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위걸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ebor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여리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7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모집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생물이야기 #물벼룩 #생태계 #과학그림책 #자연이야기 #수서생물 #자연관찰동화 #운동회 #키움북스 #숲속동물들의봄맞이운동회
2015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여름 휴가 때 읽으신듯 하네요, 오래..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6 | 전체 42494
2013-10-10 개설

2015-09 의 전체보기
에쿠니 가오리 - 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 나의 리뷰 2015-09-26 01:36
http://blog.yes24.com/document/82182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기다리고 기다리던 에쿠니 가오리의 신간이다.

책표지며 책 제목이며 그녀와 딱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존보다 꽤 많은 분량의 소설.

 

 

에쿠니 가오리의 오랜 팬으로서 그녀의 작품을 되짚어보면,

다작으로 새로운 신간이 나와서 매번 행복했다.

몇 년만에 한 권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일년에도 몇 권씩 나와주니깐. 그래서 책장에 그녀의 책이 쌓일 때마다 혼자 뿌듯해한다.

언젠가는 다시 예전의 책들을 꼼꼼히 읽어보리라 다짐하면서.

 

 

모든 일에는 장단점이 있듯,

에쿠니 가오리에 대한 시선도 나뉜다. 나는 아마도 에쿠니 가오리의 매력에 빠져있는 독자중 하나일터.

그 여리여리함이 약한 듯하면서도 강함을 내포하고 있어 나에게는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

 

 

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가족에 대한 이야기.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항상 가장 가까운 관계여서 그런지

다른 사람의 가족 이야기라도 엄청 속을 들여다보는 느낌이 든다.

다른 가족들은 이렇구나, 하는 생각.

모든 가족들에게는 다 비밀이 존재하는 구나 싶고.

 

 

또 나는 에쿠니 가오리의 다음 신간을 기대하며 책장을 덮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상상력이 무한대가 되는 책 : 여기 용이 있다 | 나의 리뷰 2015-09-25 23:58
http://blog.yes24.com/document/82181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상상력이 무한대가 되는 책 : 여기 용이 있다

 

 

 

작가의 상상력에 압도되는, 매료되는 책이었다.

[여기 용이 있다]라는 책은.

나의 빈약한 상상력을 더욱 느끼게 해준 책이었는데,

작가의 뛰어난 상상력에 그만 첫장을 느끼면서 아 이런 상상을 하다니! 할 수 밖에 없었다.

 

 

 

이 작가는 스페인의 시나리오 작가인자 영화감독으로

많은 유명한 상을 수상한 경력도 있다.

영화가 궁금해지는 작가인데, 소외된 이웃들의 모습을

공감을 일으키는 시선으로 담았다고 하니 보고 싶어졌다.

상업적인 영화가 아닌 독립영화인 것 같아서 말이다.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을 따라 각 단편들을 읽어가다 보면,

온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에 머리가 아플 정도가 되었다.

하지만 생각을 계속 하게 되는 그런 상황이랄까?

편하게 읽는 소설은 아니지만 , 재미가 배가 되는 책.

그래서 반드시 천천히 읽을 것 이라는 배려의 문구가 있었나 보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사물을 다시 보게 되는 관점이 생겼다.

생각을 비튼다고 해야 하나?

기존에 평범하게 바라보던 눈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보게 된 것 같다.

나의 빈약한 상상력도 좀 더 깊어졌기를 바래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쿠기가 갑자기 만들고 싶어지는 유아책, 루루와 라라의 화려한 쿠키 | 나의 리뷰 2015-09-25 11:58
http://blog.yes24.com/document/82172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쿠기가 갑자기 만들고 싶어지는 유아책, 루루와 라라의 화려한 쿠키

 

 

 

 

이 책을 지하철에서 읽고 있는데 , 갑자기 쿠키가 너무 만들고 싶어졌다.

아기용 쿠키는 딱 한번 지난번에 멸치쿠키를 만들어 주었는데

한꺼번에 많이 만들어서 그런지

만드는 내가 질려서 한동안 쿠키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그 때, 정말 아기가 잘 먹어주어서

아기가 먹는 과자는 앞으로 내가 만들어 줄까?

아주 큰 결심을 살짝 가지기도 했었다 ㅋㅋ

 

 

이 동화책은 친구를 돕게 되면서 나무에 쿠키열매를 열리게 하는 내용인데,

쿠키를 만들고 포장하는 내용이 아주 세세하게 잘 나와있어서

꼭 아기쿠키 요리책 같다!!!

