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zigum617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zigum6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zigum617
zigum6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9,91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794
2022-10-26 개설

2023-09-26 의 전체보기
우리 개는 물어요 | 기본 카테고리 2023-09-26 20:41
https://blog.yes24.com/document/186251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 [대여] 우리 개는 물어요

허도윤 저
Renee | 2023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이 전체적으로 너무 가볍습니다. 

소재는 다양하게 잘 선택하시는데... 특유의 분위기가 그런건지 무게감이 하나도 없는 글이에요.

쉽게 읽히기는 하지만 작가님 특유의 서술 방식이 글을 장난처럼 유치하게 느끼게 만든달까...

최근작 중에 비슷한 방식의 글이 있었는데 그건 그래도 다듬어진 느낌이고 아이가 등장해 서술 방식이 잘 어울렸거든요.

근데 이 글은 두 주인공이 나이 먹을만큼 먹은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거라 유독 과하다는 느낌만 들었어요. 

서른 세살 여자가 집에 사람이 없다고 무서워 잠을 못잔다라... 대체 일을 어떻게 하는건지... 일상 생활은 가능한건지요... 그런데 남주가 또 그 심정을 십분 이해한다는듯 걱정하며 여주를 챙기는데... 전 모르겠더라고요. 공감되지 않는 설정이랄까...

인기있는 유명인 남주와 평범한 여주가 직장에서 선,후배로 만난 상황인데 다짜고짜 반말이 난무하고, 어울리지 않는 말장난이 나오고, 며칠 되지도 않았는데 여주를 걱정하고 금방 서로를 좋아한다는 상황... 저만 이상한가요??

글이 재미가 없어요. 어울리지 않는 설정과 서술체, 이해되지 않는 감정선, 시종일관 장난같은 유치한 투닥거림... 가볍디 가벼운 분위기... 보다가 지루해서 졸릴정도 였어요. 

이거 구작이겠죠?? 제목과 표지도 불호인데 혹시나 하고 대여했더니 역시나 였네요. 

읽고도 남는게 없어요. 전 좀 별로였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죽여주는 나날들 | 기본 카테고리 2023-09-26 14:03
https://blog.yes24.com/document/186232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BL] 죽여주는 나날들

자경 저
모드 | 2023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편의 블랙코미디가 아닐까요...?! 아주 독특합니다. 이런거일줄은... 상상도 못했어요.

제목의 죽여주는 나날들 이란거 너무 찰떡입니다. 

주인공과, 수가 모두 이상합니다. 정신머리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뜻인데요. 

특히 공... 소시오패스 일까요? 정체가 뭔지를 모르겠어요. 평범한 직장인의 리멘물인줄 알았더니... 놀랍습니다. 

누구나 회사 다니면서 보기 싫은 상사때문에 열받아 죽어버렸으면 좋겠다, 저거 죽여야지 하고 말하는데... 여기는 실제로 그걸 합니다. ㅡㅡ;; 

스포같기도 한데요, 청부 살인업자도 아닌것이... 그냥 저 시키 죽여버려 하고 짜증나서 한마디 던지는 수의 말을 듣고는, 잘 배운 직장후배 공이 알아서 안 가르쳐준것도 저는 잘해요~ 라면서 살인을 척척 실행합니다. 

수에 대한 호감과 관심으로 그런 일을 하는것 같기는 한데... 모르겠습니다. 

둘 사이 러브가 있지는 않는것 같거든요... 물론 공이 수를 좋아하기는 하지만요... 뭔가 핀트가 엇나가 있기도 하고... 짜증나는 부장의 커피에 맛내기용 락스 한 스푼을 타서 꾸준히 먹이면 죽일수 있다며 농담같은 소리를 흘리는 수도 정신이 이상하기는 매한가지네요. 

둘 주변에 벌써 죽은 사람만 몇 인지... 살인은 계속 일어날꺼고, 둘은 웃고 다투며 평범한 일상을 보내며 끝이나는데요...

어... 내용은 독특하고 살벌한데, 분위가 끔찍하거나 혐오스러운건 또 아니고요.

이건 설명이 어려운데... 읽어보셔야 알듯... 독특해서 흥미롭기는 하지만 엄청 재미있구나 싶은건 또 아니지만 신선하기는 했어요. 정말이지 소재가 이렇게 신박하고 독특한 글도 있을수 있다는게 놀랍습니다. 잘 봤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