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ymg012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symg0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ymg012
symg012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43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제목만 보고 드라마 작가가 쓴 드라마..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555
2020-11-24 개설

2021-02 의 전체보기
집행관들 | 기본 카테고리 2021-02-26 21:00
https://blog.yes24.com/document/139133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집행관들

조완선 저
다산책방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조완선 장편소설

미스터리 추리소설이란 짧은 설명에 호기심이 일었다.
영화도 잔인하고 폭력적인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살짝 걱정하면서.
책을 다 읽고 덮은 지금의 마음은 통쾌하나 씁쓸하고 애잔하다.
사회의 부조리와 가진 자들만을 위한 법은 꼭 소설 속에서만 있는 얘기가 아니니 더 공감하며 집행관들을 응원했다가도 등골이 서늘해지는 그늘의 집행 방법에는 도리질도 쳤다가.
현대판 홍길동 같은 이들의 끝이 더 찬란하길 읽는 내내 응원했건만.

집행관들을 읽으면서 옆에 공책 하나를 두고 한 사람 한 사람 그들이 조직에서 드러날 때마다 인물 관계도를 추가해 그려나갔다.
대개는 거미줄처럼 엮이는 경우가 많이 없는데 와... 정말 조완선 작가님은 이 인물들을 얽히고설키게 하는 데만도 큰 공을 들이신 게 분명하다.
퍼즐 풀 듯이 풀어도 딱딱 들어맞도록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해답이 달린다.
이토록 마음의 상처를 지닌 그들이 송 교수를 축으로 유기적으로 모여들 수 있었던 힘은 무엇이었을까?
너무나 생생해서 실화에 바탕을 둔 것이 아닌가 잠시 생각도 해봤다가.

실제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이 사건들을 대하는 나의 마음은 어떨 것인가?
사회의 정의를 실현하는 그들을 마냥 지지하기도 마음이 편치 않고 법망 피해 가며 사리사욕을 채우는 몹쓸 탐관오리들을 그래도 생명은 소중한 것이라고 손 들어주고 싶지도 않다.

당당하게 부정부패를 저지르고도 끼리끼리 봐주며 떵떵거리며 사는 오늘날의 그들이 우연히 이 책을 집어 들었다가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히면 좋으련만.

집행관 조직이 와해되고 결국 이렇게 끝나는 건가 아쉬울 때,
우리는 고맙게도 북극성의 정보가 어디서 흘러들어 왔던 건지 알게 되고
정의가 살아있음에 마음을 쓸어내리게 된다.
노 소장이라는 새 심판관의 이름을 살짝 들은 것만으로도 큰 위로를 받게 됨은 물론이다.








#소설 #역사소설 #정치소설 #사회소설
#한국소설 #반특위 #친일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우주를 삼킨 소년 | 기본 카테고리 2021-02-03 22:04
https://blog.yes24.com/document/137650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주를 삼킨 소년

트렌트 돌턴 저/이영아 역
다산책방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트렌트 돌턴 장편소설

이 책에 대한 첫 번째 호기심은 띠지에 적힌 "제제"에서 비롯되었다.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가 나에게 어떤 책이었던가?
아이가 초등학생이던 시절, 독서등 아래에서 눈을 맞추며 매일 밤 함께 아껴읽던 가슴 시리고도 따뜻했던 이야기지 않은가.
끌리지 않을 수가 있나.

이번엔 "엘리"다.

7백 쪽에 가까운 이 예쁜 책을 처음 손에 쥐고 표지 위의 작은 새와 남자아이를 손으로 쓸어 보았다.
나중 이 둘은 마냥 예쁘고 고운 그림만이 아닌 걸 알게 되지만.
이 이야기에 온전히 빠져들기 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다. 엘리가 사는 세상은 나의 세상과는 많이 달라서 그 아이가 들려주는 이야기와 주변 인물들을 파악하는데도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필요했으니.
엘리는 영리하고 감성적인 특별한 아이다.
이 아이의 아픈 이야기에 빠져들기로 마음먹고 귀를 기울이는 노력의 시간이 조금 지난 후엔 나를 잊게 되었다.
실제로 이야기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난 씻는 것도 먹는 것도 심지어 화장실에 가는 것도 어려워졌다.
엘리의 행방과 그 아이의 안전이 너무도 궁금해서.


피를 토하면서도 술에 취하는 아빠,
마약에 빠져 짐승의 울음을 울고 빠져나오지만
라일에 이어 테디와도 같이 살겠다는 엄마,
말 대신 허공에 글을 써서 대화하는 형,
의수족 보조기 판매 업체를 운영하며 끔찍하고 잔인한 짓을 일삼고 마약을 밀매하는 타이터스 브로즈,
타이터스의 부하로 잔인하게 사람들을 죽이고 신체를 절단하는 일을 서슴지 않고 하는 이완 크롤,
실제 인물이라고 밝혀진 전설의 탈옥수이자 엘리의 베이비시터인 아서 슬림 할리데이.

이 주요인물들은 긴밀히 짜인 그물처럼 서로 얽혀있다.
슬림 할아버지에게 들은 수많은 이야기들과 그와 함께 했던 많은 순간들이 후에 하나씩 이야기의 고리로 연결되며 이어지고 마지막 순간 엘리를 살리게 된다.
그 시계탑! 이리 이어질 줄 전혀 짐작도 못했고말고.

엘리가 행운의 손가락을 잃던 순간,
어쩌면 이럴 수가 있을까... 울분을 참지 못하며 아닐 거라고 부정했다.
꿈일 거라고 분명 꿈에서 깰 거라고.
그러나 결국 그 가여운 아이의 손가락이 그 악인들의 손수건에 싸여 사라졌음을 알게 되면서 나는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해야 할 일들을 다 쌓아두고 엘리만 눈으로 좇았다.

엘리가 잘린 검지 관절의 고통을 참을 때에도 엄마를 만나고 싶어 교도소 안으로 들어갔다가 벽 아래로 떨어지던 그 순간에도 테디의 욕설과 매질을 참으며 엄마를 구해내려 하던 순간에도 엘리는 용감하고 특별했으며 더는 아이가 아니었다.
주변에 멀쩡한 어른 하나 없이도 엘리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애를 쓰는 것이다.
결국 온 세상에 악이 드러나는 순간,
이젠 다 끝났구나 마음을 놓았다가
'헉' 소리와 함께 심장이 빨리 뛰기 시작하는 경험을 했다.

아름답고 특별한 아이의 성장기라고만 하기에는 이 이야기는 너무 많은 요소들을 담고 있다.
서스펜스, 미스터리, 감동과 전율
공감과 분노

마침내 엘리가 사랑을 찾고 행복해져서 정말 다행이다.
그 아이는 충분히 그 행복을 누릴 자격이 있다.

여러 문학상을 섭렵했고 호주에서만 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더니
'아이고 가슴이야... '
읽는 동안 5년은 늙었다

너무 생생하고 강렬해서 꼭 신문 사회란을 읽는 것 같더니 그럼 그렇지 작가의 실제 경험이 담뿍 녹아 있다고 한다.

다 읽고 책을 덮으며 깨달았다.
'아! 이 작은 새!! 솔새였어. 솔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