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날아라쩜보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whitey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날아라쩜보
Life is too short, and there are too many books to be read.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율쓰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영포자입니다. 명색이 영문학...영어..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300
2021-09-14 개설

전체보기
REVIEW - 이방인 | 기본 카테고리 2023-03-12 20:49
http://blog.yes24.com/document/177045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방인

알베르 카뮈 저/유기환 역
현대지성 | 2023년 02월

 

 

 

 


 

부끄럽게도 나는 이 유명한 책을 여태 이름만 들어보고 실제로는 읽어보질 못했다. 그저 알베르카뮈의 대표작이라는 것밖에..

그래서였을까. 오히려 있는그대로 이 책의 내용을 받아들일수 있었던것 같다.

읽는 내내 이 책이 1942년에 출간되었다는 사실이 새삼스럽게 다가왔다. 정말 이책이 1942년에 출간된 책이라고..?

역시는 역시구나. 왜 사람들이 고전, 고전하는지 알수있었다.

지금 읽어도 전혀 거리감이 없었고, 간결하고 일상적인 문체에, 간간히 삽입되어있는 일러스트가 이 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나중에 안 사실인데, 이 책은 수십 년간 강단에서 학생들과 함께 이 책을 읽어온 유기환 교수의 번역으로 출간되었다고 한다. 주인공이 실존적으로 경험했던 이방감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 접속사 하나하나까지 치열하게 고민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주인공 뫼르소가 이해되지 않은 부분들이 몇몇있었지만, 카뮈의 간결한 문제 덕분인지,

계속 읽어나가면서 나는 어느정도 뫼르소에 감정을 이입했던것 같다.

그럴수도 있지. 엄마가 죽었다고 해서 모두가 일률적으로 슬픔을 느끼고 울어야 하는건 아니잖아...? 라든지..

날씨.. 쏟아지는 햇살, 주변의 백색소음들에 부단히 영향을 많이 받는 뫼르소의 모습이라든지....

전혀 이해할수 없었던것은 아니었다.

아니, 이해가 된달까...

그저 모든것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조금은 모든일에서 한발 물러서 있는.. 그런 사람일뿐으로 보였다..

P45 - 또한 교회, 보도 위의 동네사람들, 무덤 위의 붉은 제라늄꽃, 페레 영감의 기절, 엄마의 관 위에 떨어지던 핏빛 흙,

거기에 뒤섞이던 나무뿌리들의 하얀 속살, 사람들, 목소리들, 마을, 까페 앞에서의 기다림, 끝없이 털털거리던 엔진소리 그리고 버스가 알제의 불빛 둥지로 들어갔을 때, 그리하여 12시간 동안 실컷 잠을 자리라고 생각했을 때 솟구치던 나의 기쁨이 떠오른다.

P48 - 그녀가 언제 상을 치렀는지 알고 싶어 했기에, 나는 "어제"라고 대답했다. 그녀는 흠칫 뒤로 물러났으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내 잘못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이미 사장에게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는 것이 떠올라서 단념했다.

기실 그것은 의미가 없는 일이었다.

P52 - 여느 일요일과 다름없는 일요일 하루가 지나갔고, 엄마의 장례식이 끝났고, 내일이면 다시 일을 시작할 것이고, 결국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나는 생각했다.


내용또한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 주인공 뫼르소가 부속사제에게.. 기쁨과 분노가 솟구쳐 오르는 감정으로 마음속 깊은 곳을 송두리째 쏟아내는 부분은 정말 인상깊었다.

당신이 살인죄로 기소당한 채 어머니의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처형당한들 그게 뭐가 중요해?

살라마노의 개는 가치를 따지자면 그의 아내와 똑같아.(정말 공감한 문장)

자동 인형 같은 그 키 작은 여자 또한 마송과 결혼한 파리여자, 혹은 나와 결혼하고 싶어한 마리만큼 죄인이야.

셀레스트가 레몽보다 낫지만, 레몽이 셀레스트와 마찬가리고 내 친구라고 한들 그게 뭐가 중요해?

