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valuable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valuable02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valuabl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365
2007-01-19 개설

2023-03 의 전체보기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기본 카테고리 2023-03-31 22: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7895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북클러버 리뷰 제출 참여

[도서]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밀란 쿤데라 저/이재룡 역
민음사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오래 전에 읽었고 다시 읽어도 여전히 어렵지만 후에 또 읽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밀란 쿤데라 / 이재룡 옮김

.

가벼움과 무거움을 논하는 책이라니. 사랑에 대한 태도, 시대에 대한 태도, 삶의 방향에 대한 태도 등 대비되는 여러 인물들의 삶을 보면서 작가는 어떻게 이런 인물을 생각하고 소설로 만들었을까 의아함과 경이로움을 느꼈다.

토마시, 테레즈, 사비나, 프란츠 네 인물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가벼움과 무거움의 경계는 흐려지고 결국 그들이 추구하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모두는 각자 가벼움과 무거움을 지니고 있고 그렇기에 함께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사실 어떤 면에서 니체의 영원회귀사상으로 시작했지만 그런 것들을 가벼움과 무거움으로 단정지을 수 있을까 싶기도 했다. 우리의 삶이 습작이고 마무리가 허무한 죽음일지언정 이것도 무겁다고 칭할 수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

작가가 말하고 싶은 게 무엇일까.

테레자는 무거움의 인물이고 토마시의 가벼움으로 힘들어했지만 결국 토마시에게 행한 행동들은 결코 무거움(이 좋은 무엇인가라고 가정한다면)의 행동은 아니었고 그로 인해 프라하로 돌아온 토마시는 결국 역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의사를 그만두어야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가벼움의 대표주자였던 토마시는 시대에 대한 자세에서 무거움을 대표하는 인물이 되었다.

삶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가벼움과 무거움은 공존하고 서로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이어진다.

슬픔은 형식이었고, 행복이 내용이었다. 행복은 슬픔의 공간을 채웠다.’ 삶은 이렇게 어울리지 않는 두 가지가 공존할 수 있는 그런 것이다.

작가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이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조금 위로를 받는 기분이다.

.

오래 전에 읽었고 다시 읽어도 여전히 어렵지만 후에 또 읽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 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열심히 알고싶어지는 마음. | 기본 카테고리 2023-03-04 22:0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6689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김주니를 찾아서

엘렌 오 글/천미나 역
길벗스쿨 | 2023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더 알고 싶고 더 자라고 싶은 마음이 솟구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김주니를 찾아서 / 엘렌 오 / 천미나 옮김

.

눈물 그렁거리며 읽고 열심히 공유하고 싶어진 책이다.

.

주인공 주니는 스쿨버스에서 유일한 동양인이다. 인종차별발언을 일삼는 학생들이 있지만 무반응으로 대응하며 버티고 있는데, 새 학기 첫날 학교에서 혐오 범죄가 일어난다. 이에 분개한 친구들이 맞서고자 하지만 주니는 비관적인 태도를 취해 친구들과도 사이가 멀어진다.

한편 학교 숙제를 위해 할아버지, 할머니 인터뷰를 진행하게 된 주니는 한국전쟁의 역사를 실제 경험을 통해 듣게 되며 그 과정에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지닌 용기를 배우고 침묵이 아닌 한 걸음 나아가고자 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

최근, 소설보다는 다른 책을 읽고 더 많이 알아야 한다는 압박에 스스로를 가두곤 했다. 하지만 역시 소설은 필요하다. 감정을 배우고 주인공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그 과정은 소중하다.

어른들에게도 중요하지만 학생들에게 소설을 통해 역사를 알고 감정을 배우고 옳은 가치에 대하여 고민하는 경험을 많이 만들어 줘야 한다. 공부를 통해 아는 한국전쟁은 이토록 와닿지 않으며 단순한 흑백논리, 지식의 습득으로 끝나게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소설 속 한국전쟁은 더 가깝게 느껴지고 그 와중에 이념의 무서움을 생각하게 되며 그 속에 존재했던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겪었을 고통을 조금이나마 공감할 수 있다. 또한 주니가 겪고 있는 인종차별을 더 큰 틀에서 살펴보고 어떤 입장에 서야할지 고민하며 침묵이 아닌 행동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응원받는다. 또 의미있다고 생각한 부분은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비관하기만 하는 주니가 상담선생님, 가족들의 도움을 받으며 슬퍼해도 된다거나 대처하는 방식이 다양하다는 것을 배우고 극복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감정수업까지 된다는 점이다.

책 한 권에 이렇게 알차게 생각할 거리가 들어있는데 재미도 있다니!

.

어른인 나도 공감하고 위로받았고 배우고 다짐했다. 올해 역사를 배우는 5학년 담임을 맡았기에 이 책이 조금 더 특별하게 여겨졌다. 책에서 무척 중요한 흡입력도 좋아서 책을 펼치고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 결코 적은 분량이 아님에도 눈물 흘리며 계속 읽었다는!

많이 공유하고 싶고 5,6학년부터 중학생까지 추천한다. 사실 어른이 읽어도 재미있다.

실제 역사가 담겨있기에 더 소중하게 여겨지는 책. 함께 공유하고 이야기할 수 있게 잘 기획하고 싶은데 나의 능력으로 가능할지. 생각이 많아진다.

.

*서평단 자격으로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