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43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5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재익 작가의..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재습격~~ 제일.. 
내가 정말 그럴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7 | 전체 93580
2007-01-19 개설

2015-01 의 전체보기
[도서] 이야기가 있는 생활 자수 | 기본 카테고리 2015-01-27 17:36
http://blog.yes24.com/document/79305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야기가 있는 생활 자수

김희진 저
도도 | 2014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에 생활자수라는 말이 꼭 어울리지 않나 싶다...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책 속의 자수감촉, 원단의  감촉을 만져보고 싶어서 자꾸만 손으로 그림을 쓰다듬게 된다. 따뜻하고 몽글몽글한 느낌이 계속 차오른다. TV에서 여염집 아낙네나 규수들이 놓은 수,를 자수라고 생각했던 좁디 좁은 나의 고정관념을 박살내고 어느새 읽다보면 손바느질과 자수거리가 된 소박한 이야기들, 소소한 장면들, 물건에 흠뻑 빠져들게 된다. 친절하게도 나와 같은 무식쟁이도 포기하지 말라고 재료와 도구 뿐 아니라 스티치 방법 하나하나 모양새와 더불어 꼼꼼하게 설명해 놓았다. 또 기본적인 도안들이 명시되어 있어서 예전에 조각들을 이어놓은 식탁보를 보고 천연염색의 매력에 젖었을 때가 있었는데 서툴지만 이런 일상의 감정들을 수놓을 수 있다면 나의 생활도 그 천연색색의 조각보들처럼 모여져서 아름답게 꾸며지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다.

풍경 그리고 수파트의 제목들만 봐도 작가의 일상의 소소한 행복들이 느껴지는데 읽다보면 정말 컵받침이며 파자마며 앞치마며 다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 이 책을 읽은 많은 사람들이 벌써 도전을 시작하지 않았을까...자수라는 것이 어렵기만 한 것이 아니라 정서안정에도 좋고 작은 것에서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취미로 정말 좋다는 것이 새삼 느껴졌고 결혼을 앞두고 있는데 결혼하고 나면 작은 시간이라도 쪼개서 꼭 해보고 싶은 것들이 생겼다. 더럽고 급한 성질에 책에 나온 두 부류의 사람들 중에 맘에 안들면 막 뜯어내는 그런 사람은 되지 말아야할텐데...그런 걱정이 앞서기도 하는데 조바심과 초조함을 내려놓고 내 깜냥대로 할 수 있는만큼만 시작해 봐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서] 아침 단식 암도 완치한다 | 기본 카테고리 2015-01-01 20:24
http://blog.yes24.com/document/79035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침 단식 암도 완치한다

이시하라 유미 저/김영주 역
부광출판사 | 2014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단 책의 첫인상이 재미있다. 뭔가 투박하고, 전혀 꾸미지 않았고, 어찌보면 요즘의 책들과 어울리지 않게 촌스럽다고 여겨질정도로 원초적이고 자극적이다. 그런데 왠지 책의 내용과 잘 어울리는 컨셉인것 같아서 마음에 든다.

저자가 소개하는 단식은 절대 난행이나 고행이 아닌 건강을 위해 실천한다면 생명력을 강하게 만드는 요법이라 할수 있겠다. 단식이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건강의 지혜였고 아침에만 주스를 마시는 단식만으로도 극단적인 효과가 나왔다는 것을 저자는 실사례를 들어 밝히고 있다. 또 난치병이 개선된 유명인들의 성공사례를 통해 단식이 최선의 치료법이었다는 것을 드러내며 무리하게 영양분을 투입한 환자가 오히려 치료가 더뎠다는 사실도 증명되었다고 한다. 즉, 환자의 식욕감소는 의미있는 일이라는 사실이다. 우리는 잘 먹어야 낫는다는 말을 줄곧 들으며 자랐고 또 아픈 이들에게 그렇게 권유하지 않는가. 그런데 이 책을 읽다보면 모든 병이 맑지 않은 피, 즉 노폐물이 배출되지 않는 혈액에서 나오는데 특히 과식과 잘못된 식습관이 혈액을 탁하게 만든다는 것을 알게 된다. 물론 채소와 과일위주의 식사가 좋다는 얘기는 들어왔지만 육류나 밀가루, 유제품 등이  소화와 배설이 잘되지 않는 음식이고 혈액속에  노폐물과 독소 찌꺼기가 쌓이게 되는 원인이 된다는것은 인스턴트나 정크푸드 등 우리의 잘못된 식습관에 경종을 울려준다. 뿐만 아니라 운동부족과 스트레스, 냉증과 화학물질도 역시 혈액을 탁하게 만드는 요인임을 알려주고 잘못된 우리의 상식들도 바로잡아준다. 무조건 고치려고 하는 피부병과 염증 등을 그대로 둘 것과 질병이 건강유지를 위해 생긴다는 정보는 아프면 병원부터 찾고보는 습관에 큰 도움이 될것 같다. 또 단식중 혈압이 내려가고 혈당이 떨어졌다는 수치와 혈액 중 중성지방의 양이 감소하고 몸에 쌓여있던 잉여수분이 활발하게 배뇨되어 체중이 감소한다는 내용을 보면 지금 심각하게 건강에 위기가 온 사람들이라면 귀가 솔깃할듯 싶다. 단식을 하면서 사과와 당근을 갈아만든 쥬스를 섭취하면 수분공급에도 좋고 그냥 물단식보다 효과가 좋다고 하는데 이 책에 소개된 식단에 따라 아침단식, 7-14일 단식은 각 사람 체질따라 상황따라 도전해 볼만한것 같다.
사실 우리는 너무 많이 먹고, 비만하며, 낭비하며 살고있다. 아무리 좋은 음식도 나에게 맞아야 좋은 음식이라는 말도 있지 않나...살을 빼는 것 즉 미용에만 목적을 둘 것이 아니라 이제부터 건강을 위해서 좀 적당히, 덜 먹는것도 지혜인것 같다. 내 몸 속에 쌓인 독소와 노폐물에 대해 경고해주는 책인것 같아 고맙게 읽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