이 책의 제목 <이방인>과 너무 잘 맞아떨어지는 이방감이 마구 느껴지는 문장들이 마구마구 쏟아질때마다,

그리고 어느정도는 이런 이방감에 공감이 갈때마다, 나도 그저 이세상에 존재하는 한명의 이방인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P170 - 이 잠든 여름의 경이로운 평화가 밀물처럼 내 안으로 들어왔다. 바로 그때, 밤의 어둠 저 끝에서 뱃고동이 울렸다.

그 소리는 이제 나와는 영원히 무관한 한 세계로의 출발을 알리고 있었다. 참으로 오랜만에 나는 엄마를 생각했다.

이제 나는 왜 엄마가 삶이 끝날무렵에 '약혼자'를 가졌었는지,

왜 엄마가 삶을 다시 시작하는 놀이를 했었는지 이해할 수 있을 듯했다.

거기, 거기서도, 뭇 생명이 꺼져가는 양로원 주위에서도 저녁은 우수가 깃든 휴식 시간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처럼 죽음 가까이에서 엄마는 해방감을 느꼈고, 모든 것을 다시 살아볼 욕망이 일었음이 틀림없었다.

유명한 고전문학들이 왜 시간이 지나도 유명한지 이해가 갔던 작품.

<이방인>

잘 읽었습니다.

 

#이방인 #현대지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REVIEW - 코끼리도 장례식장에 간다 | 율쓰 리뷰 2023-02-03 21:25
http://blog.yes24.com/document/175354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코끼리도 장례식장에 간다

케이틀린 오코넬 저/이선주 역
현대지성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 제목을 처음 봤을때부터 나의 흥미를 이끌었던 이 책.

코끼리도 장례식장을 간다니.. 정말일까?

예전에 우연히 보게된 다큐멘터리를 통해서 이미 코끼리가 유대관계가 서로 깊다는것은 잘 알고 있었지만

장례식장을 간다고?!

이 책의 저자인 케이틀린 오코넬은 30년 이상 코끼리를 연구하면서 펴낸 여러 편의 논문과 글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코끼리 연구자다. 세계 각지에서 연구를 진행하며 촬영한 사진은 이미 여러책에 실려서 수많은 상을 받았다.

그런 그녀가 아프리카에서 동물을 관찰한 경험을 바탕으로 야생동물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인사를 하고, 선물을 하고, 여행을 하며, 놀이를 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이 책을 읽으면서 제일 흥미로웠던 부분은 역시 애도 의례인데, 생각보다 많은 동물들이 저마다의 방식으로

가족의 죽음을 애도했다.

케냐의 기린이 발이 기형인 새끼를 낳았는데 나머지 가족을 따라다닐수 없었던 새끼 기린이 결국 한달밖에 살지 못하게 되자 어미는 새끼가 죽는 그 순간까지 곁을 떠나지 않고 몇시간 후에는 27마리의 기린들이 사체를 조사하고 지키기 위해 모이기도 하며 결국 나흘째가 되어서야 하이에나가 사체를 물어가게 한다든지...

죽어서 미라가 된 새끼를 거의 70일 동안아니 안고다닌 침팬지 라든지..

돌고래의 경우 어미가 등지느러미를 이용해 죽은 새끼를 닷새동안 업고 가는 모습이 발견된 적이 있다든지.

너무나 많은 동물들이. 아니 거의 모든 동물들이 저마다의 방식으로 의례를 표현하고 있었다.

정작 사람으로 태어난 나는 바쁘다는 이유로, 내가 아니여도 괜찮겠지 라는 등의 다양한 변명으로 내 마음을 제일 가까운 가족에게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살아온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우리의 삶은 여러방식으로 의례를 행함으로써 더 깊은 의미를 갖게 되는것인데 말이다. 서로를 소중이 여기를 작은 행동들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스레 한번 더 깨닫게 될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2 이패스 무역영어 완벽정리집 | 율쓰 리뷰 2022-04-13 19:54
http://blog.yes24.com/document/161767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2022 무역영어 완벽정리집

김동엽,이패스코리아 저
이패스코리아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평소, 영어에 관심이 많아서 영어관련 수험서에도 관심이 많은 편이다.
특히 무역영어는 무역관련일을 하지 않아도,
회사생활에서 잘쓰이는 내용이 많아서 도움이 되는 내용이 많이들어있다.

