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tjs13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늘도맑음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274
전체보기
기록
나의 리뷰
후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추천 받은 책인데 아직 안읽어봐서 읽.. 
정말 코로나가 뒤바꿔 놓은 일상 이것..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9161
2017-05-11 개설

2023-06 의 전체보기
키루스의 교육 | 후기 2023-06-30 20:26
https://blog.yes24.com/document/182001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키루스의 교육

크세노폰 저/박문재 역
현대지성 | 202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컬처블룸을 통해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군주론을 읽기 전에, 군주론에서 제시한 가장 이상적인 군주라는 키루스 대왕의 이야기를 먼저 읽어 보았다. 처음에는 그리스로마신화처럼 느껴져 지루하지 않게 읽을 수 있어 좋았다.

펠로폰네소스 전쟁 이후, 혼란에 빠진 그리스의 철학자 크세노폰은 구원자가 필요했다. 하지만, 그리스에는 마땅한 사람은 없었다. 그가 찾은 구원자의 자질이 있다고 여길 만한 사람은 적국의 왕. ’키루스‘였다. 적국의 왕이지만, 키루스가 왕의 자질이 있다면, 배울 점이 있다면 배워야 했다. 크세노폰은 키루스의 일대기를 공부하고 기록하기에 이른다.

주목해야 할 점은 적국의 왕을 인정하고 글로 남긴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일이었을텐데, 글로 남겨지고 현재까지도 남아있다면 크세노폰의 글보다 더 위대한 사람이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키루스의 교육‘은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전장에서 애독서로 즐겨 읽었으며, 마키아벨리가 ‘군주론‘에서 키루스를 가장 이상적인 군주로 제시한 키루스 대왕의 이야기이다. 현대지성 클래식에서 그리스어 원전을 직접 옮겨 번역의 완성도를 높이고, 81개의 각주와 역자 해제를 수록하였으니 쉽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더운 여름날,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함께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2,400년 동안 불멸의 리더십의 교본이라 불릴만한 이유가 있을테니까 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 필수단어 400 | 후기 2023-06-29 01:35
https://blog.yes24.com/document/181898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박다진 센세와 함께 익히는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 필수단어 400

박다진 저
세나북스 | 202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오랫동안 나의 꿈은 일본어 마스터였다. 하지만, 항상, 매번 시작과 함께 좌절을 맛보고 끝이 나곤 했다. 어김없이 ‘올해에는 진지하게 일본어공부를 해보자’라고 결심했었는데...일본어 수업은 따라가기 어렵고 숙제는 너무 지쳤다. 일본어 단어라도 외워보자라고 생각하던 차에 ‘박다진 센세와 함께 익히는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 필수단어 400’을 만나게 되었다.

 

 

일단, 큰 글씨와 한페이지에 있는 단어의 수가 적어서 부담없이 다가왔다. 또한, 분홍분홍한 책의 표지가 공부하고 싶은 자극을 주었다. 엄청난 시간과 에너지가 필요로 하는 일본어 공부에 활력소 같다고나 할까.

 

 

일본어를 취미로 하고싶은, 직장 생활에 너무 지쳐 일본어 공부가 하고싶지만 에너지 없는 나같은 사람들도 쉽게 어디에서나 공부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나는 출퇴근 시간에 짬짬이 읽었다. 외운다는 압박감에서 벗어나 자유로울 수 있었다.)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 필수단어 400이라고 하니, 천천히 단어를 외우다보면,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도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 뭐, 기본적인 단어만 알아도 간단한 회화도 할 수 있을테니 괜찮을 것 같다.

