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ymg012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symg0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ymg012
symg012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제목만 보고 드라마 작가가 쓴 드라마..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583
2020-11-24 개설

2021-09 의 전체보기
사소한 하루가 모여 하나의 삶이 되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9-09 00:44
https://blog.yes24.com/document/150428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소한 하루가 모여 하나의 삶이 되었다

오필 저
바른북스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소한 하루가 모여 하나의 삶이 되었다

오필 지음

저자는 어떤 한 주제가 아니라 삶을 관통하는 생각들의 편린들을 모두 엮어 책을 내었다.
그래서인가 책의 내용은 사랑 얘기 담긴 연애편지 같다가 하루를 돌아보며 쓴 일기 같고 누군가에게 보내는 다정한 편지 같다.
시처럼 함축적이기도 하고 구구절절 설명이 자세하기도 해서 읽는 장마다 다른 마음으로 대하며 읽었다.
저자가 남자분이란 것도 나중에야 알았는데 왜 그런가 떠올려보니 이십 대 초반 아가씨의 정서가 듬뿍 느껴지는 글들 때문이었다.
책을 모두 읽은 후에 인터뷰한 기사를 찾아 읽고 사진을 보며 감성이 충만하신 분일 거란 짐작이 더 확고해졌다.
누군가에겐 그저 사소한 일상이 저자의 글을 통해 특별해지고 그것들이 쌓여 빛을 발하는 삶, 이 책을 써냄으로써 오필님이 바라던 것은 그것이었을 것이다.
크게 세 챕터로 나뉘어있는 글들은 제목만 훑어도 사소하게 느껴지지 않았다.
내가 지나온 20대와 30대가 에피소드마다 떠올랐고 그때 나의 상대방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었겠구나 흥미로웠다.
힘들었고 어두웠던 내 젊은 날, 나는 내가 젊다는 것을 내가 사랑하고 사랑받고 있음을 알지 못했다.
저자는 쓰고 생각하며 자신의 감정을 매만지고 어리숙했던 그때의 나보다 훨씬 현명하게 그 길을 지나고 있음이 반가웠다.
'모든 일에 끝이 있다는 믿음으로 지금 겪고 있는 두려움을 이겨내야만 한다'라거나 '운동할 시간이 없는 게 아니라 운동하고 싶은 시간이 없는 거다'라는 말들은 단순한 조언을 뛰어넘어 뼈 때리는 잠언 수준이 아닌가.
지금 세상을 앓고 있거나 사랑에 넘어져 상심한 사회 초년생들이 읽어보면 나만 힘든 게 아니라는 위로를 받고 외로움은 반감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을 읽어보고 고칠 점은 조용히 알려달라신 오필님의 인터뷰에서 그분의 섬세하고 예민한 심성이 느껴져 응원하고픈 마음이 되었다.
'별똥별은 소원을 이뤄주는 별이 아니라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주는 별'이라고 믿는 찬란한 젊음들에게 그대들은 그대들 자체로 충분히 아름답다는 찬사와 결코 늦지 않았다는 따뜻한 응원을 전하고 싶다.

미약했을지 모를 '젊음'들은 점차 더 큰 불꽃으로 활활 타오르고 있는데
내가 누굴 지적하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