이 2022 무역영어 완벽정리집은,,
제목과 똑같이, 한권으로 완벽정리하기에 잘 구성되어있다.
내용정리부터,, 기출문제, 연습문제까지 들어있어,,,
혼자 독학하는 분들께 더 많은 도움이 될거라 생각한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REVIEW - 죽은 자의 집 청소 | 율쓰 리뷰 2022-01-16 17:20
http://blog.yes24.com/document/157650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죽은 자의 집 청소

김완 저
김영사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91 - 빈 책장을 바라보자면 일생동안 그가 짊어졌던 것이 떠오른다.
수많은 생각과 믿음,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 인생의 목표와 그것을 관철하고자 했던 의지, 이끌어야 했던 가족의 생계, 사적인 욕망과 섬세한 취향, 기꺼이 짊어진것과 살아있는 자라면 어쩔 도리없이 져야만 했을 세월.


P128 - 이곳을 치우며 우연히 알게 된 당신의 이름과 출신 학교, 직장, 생년월일이 다 무슨 의미가 있는지요?
그것은 당신에 대한 어떤 진실도 말해주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집을 치우면서 한 가지 뚜렷하게 알게 된 것이 있다면 당신에 대한것이 아니라 당신을 향한, 이곳에 남은 자들의 마음입니다.

P247 - 내 감정은 피아노 건반처럼 밝고 어두운 것, 기쁘고 서글픈 것으로 온통 뒤섞여 있다. 언젠가 어머니처럼 나에게도 아버지의 좋았던 기억만 떠오르는 날이 찾아올까? 자연의 섭리처럼, 청하지 않아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이 밤의 장엄함처럼, 모든 왜소한 것이 사라지고 오직 사랑의 기억만이 나를 감싸는 그런 시간이 정말 찾아와 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REVIEW -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 | 율쓰 리뷰 2022-01-16 13:12
http://blog.yes24.com/document/157640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

박완서 저
세계사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goodsImage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

박완서 저
세계사

 


박완서 선생님께서 쓰신 에세이중에서 글들을 추려놓은 에세이집이었다.

난 그유명한 책 '그많던 상아는 누가먹었을까' 그책도 아직 읽어보지 못했다. 그만큼 박완서 선생님에 대해서 너무 무지했다.

선생님의 글은, 솔직함이 있다. 그 솔직함을 기반으로 글에서 뿜어져나오는 솔직한 필체. 솔직한 단어들. 그래서 더 글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1930년대.. 일제강점기를 겪으면서 자란 세대라,, 그세대만이 느낄수있고 경험한 일들에 관해서 적혀진 글을 읽을때면, 내가 겪어보지못했지만, 한때 동시대를 선생님과 같이 살았던 세대로써 이상한 감정이 들었다. 정말 살아있는 역사를 느끼는 기분..(?)

그래서 그런지, 더 글들이 마음에 다가왔던것 같다. 

 

P32 - 사람들이 갈수록 더 똑똑해지고 있다. 그럴수록 불쌍한 이웃을 보면 이런 똑똑하고, 지당한 이론대신 반사작용처럼 우선 자비심 먼저 발동하고 보는 덜 똑똑한 사람의 소박한 인간성이 겨울철의 뜨뜻한 구들목이 그립듯이 그리워진다.

나이를 먹고 세상인심따라 영악하게 살다보니 이런 소박한 인간성은 말짱하게 닳아 없어진지 오래다. 문득 생각하니 잃어버린 청춘보다 더 아깝고 서글프다. 자신이 무참하게 헐벗은 것처럼 느껴진다.

 

P168 - 싸우지않고 미워하지않고 심심해하지않는게 평화가 아니라 그런일이 입김속에서, 즉 사랑속에서 될수있는대로 활발하게 일어나는게 평화가 아닐는지.

교양있는 부모님들에 의해 잘 다스려지는 가정일수록 입김이 희박해지는게 아쉽다. 세상이 아무리 달라져도 사랑이 없는곳에 평화가 있다는건 억지밖에 안되리라. 숨결이 없는곳에 생명이 있다면 억지인것처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