아래의 사진을 보면 잘 알 수 있다.

 

쿠키를 반죽하고 모양을 찍고 오븐에 굽는 방법이 쉽게 설명되어 있ㄷ

 

 

 

만들어진 쿠키에 예쁜 모양을 넣는 방법도!!

 

 

 

화려한 쿠키는 선물용으로도 참 좋을 것 같다.

 

 

 

게다가 쉬우면서도 예쁜 쿠키포장 방법까지 여러가지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조만간 추석 기념 쿠키를 만들어 줘야 겠다.

지난 번 처럼 잘 먹어줄지 기대된다^^

이 책은 엄마와 아기가 함께 쿠키를 만들어보고

친구나 선생님에게 쿠키를 포장해서 선물해 보는 과정을

함께 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나중에 우리 아기가 요리하는 것에 관심이 많았으면 좋겠다.

엄마, 맛있는 요리 좀 해줘 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행복한 대통령 호세 무히카 | 나의 리뷰 2015-09-24 06:20
http://blog.yes24.com/document/82153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호세 무히카는 실존한 우루과이 대통령이다.

행복한 대통령, 호세 무히카는 정치권력이라는 말이 무색하게도

모든 것을 국민을 위해 노력하고 자신을 내려놓은 대통령이었다.

 

 

 

대통령의 월급의 10% 자신을 위해 쓰고

나머지는 가난한 난민들의 주택을 짓는 일에 쓰여졌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읽고 정말 이게 실제로 가능한 일이구나 싶었다.

그렇게 자신을 헌신해서 국민을 사랑하는 대통령이 있구나 하고 놀랐다.

 

 

이런 일은 모든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에.

호세 무히카의 일화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책에 나오는 일화중에 하나는

살고 있는 지역에 재해가 나서 이웃의 지붕을 고쳐주러

직접 연장을 들고 찾아갔다는 것이다.

자신을 대통령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 평범한 이웃사촌처럼 말이다.

 

 

그리고 그는 자신이 삶을

자신이 택한 간소한 삶이라고 말한다.

대통령이라고 호화로운 집과 자동차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

자신이 원하고 편하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일반적인 삶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사는 것도 쉽지 않다.

가끔 욕심으로 몸과 정신이 힘들어지는 나날이 있다.

작은 동화책 한 권이 계속 내 손을 떠나지 않은 날이었다, 오늘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뭉클하면 안되나요? : 마스다 미리 에세이 | 나의 리뷰 2015-09-22 06:06
http://blog.yes24.com/document/82120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뭉클하면 안되나요?  : 마스다 미리 에세이

 

 

뭉클의 순간, 그 순간을 소중하게 떠올리게 해주는 에세이였다.

살아가면서 아주 소소한 작은 일에 뭉클함을 느낄 수 있다는거

그것을 놓치지 않고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막상 해보면 쉽지 않은 일이니깐.

 

 

 

 

마스다 미리의 책 덕분으로 오랜만에 뭉클이라는 단어를 수없이 되뇌이게 되었다.

많이 사용해보지 않았던 단어라서 그런가 보다.

아니면 나는 뭉클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좀 더 깊게 생각한 걸까?

 

 

 

마스다 미리의 뭉클하면 안되나요? 책을 들여다보면

정말 이렇게도 일상에는 뭉클이 넘쳐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마스다 미리의 에세이 중간중간 한 컷 만화가 나오는데

일종이 카툰같은 느낌이다.

다시 한번 그림이라는 놀라운 매력에 빠지게 된다.

 

 

 

뭉클하면 왜 안되겠어요? 오히려 많이 뭉클할수록 좋지만 우리는

그 순간들을 놓치거나 그냥 지나치지 않는가 싶다.

 

 

 

그 한마디에 뭉클이나 가볍게 뭉클!

참 마음에 든다. 이것에 삶을 즐기는 자세가 아닐까?

세상에는 중요한 일들도 힘든 일들도 많지만

너무 그런 일들만 염두에 두다보면, 더 세상이 각박해지고 삶에 지쳐갈 것 같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더 뭉클한 일이 없나 찾게 되는 요즘이다.

 

 

 

 

뭉클하면 안되나요?  : 마스다 미리 에세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