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tjs13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늘도맑음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274
전체보기
기록
나의 리뷰
후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추천 받은 책인데 아직 안읽어봐서 읽.. 
정말 코로나가 뒤바꿔 놓은 일상 이것..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9163
2017-05-11 개설

2022-06 의 전체보기
멀쩡한 남자를 찾아드립니다 | 후기 2022-06-29 02:00
https://blog.yes24.com/document/16489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멀쩡한 남자를 찾아드립니다

앨리슨 몽클레어 저/장성주 역
시월이일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멀쩡한 남자를 찾아드립니다'의 작가 앨리슨 몽클레어는 가족에게서 물려받은 손때 묻은 페이퍼백판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과 제임스 본드 영화에 푹 빠져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앨리슨 몽클레어는 자연스럽게 범죄와 음모, 스파이 이야기에 중독된 작가로 성장하였고, '멀쩡한 남자를 찾아드립니다'를 통해 소설가로 데뷔했다. 이후 '아이리스 스파크스-그웬덜린 베인브리지' 콤비가 등장하는 '왕실 연애 사건'과 '악당의 동행' 연이어 발표했다. 마치 셜록-왓슨의 여자버전과도 같이.

책표지부터 분홍분홍한 것이 심상치 않았다. 멀쩡한 남자를 찾아 준다는 말에 설레였다. 옴니버스식으로 사랑이야기 펼쳐질 줄 알았다. 하지만, 설레이는 사랑보다는 의문투성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하는 이야기이다.

제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옥스퍼드에는 멀쩡한 건물이 딱 한 채 있다. 하나의 암시처럼 주변의 건물들은 모두 무너져 있지만, 우뚝 서 있는건물 꼭대기에는 '바른 만남 결혼 상담소'가 있다. 마치 운명처럼 그웬과 아이리스는 결혼 상담소를 차리게 된다. 그 멀쩡한 건물 꼭대기에.

그웬은 남편을 잃은 충격에 휩쓸려, 요양원에 입원까지 하게 된다. 퇴원 후, 그웬의 아들의 양육권은 시부모님에게 넘어갔고, 그웬은 시부모님의 저택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었다. 그웬은 감옥아닌 감옥에서 아들을 볼 수는 있었지만, 엄마로서는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었다.

그웬은 지인의 결혼식에서 우연히 아이리스를 만나게 된다. 둘은 첫만남이었지만 말이 잘 통했다. 곧바로 둘은 번호를 교환하고 두번째 만남을 이어갔다. 두번째 만남이 끝날쯤엔 자연스럽게 '바른 만남 결혼 상담소' 사업 계획을 세웠다. 그웬에게는 아이리스가 구원자도 같았을 것이다. 사무치는 외로움을 견뎌내야 하는 처지였으니.

미스 라살은 결혼을 하기위해 바른 만남 결혼 상담소를 찾았다. 결혼을 하기위해서. 하지만 아이리스는 미스 라살에게 이상함을 느낀다. 그녀의 스타킹과 치마에서. 그래도 그웬과 아이리스는 미스 라살에게 멀쩡한 남자를 찾아주려 남성 고객 명단을 뒤진다. 적당한 남자를 찾았다고 느낀 둘은 남성들에게 미스 라살과 만날 방법을 적어 편지를 부치고 퇴근을 한다. 미스 라살의 러브스토리를 기대하였지만, 기대와 달리, 그웬과 아이리스에게 날아온 소식은 미스 라살이 칼에 찔려 살해되었다는 것이었다. 곰곰히 되짚어 보면, 미스 라살의 정체도 의심스럽다. 과연 누가 미스 라살을 죽인 것일까?.

