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금꽃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qwop379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금꽃
환영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8,74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중간리뷰
서평
나의 리뷰
기대평
챌린지 쪼개읽기
리포터즈 쪼개읽기
책송이 쪼개읽기
독서중 쪼개읽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퇴근길인문학수업관계 빅토리아시대3부작 인음사 퇴근길인문학수업전진 리투선물도서 리딩투데이 퇴근길인문학수업전환 리투선물도서 클라라와태양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가 작가가 고심했던 부분과 애썻던..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새로운 글
오늘 90 | 전체 7948
2007-01-19 개설

2021-09-09 의 전체보기
심리의 책.리뷰2 | 리포터즈 쪼개읽기 2021-09-09 10:41
http://blog.yes24.com/document/150440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심리의 책

캐서린 콜린 등저/이경희,박유진,이시은 등저
지식갤러리 | 201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심리학의 역사는 꽤 오래되었다. 첫번째 목차 심리학의 태동에서 제일 먼저 만난 것은 갈렌이 만들어낸 개념인 성격의 네 가지 기질이다.
흙, 공기, 물, 불의 네 가지 기본 원소가 결합해서 만물이 생겼다는 것을 기본으로 각 원소의 성질대로 사람의 성격도 형성된다는 것이다. 우리가 흥미롭게 접하는 혈액형별 성격이나 이제마의 사상의학과 매우 유사하다고 느껴진다.
체액설은 더 이상 심리학의 분야도 아니고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갈렌이 서기 129~201년경 사람임을 보면 심리와 성격에 관한 사람들의 관심은 무척이나 오래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의식이 또렷한 잠'에서 비롯된 최면. 최면을 통한 무의식의 접근과 치료는 과학과 비과학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지금까지도 계속 이어져 오고 있다. 가끔은 나도 최면에 빠져 나도 모르는 나의 무의식을 알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 | 서평 2021-09-09 10:33
http://blog.yes24.com/document/150439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

데비 텅 저/최세희 역
윌북(willbook)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

데비 텅 (지음) | 최세희 (옮김) | 윌북 (펴냄)

14. 각자 할 일을 하는 이 시간이 너무나 좋다.

같은 공간에서...

내가 참 좋아하는 상황이다. "따로 또 같이"라는 말이 이보다 더 잘 어울릴 수 있을까?

함께 있고는 싶지만 취향이 다른 우리 부부. 같은 공간에서 각자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가끔 대화하고 가끔 눈을 맞추며 시간을 보낸다. 항상 무언가를 함께 해야한다는 의무감과 강박없이도 좋은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좋다. 한집에 같이 산다는 것이 가진 큰 장점 중의 하나다.

베스트 프렌드와 6년의 연애끝에 결혼을 했다는 데비 텅. 나와 남편은 4개월의 짧은 연애를 하고 결혼을 했다.

베스트 프렌드와 결혼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결혼해서 살면서 베스트 프렌드가 되어가기도 하는 것 같다.

질투없는 응원과 격려, 다름과 차이를 비난하지 않고 인정하며 우리 부부가 살아온 16년은 서로를 베스트 프렌드로 만들어 주었다. 성격도 취미도 어느 것 하나 닮은 점도 공통된 관심사도 없지만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하며 살기에 10년 남짓 말다툼조차도 없이 살아가는게 아닌가 싶다. 급하고 불같은 성격의 내가 남편에게 만큼은 고분고분 한 것을 보고 나를 아는 사람들은 신기해 한다. 그럴만도 하지. 나도 내가 신기하고 신통하고 그러니까.

함께 한 세월이 길어질수록 예전의 열정적인 사랑보다는 흔히들 "정으로 산다, 전투애로 산다"고 한다. 아무렴 어떤가! 사랑이든 정이든 전투애든 함께 나누는 감정이 따뜻하고 긍정적이라면 포괄적 의미의 사랑이 아닐까?

나에게 남편은 흔히들 얘기하는 남의 편이 아니라 하나뿐인 내편이고 베스트 프렌드이다. 함께하는 취미는 없지만 남편의 취미를 함께하는 사람들 속에 내가 잘 섞이고 나의 여가를 나누는 사람들 속에 남편이 잘 어우러진다. 서로가 서로에게 깊은 애정과 관심이 있기에 그런게 아닐까?

양보와 배려는 무조건 참는 것이 아니다. 어쩔 수 없이 뺏기는 것이 아니라 기꺼이 내어 줄 수 있는 것이다. '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 본문에서처럼 사소하게는 한편의 영화일 수도 있고 때로는 이 사람에게가 아니라면 절대로 용납되지 않는 것이 될 수도 있다. 바로 너니까, 바로 당신이니까. 기꺼이.

"고마워. 당신이라서. 내 옆에 있는게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이라서." 이미 백번쯤 말한것 같지만 내일은 백한번째로 또 말해줘야지!

일상을 감사하게 만들어준 "소란스러운 세상 속 둘만을 위한 책"도 고마워~

데비 텅과 나는 책을 좋아한다는 공통 분모를 제외한다면 닮은 점을 찾기 힘든 타인이지만 읽는 내내 박수를 쳐가며 "어머, 이건 내 얘기잖아!"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분명히 그녀의 사생활을 담아낸 책인데 왜 나는 내 얘기 같은 것인지.

세대와 언어를 뛰어넘는 공감대. 책이 주는 놀라운 선물이기도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