코코와 소년은 자랐고사랑했고행복했습니다.

너 없인 아무 것도 아닌듯이요.

 

 

소년이 살던 동네는 재개발에 들어가고이제 정든 이 동네를 떠날 때가 되었습니다코코가 킁킁거리며 주워온 병뚜껑까지 챙깁니다.

"다 잘 챙겼지가자!"

 

이삿짐 차는 출발 준비를 마쳤습니다그런데 코코가 집으로 다시 뛰어들어 갑니다. 코코가 챙겨나온 건 무엇이었을까요?

 

 

뒷 면지 두 페이지에는 코코에게 쓴 편지 같기도 시 같기도 한 이 그림책의 텍스트가 인쇄되어 있습니다그림의 따스함을 만끽하고 이 텍스트를 시처럼 가만가만 소리내어 읽어보았습니다마지막에 코코가 입에 물고 온 것을 표현한 부분에선 가슴 먹먹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저 작은 영혼이 내게 심장을 포개어 주려고 달려오는 모습을 보며 어찌 가슴 벅차지 않을까요?

 

많은 독자들은 이 그림책 장면장면 마다 제 강아지와의 시간이 겹쳐져서 그저 행복한 눈이 될 겁니다만약 무지개 다릴 건너갔다면 눈물 훔칠지도 모르겠고요저처럼 개와 함께 산책하고 싶은 이들은 마냥 미소짓게 되겠지요더없이 따스하고 예쁜 책입니다.

 

이 책의 제목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늘 궁금해

너는 나를 뭐라고 부르는지

네가 골라 준 나의 진짜 이름은

 

흔히 불리는아주 쉬운킁킁거리기 좋아하는 강아지에게 맞춤한 이름으로, 소년은 코코라 불렀습니다소년은 궁금했지요코코는 나를 뭐라고 부를까?

 

아마도 코코는 자신이 가장 많이 들었던 말바로 그 이름으로 소년을 불렀을 겁니다소년도 바랐을 겁니다어쩌면 이렇게 말했을지도요...

 

"CALL ME BY YOUR NAME!"

 

 

 

**위 리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