그웬과 아이리스를 결혼 상담소의 회원이 살해당하는, 또다른 회원은 용의자일지도 모른다는 각종 루머와 찌라시를 이겨내고 사업을 유지할 수 있을까?. 이 위기를 어찌 해쳐나갈지, 미스 라살을 죽인 진범이 누군지 궁금하다면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멀쩡한남자를찾아드립니다 #앨리슨몽클레어 #시월이일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신간살롱 #독서카페 #오늘도맑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행성1 | 후기 2022-06-28 16:23
https://blog.yes24.com/document/164868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행성 1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전미연 역
열린책들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바스테트는 평범하기 그지없는 고양이였다. 매일 똑같은 사료를 먹고, 집사 나탈리를 기다린다. 반복되는 일상이 지루한 바스테트의 유일한 낙은 창가를 내다보는 것이다. 어느때와 같이 밖을 내다보던 바스테트는 '피타고라스'라는 수컷 고양이를 만나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검은 옷을 입고 턱수염을 기른 사내 하나가 옆 건물에 있는 아이들을 향해 소총을 발사한다. 곧바로 내전이 발발했고 사회 질서가 무너졌다. 사회 질서가 무너지기 시작하자, 도시에는 쓰레기가 쌓이게 되었다. 방치된 쓰레기 더미에 바퀴벌레와 해충들이 들끓기 시작했고, 하수구에 숨어있던 쥐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쥐들은 무서울 것 없었다. 인간도, 고양이도 무섭지 않았다. 쥐들은 무서운 속도로 번식했고, 세력을 키웠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티무르'가 있었다. 티무르에게는 자비가 없었다. 모든 문명을 무너뜨리고 세상을 지배하고 싶어했다. 바스테트와 피타고라스는 인간, 개, 돼지, 앵무새들과 연합하여, 티무르의 세력에 저항해 요세를 세웠다. 하지만, 곧 그 요세도 무너졌다. 바스테트와 피타고라스, 연합군은 도망갈 곳은 없었다. 그들은 티무르를 피해 뉴욕으로 가기로한다. '마지막 희망'이라는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도착한 뉴욕, 쥐가 없는 줄 알았는데...뉴욕은 쥐로 바글바글했다. 뉴욕쥐들은 마지막 희망을 발견하고 공격해오기 시작한다. 뉴욕쥐들은 잔인하고, 수도 많다.

 

마지망 희망, 곳곳에서 비명소리가 들리고 죽음의 향기가 짙게 피어났다. 바스테트와 피타고라스, 연합군은 뉴욕쥐들에게 맞서 싸워야하는 것인가?. 아니면, 프랑스로 돌아가 티무르와 다시 한번 전쟁을 벌여야 하는가?. 아, 티무르를 피해 왔는데, '알 카포네'라니. 간신히 도망친 마지막 희망 앞에 불빛이 비친다. 고층빌딩에서 비치는 그 불빛은 마치 구조 신호같기도 하고, 이 곳으로 오라는 신호 같기도 하다. 과연 그 불빛은 희망일까? 악재일까?.

 

사실, 고양이시리즈의 전 이야기들을 오래전에 읽어 스토리가 기억이 나지 않을까 걱정이었다. 하지만 그런 걱정은 우기였다. '고양이-문명'을 읽지 않아도 전반적인 스토리 라인을 이해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고, 술술 읽힌다.

 

인간들은 과도 정부를 세우고,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 문제 해결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 처음에는 위급한 상황이니, 살아남기위해 서로 협력하고, 리더를 찾는 것이 합당하다고 생각했다. 이야기의 중반정도 왔을땐, 처음 나의 생각은 잘못된 생각이었던 걸까라는 의문이 들었다. 그저 본인의 이익을 챙기기위한 하나의 전략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아마도 지금 이 상태면 인간은 더이상 패권을 쥘 수 없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듯 싶다. 고양이가 엄청나게 똑똑해서 지구를 고양이 문명으로 뒤덮는 이야기인 줄 알았는데...(그나저나 시민과 거주민을 나눈 건 차별이지 않습니까!!)
 

 



#행성 #베르나르베르베르 #열린책들 #리딩투데이 #신간살롱 #독서카페 #꽁치치치 #고양이 #문명 #오늘도맑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어서 | 후기 2022-06-28 03:08
https://blog.yes24.com/document/164845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어서

장마음 저/원예진 사진
스튜디오오드리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어서'는 배우이자 작가인 장마음 작가님의 작품입니다. '나의 마음에게', '살아가려면 뭐라도 사랑해야겠습니다'에 이은 세번째 작품이죠.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어서'는 장마음님의 글과 원예진님의 사진이 담긴 에세이집입니다.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어서.'
참으로 역설적인 말입니다.
저는 에세이를 싫어합니다. 누군가의 삶을, 누군가의 인생을 훔쳐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싫어합니다. 하지만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운 건 싫다라는 말이, 마치 저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 같아서 끌린 책이었습니다.

혼자인 것이 편해서 혼자 지냈습니다. 어느날, 누군가를 만나시간을 보내고 나니, 외로웠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혼자이고 싶지만,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사람을 만났고, 그 사람들에게서 상처를 받았죠. 그렇다고 상처만 받은 것은 아니였습니다.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위로도, 행복도 받았죠.

