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0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5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재익 작가의..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재습격~~ 제일.. 
내가 정말 그럴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93620
2007-01-19 개설

2015-11 의 전체보기
괜찮아 내 손을 잡아 | 기본 카테고리 2015-11-03 22:02
http://blog.yes24.com/document/82708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괜찮아, 내 손을 잡아

이성 글/김정미 그림
가람어린이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장을 넘기며 참 오래전 일들이 기억이 났다. 같은 학교 남학생을 짝사랑한 일, 아무것도 아닌 일을 가지고 오해하며 왕따시키고 왕따당한 일, 여자들의 우정도 무시하면 안된다며 화장실도 같이 가고 평생 친구라는 믿지 못할 맹세까지. 그리고 부모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비밀들을 공유하며 깊이 친해졌었던 어딘가에서 살고 있을 친구들...모두모두 떠올랐다.

뭐 요즘 아이들 발랑 까졌다고들 관용구처럼 말하지만 우리때랑 크게 다르지 않다는 안도감, 마저 드는 책?

주인공 마리는 자신이 두살때 부모님이 헤어지고 엄마와 따로 살고 있는 맹랑하고 귀여운 소녀이다. 학교에서 제법 인기도 많고, 어느날 전학온 재형이라는 남자아이와 얽히고 얽히면서 사춘기를 성장기로 보내게 되는 이야기인데 요즘의 현실에 맞게 엄마도 자기 인생을 살고있고, 그 엄마와 친구같은 모습으로 지내는 것이나, 이혼한 부모들의 상황들을 12살 소녀가 차츰차츰 받아들이며 자라나는 마리와 그 친구들에 대한 이해 등은 무난하고 순조로운 내용이었던 것 같다. 오해도 있고 편견도 있었지만 어리기만 하고 자기밖에 몰랐던 마음에서 어느정도 자신을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들의 진심을 알아가기도 하고. 상황은 그렇다치더라도 요즘 아이들의 현실과 조금 동떨어지는 대사는 조금 아쉬웠다. 아무래도 책이니까 순화시키는 게 필요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 나이때는 모든 일들이 정말 우주같이 커 보이고, 심각하지 않았었던가. 마리와 재형, 그리고 그 친구들의 모습, 주변인들을 보며 내게는 오래되고 풋풋한 추억들을 떠올리게 하는 책이었는데 요즘 아이들이 본다면? 유치하다며 집어던질 친구들도 있겠지만 그래도 소녀적 감성이 풍부한 책이기에 재미있게 읽고 이런 성장을 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서] 만능 양념 | 기본 카테고리 2015-11-03 21:15
http://blog.yes24.com/document/82707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만능 양념

이현주 저
비타북스(VITABOOKS)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리초짜에게 있어서 만능, 이라는 말보다 더 반가운 단어가 또 있을까...요즘 백선생님 요리프로를 즐겨보며 이것저것 따라해보기도 하지만 사실 쉽다고 해서 모든 사람의 입맛에 다 맞는 것은 아니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던 시기에 이 책을 보게 되었다.

초보도 쉽게 요리를 할 수 있는 비법양념장이라며 자신감을 북돋워주는 이 책은 국물요리를 할 수 있는 만능찌개장부터 만능된장, 만능양념장, 만능드레싱까지 소개하고 있는데 한식에 정말 자신이 없는 나로써는 온갖 찌개를 끓일 수 있는 만능찌개장과 거의 모든 무침을 해결해줄 수 있는 만능양념장을 가장 중점적으로 보았다. 일단 책이 예쁘고 요리순서나 완성된 요리 사진을 담은 페이지들이 하나같이 너무 정갈해서 좀 지저분하게 요리하는 나로써는 부담이 되기도 했지만 어쩌겠나. 내 주방은 좁고 나는 깔끔하지 못한 인간인것을. 그래도 책에서 설명해주는 계량법에 따라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만능비법장으로 요리한다면 맛은 나겠지, 하는 생각에 이것저것 도전해볼 계획을 세우고 있다. 우선 찌개장같은 경우는 집에 있는 재료에 어간장(?) 난 처음들어보긴 했는데 그것만 넣으면 될 것 같아서 얼마전 처참하게 실패한 닭볶음탕에 다시 도전해보고, 먹는 것 정말 후딱이고 너무 좋아하는데 만들기는 만만치 않은 나물종류들도 만능된장과 만능양념장만 있으면 어느정도 맛이 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본다. 뒷부분에는 샐러드드레싱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과일&채소청 만드는 방법이 있다.

과연 남도의 섬에서 신선한 제철 식재료들을 먹고 자란 저자답게 요리의 소개 속에서 정성이 가득 느껴지고, 무엇보다 인간은 땅에서 자란 좋은 식재료들을 먹어야 하며 거기에 양념까지 더해진다면 더할나위 없을텐데...인스턴트로 몸을 망치고 있는 나와 우리의 현실을 돌아보며 오랜만에 눈이 좋은 식재료를 보며 호강을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특히 기본이 중요한 요리초보들에게 추천하고 싶어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