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위걸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ebor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여리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7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모집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생물이야기 #물벼룩 #생태계 #과학그림책 #자연이야기 #수서생물 #자연관찰동화 #운동회 #키움북스 #숲속동물들의봄맞이운동회
2015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여름 휴가 때 읽으신듯 하네요, 오래..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48 | 전체 42486
2013-10-10 개설

2015-02 의 전체보기
[시린 아픔 - 소피칼 ] 사람에게는 위로가 필요하다 | 나의 리뷰 2015-02-28 02:22
http://blog.yes24.com/document/79655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처음 이 책이 내게 왔을 때, 이런 예쁜 책도 있구나 싶었다.

보통 일반 책과는 달리 꼭 장지갑 크기의 사이즈!

그리고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양본이었다.

게다가 그레이 컬러에 빨간 글씨.

막 가지고 다니고 싶은 책이랄까?

먼저  읽고 싶다기 보다 사진을 찍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책이었다

(꼭 이런 책이었으면 좋겠다 나중에....)


 

 

-1,740,555

시린 아픔은 사진과 텍스트로 구성된 책인데 

사진이 주를 이룬다고 보면 된다.

저자가 3달간 일본에 간 이야기인데, D- 92 이로 시작된다

 

 

 

 

 

책 속에는 소피 칼이 바라본 일본이 보인다

내가 알고 있는 일본보다는 더 오래된 일본이 배경이다 

그 여행의 배경은 1984년도이니깐.


 


중간중간의 텍스트는

애인에게 편지를 쓰는 

'사랑하는 당신에게'로 시작한다

사랑하는 당신[이라는 조금은 진부하게 느껴지는 이 말이 

책을 읽는 내내 아주 친근하게 느꼈다

나도 사랑하는 누구에게 라고 하며 편지를 쓰고 싶어질 만큼!!


 


책은 어렵지 않다. 에세이같이 자연스럽게 흘러가고 

수많은 사진들을 보면서 일본을, 소피 칼이 처한 상황을 떠올려보게 한다

 

 

 

 

 

거의 책의 마지막 1/3 지점에서 가장 재미나다

저자는 자신이 유학을 가고 돌아오는 날에  사랑하는 남자와 만나기로 한 약속이 깨지면서

헤어지게 되는 이별 이야기를 계속 계속 다르게 써 내려간다

음 뭐랄까? 한 페이지의 영어 문장을 여러 사람이 번역한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이야기의 내용을 같지만 글이라는 게 쓰는 사람마다 다르니깐

그런 느낌으로 같은 이야기를 계속하고. 그게 책의 왼쪽 페이지를 구성 (빨간 전화기 사진이 있는)

 

오른 페이지는 주위 사람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로 채워나간다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슬픔 기억에 대해서....

다른 사람의 슬픈 기억을 듣는 것으로

이별의 슬픔을 이겨내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 다른 사람의 슬픔 기억을 듣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될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점 가장 큰 것은

사람에게는 위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 위로의 이유가 작던 크던

그리고 중요하고 중요하지 않던

사랑이 필요하듯 위로가 필요하다

어쩌면 우리는 사랑보다는 가벼운 위로가 더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p.s 소피 칼은 예술가이기에 이 책도 하나의 프로젝트로 보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유아동화] 싫어! - 사랑은 하나뿐인가요? (소담주니어 출판사) | 나의 리뷰 2015-02-22 01:53
http://blog.yes24.com/document/79571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실 동화에 대해 크게 관심이 없었는데

달콤이가 태어나고 나서 동화에 많은 관심이 생겼어요

그래서 소담출판사의 꼼꼼평가단으로 활동하면서

꾸준히 동화를 읽고 있는데요

나중에 달콤이에게 읽어줄 때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하는 생각이 들어요






첫 장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아이에게는 똘똘이라는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똘똘이는 지금 하늘나라에 있습니다."





아이에게는 사랑하던 강아지를 떠나보낸 기억이 있지요

그래서 자신을 따라오는 새로운 강아지에게 적개심을 보입니다

원래의 강아지의 자리를 쉽게 내어줄 수는 없기 때문이죠





하지만 새로운 강아지는 아이를 잘 따르고

아이는 정이 들어 새로운 강아지를 좋아하게 됩니다






아이는 강아지의 이름도 지어주고 옷도 갈아입히고 같이 놉니다

그렇게 아이와 강아지는 친구가 되는 거지요.





마지막에 이 동화는 이렇게 물어요

사랑은 하나뿐인가요?라고....





어른이 된 저는 사랑에 대해 많은 것을 걸었던 기억이 납니다

청춘시절에 늦게 사랑을 알아 한 10년 동안 사랑에 대해 많이 경험하고 그랬던 것 같아요

아직도 사랑은 잘 모르겠고

언제든 목마른 대상일 것 같지만요

사랑은 변하는 게 사랑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사랑만이 변한 것이 아니라

사람도 변하고 감정도 변하는 것 같아요





그렇게 우리는 새로운 사랑에 위로받고 행복해합니다

아이에게도 사랑했던 강아지가 있을 것이고

친구가 있을 것이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강아지와 친구를 만나게 되지요

지난 사랑도 사랑이고 현재의 사랑도 사랑이며

다가올 사랑도 사랑이듯이요





요즘 동화를 읽고 나면 내 마음이 어린이가 된 기분이 듭니다

한없이 맑아지는 느낌을 받아요

나중에 달콤이가 스스로 동화책을 찾아 읽게 되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같이 서점에도 가고 책도 고르고

책도 함께 읽게 되는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요~~






소담 주니어 - 유아동화 [싫어]








언제부턴가 책은 카페에서 읽는 게 진리네요.