 

 

나처럼 무언가 일본어를 공부하고 싶지만, 체력도 시간도 모자른 사람들에게 박다진 센세와 함께 익히는 JLPT N5 일본어능력시험 필수단어 400와 함께 일본어를 시작하는 것을 추천하는 바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토끼 귀 살인사건 | 후기 2023-06-29 00:47
https://blog.yes24.com/document/181897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토끼 귀 살인사건

안티 투오마이넨 저/김지원 역
은행나무 | 202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헨리는 보험계리사로 수학을 사랑하는 남자였다. 그는 다소 사회성이 부족하다는 이 유로 부당해고를 당하고(난 헨리가 그 상사를 살해하는 것 아닐까 했다) 실직자가 된다. 백수 생활이 시작되나 싶었던 차에 형이 죽었다는 소식과 함께 너랑나랑공원의 새로운 주인이 된다 . 평소 형과 교류가 없었던터라 너랑나랑공원은 한번밖에 가보지 않은 곳이었다.

/1

곧바로 헨리는 너랑나랑공원의 모든 것을 파악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모든 것이 의심스럽다. 공원에는 비정상적으로 빚이 많았고, 직원들은 제멋대로였다. 심지어 벤라라는직원은 출근조차 하지 않았다. 그래도 헨리는 형이 남긴 빚을 없애려, 너랑나랑공원을 지키고자 고군분투한다. 

 

그러던 어느날, 토끼 조형물의 귀가 헐렁거려 수리가 필요했다. 뭐, 사람을 불러서 수리를 해도 되었겠지만, 헨리는 돈을 아껴야 했다. 그래서 헨리는 나홀로 공원에 남아 토끼귀를 고치기 시작한다. 

 

토끼 귀 수리에 열중하던 중, 인기척이 들린다. 아...분명 공원에는 헨리 혼자인데...과연,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토끼 귀 살인사건’은 지루함이 없다. 너랑나랑공원은 어떤 비밀이 있는 걸까, 헨리의 형의 죽음에는 아무런 의혹도 없는 것일까, 돈은 어디로 간 걸까, 왜 빚을 받으로 온 두명의 남자는 바보같은 걸까 등등 읽으면 읽을수록 호기심을 자극하는 책이었다. 

 

유쾌하면서 가볍지 않은 책이니 읽어보는 것을 추천하는 바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베르베르씨, 오늘은 뭘 쓰세요? | 후기 2023-06-27 14:25
https://blog.yes24.com/document/181795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르베르 씨, 오늘은 뭘 쓰세요?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전미연 역
열린책들 | 202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고등학교 시절 '타나토노트'를 읽고 굉장히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굉장히 어려웠고, 굉장이 흥미로웠던 이야기였다. 이런 책을 쓴 작가는 얼마나 천재인건가 싶어, 그 후부터 베르나르의 팬이되었다. 그리고 그의 작품은 하나도 빠짐없이 읽었다. 나는 항상 '베르나르의 머릿속은 어떤 세상일까' 궁긍했다. 이번에 '베르베르씨, 오늘은 뭘 쓰세요?'를 읽고 조금이나마 그의 머리속을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생각보다 베르나르는 그렇게 엄청난 천재는 아니였다. 뭐, 남들보다 좀 더 열성적이고, 좀 더 미치광이지만. 베르나르는 매순간을 활용한다. 어쩌면 하나의 해프닝으로 넘어갔을 일을 그럴 듯한 일로 묘사하여 새롭게 만들어내고, 무심결에 지나쳐 갔을 사람들을 하나의 매력적인 캐릭터로 재창조해 낸다. 글을 쓰는 작가란, 매 순간을 기록하여 생각하는 사람이 아닐까.

 

사실, 누군가의 자선적 이야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남의 인생을 들여다보고 싶지 않아서 싫어한다. 하지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첫 자전적 에세이 '베르베르씨, 오늘은 뭘 쓰세요?'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베르나르의 작은 일상 하나하나가 모여 그의 작품이 된 이야기는 놀라움이었고, 그의 모습은 생각보다 너무 평범하여 신선함으로 다가왔다.

 

 

매순간이 글쓰기인 베르나르의 일상을 살짝 엿보는 재미가 쏠쏠하니,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위로를 주는 빵집 오렌지 베이커리 | 기록 2023-06-23 17:52
https://blog.yes24.com/document/181618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렌지 베이커리

키티 테이트 & 앨 테이트 저/이리나 역
윌북(willbook) | 2023년 06월

사람에게 빵으로 주는 위로라니 너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