장마음 작가님은 '두려워하지 마라'라고 말하고 있는 듯싶습니다. 혼자 외로운 것도, 사람 사이에서 외로운 것도. 뭐, 인생이란게 외로움 그자체 아닐까요?.

추워지는 날, 외로워지는 날 읽는 것을 추천합니다. 원예진님의 사진에서 위로를 얻고, 장마음님의 글에서 아쉬움을 떨쳐낼 수 있을 것 입니다. '아쉬운 것들을 뒤로 하고 계속 수많은 선택을 하는 것이 인생이라는 것 처럼'.

#장마음 #스튜디오오드리 #에세이 #감성에세이 #책추천 #베스트셀러 #에세이추천 #힐링 #감성 #북스타그램 #출판사 #서평단 #책스타그램 #서포터즈 #오드림 #신간 #북스타 #도서협찬 #독서기록 #독서일기 #오늘도맑음 #꽁치치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십자도 살인사건 | 후기 2022-06-28 00:12
https://blog.yes24.com/document/164841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십자도 살인사건

윤자영 저
북오션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추리 소설 쓰는 생물 선생님인 윤자영 작가님의 '십자도 살인사건'. 생물 선생님의 추리 소설이라고하길래 과학적인 이야기가 있을까? 궁금증이 더해져 읽기 시작한 책이었다. 과학이야기보다는 선생님으로서의 고충이 느껴졌다. 그렇게 말 안듣는 학생과 안하무인 학부모는 실제 상황인가요?.

수학여행은 모두에게 기대되고 설레이는 일이었지만, 어느 순간, 세월호의 영향으로 수학여행은 모두에게 거부감이 들었다. 모두가 수학여행을 가기를 꺼려한다. 그러던 어느날, 문제아 중의 문제아 희종은 수학여행을 가자며 난리를 피운다. 그는 학생들을 선동한다. 심지어 그의 어머니까지 나서서 수학여행을 가야한다고 한다. 그렇게 무인도에 가까운 섬, ‘십자도’라는 섬에 수학여행을 떠난다.

즐거운 수학여행은 커녕, 추억은 커녕 수학여행은 악몽 그자체였다. 섬에 오자마자 희종은 말썽을 피우기 시작한다. 희종은 섬의 이장님을 꼬여내여 술과 담배을 얻어내고, 술파티까지 벌인다. 선생님의 지도는 깡그리 무시한 채...빨리 수학여행이 끝났으면...

통제하기 어려운 학생들도 버거운데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을 중심으로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과연 십자도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더운 여름날 등골이 오싹해지고 싶다면, 읽어보기를 추천하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십자도 살인사건 | 후기 2022-06-28 00:12
https://blog.yes24.com/document/164841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십자도 살인사건

윤자영 저
북오션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추리 소설 쓰는 생물 선생님인 윤자영 작가님의 '십자도 살인사건'. 생물 선생님의 추리 소설이라고하길래 과학적인 이야기가 있을까? 궁금증이 더해져 읽기 시작한 책이었다. 과학이야기보다는 선생님으로서의 고충이 느껴졌다. 그렇게 말 안듣는 학생과 안하무인 학부모는 실제 상황인가요?.

수학여행은 모두에게 기대되고 설레이는 일이었지만, 어느 순간, 세월호의 영향으로 수학여행은 모두에게 거부감이 들었다. 모두가 수학여행을 가기를 꺼려한다. 그러던 어느날, 문제아 중의 문제아 희종은 수학여행을 가자며 난리를 피운다. 그는 학생들을 선동한다. 심지어 그의 어머니까지 나서서 수학여행을 가야한다고 한다. 그렇게 무인도에 가까운 섬, ‘십자도’라는 섬에 수학여행을 떠난다.

즐거운 수학여행은 커녕, 추억은 커녕 수학여행은 악몽 그자체였다. 섬에 오자마자 희종은 말썽을 피우기 시작한다. 희종은 섬의 이장님을 꼬여내여 술과 담배을 얻어내고, 술파티까지 벌인다. 선생님의 지도는 깡그리 무시한 채...빨리 수학여행이 끝났으면...

통제하기 어려운 학생들도 버거운데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을 중심으로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과연 십자도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더운 여름날 등골이 오싹해지고 싶다면, 읽어보기를 추천하는 책이다.

#십자도살인사건 #북오션 #윤자영 #오늘도맑음 #꽁치치치 #몽실북클럽 #몽실서평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