따뜻하고 부드러운 커피 한 잔과 조용한 독서

쫑대디가 함께 공동육아를 해주어서

가능한 일이에요. 오늘도 고마워요!







[유아동화] 싫어! - 사랑은 하나뿐인가요? (소담주니어 출판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육아서] 딸바보가 그렸어 : 일러스트에 반했어 | 기본 카테고리 2015-02-22 01:39
http://blog.yes24.com/document/79571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딸바보가 그렸어



작가의 말에 보면


내 그림에 사람들이 공감해줄 때마다 사람 사는 것은 다 비슷하구나

싶었고, 힘든 육아 생활에 힐링이 된다는 댓글이 달리면 오히려 그 댓글에서 내가 힐링을 얻고 했다

육아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아이를 키우는 것이 곧 나를 키우는 것이라는 걸 그림을 그리면서 알게 되었다

그리고 육아의 시간들이 얼마나 많은 것을 선물하는지 역시 지난날을 돌아보며 깨닫게 되었다



공감 100%를 느끼며 순식간에 읽어내려갔다

저자인 남편은 정말 착한 남편, 아빠라는 걸 느꼈다

이 책 진작 좀 나와주지

어서 쫑대디한데 읽어보라고 해야겠다 하는 생각이 자꾸 들었다



이야기는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예비 아빠기

아빠 됐어요

아빠 한살

아빠 두살

아빠 세살

아빠 네살


이렇게 이다



아직 달콤이가 한살이라서 그런지 두살이야기 부터는

아직 완전 공감을 못 느끼고 있지만

앞에서는 꼭지 한꼭지마다 맞아 이랬지

하면서 얼마나 재미나게 읽었는지 모른다

처음 아기를 맞이하고 키우는 엄마아빠는 다 그런가 보다





이번주는 쫑대디가 나를 위해서

전적으로 달콤이를 케어해주고 있다








여리다는 할 일을 하면서

간혹 머리를 식힐 겸 책을 읽었다

책 읽는 것보다 더 집중하고 머리를 아프게 하는 일도 있다 ㅋ








요즘 내가 가장 많이 느끼는 문장이다

매일매일 아기가 나에게 안기는 것이

나를 안아주는 것이

꼭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어요 엄마 하는 것 같다

참 신기하지...달콤이는 나에게 아무말을 하지 않았는데

내 마음에 담지도 못할 만큼 많은 말을 해주고 있다







붓으로 그린 것 같은 일러스트

참 마음에 와 닿는다

내 마음에 강약을 써가면 의미를 전달해주는 것 같이!








매일 느끼는 거지만

지금이 이 순간이 너무 그리워질 것 같아서

이 순간을 아름답게 남기려고 노력하고 있다






[육아서] 딸바보가 그렸어 : 일러스트에 반했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나에게는 낯선 장르, 판타지 소설 [인디아나 텔러]를 읽고 | 기본 카테고리 2015-02-22 01:34
http://blog.yes24.com/document/79571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인디아나 텔러]는 판타지 소설이다

늑대인간을 주제로 다른 소설

난 지금까지 판타지 소설을 거의 읽어본 적이 없다

그래서 약간의 거리감을 느끼고 있었는데

첫장을 넘기고 너무 재미난 것이다

정말 말 그대로 책 속으로 빠져 들어가고 있었다


[인디아나 텔러]의

책의 처음부터 나오는 단어는 '루가루'

늑대인간을 그렇게 부른다

​책의 표지를 보니, 송중기 주연의 늑대소년이 떠올랐다

사람이 늑대가 되고

다시 늑대가 사람이 되는 사람의 상상속에서 무궁무진해지는 이야기.





어릴 때는 참 상상하는 것을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현실을 직시하거나 과거를 돌아보는 것이 아니라

매일매일 꿈을 꾸듯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많은 상상을 했었다

그 상상속에서 나는 공주가 되고 의사가 되고 변호사가 되고

돈많은 사업가도 되고 선생님도 되고 배우도 되었다

누군가를 사랑하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도

수퍼맨이 되기도 했다





판타지 소설은 그런 상상력이 모인 집합체 같다

'사람이란 이런 상상도 할 수 있는 거군' 하는 생각이 든다

해가 갈수록 나의 상상력은 고갈되었다

예전에는 생각하면 그것이 곧 상상으로 이어지곤 했는데

지금은 상상하려고 노력해도 잘 되지 않는다

지난 과거나 현재를 열심히 살필 뿐, 미래는 걱정만 앞서고.





책 속의 내용에서 교훈을 얻는 것이 주류지만

가끔은 책 자체만으로 생각에 잠기게 하기도 하는 것 같다

지금 이 책, [인디아나 텔러]처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