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zigum617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zigum6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zigum617
zigum6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9,91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2801
2022-10-26 개설

2023-09-08 의 전체보기
조직의 법도 | 기본 카테고리 2023-09-08 22:00
https://blog.yes24.com/document/185419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조직의 법도

문정민 저
피플앤스토리 | 2023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래도 네임드가 있는 유명한 작가님이시잖아요. 전작 읽은게 그다지 좋지 않아서 망설였다가 대여한건데 역시나 그냥 그랬어요. 

전작들 보다 조금 더 깔끔하게 다듬어진 느낌이 들기는 했는데... 그렇다고 재미가 있지는 않더라고요. 

전 좀 지루했어요. 이번에는 깔끔하기는 했는데 역시나 너무 단조로웠어요.

좀 유치하고 옛날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서사가 있는 글이기는 한데 씬을 강조한 느낌을 지울수도 없고요. 그런데 또 그 씬이란것도 느낌이 없어요. 

아무런 텐션을 느낄수가 없달까... 두 주인공 사이도 그렇습니다. 

조폭이지만 오히려 순정적인 남주와 변호사로 세상 물정에 찌든 여주~ 관계성은 그럭저럭 잘 잡았지만 둘 사이 애틋함이 없어요. 남주는 일 잘하고 강단있는 여주에게 반해 직진하는데, 여주가 이것저것 재는 스타일이었어요. 때가 묻어도 남주가 더 묻었을텐데... 여주가 훨씬 물질적??이고 뭔가 가벼워요. 변호사라면서 뭐 그리 행동과 말이 가벼운건지...

남의 눈 신경쓰는것도, 헤어지자고 팩 쏘아댔다가 안 붙잡는다고 징징거리고 화내는것도, 뭐 하나 캐릭터가 정 가는 구석이 없어요. 무게감이 하나도 없달까...

작가님 글은 약간씩 다 이런 느낌인것 같아요.. 설정은 무겁게 잡아놓고 그걸 풀어내는 방식이나 캐릭터들, 그 조화까지 유치하고 가볍게 느껴진다는...;;;

제 느낌만일지도 모르지만 안타까워요.... 그래서 좀 지루한거 일수도 있고요. 

짧은 글이었는데 단조로웠고 그냥 읽는 기분이었어요. 안 읽어도 무방했을... 에구... 전 좀 그랬네요... 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셰이크 봄봄 2권 (완결) | 기본 카테고리 2023-09-08 15:27
https://blog.yes24.com/document/185403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셰이크 봄봄 2권 (완결)

힐더월드 저
IBND | 2023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완전한 마무리네요. 2권에서 남주의 도른자 면모가 유감없이 드러나는게 아주 신박했습니다. 

미쳐도 보통 미친게 아니더라고요. 사실 미친건 아니고 타고난 성정이 그런거라...

무시무시 하더라고요. 조용하게 원하는걸 다 이루니까 더 미쳐보였달까...

하나 착각한게 처음부터 여주를 좋아한건 아니었더라고요.

악역으로 나오는 여주의 전남친 !! 그놈에 대한 복수심과 안좋은 감정에 그와 사귀던 여주마저 같은 부류라고 넘겨짚고 처음에는 여주를 가지고 놀려고 했다는데요. 

시간이 흐를수록 맑고 예쁜 여주에게 자신도 모르게 홀리게 된거라는... 여주를 향한 마음을 깨닫고난 뒤에는 그냥 직진!!

2권에 그 전남친인 남조 상현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데요. 갑자기 여주 앞에 나타나 다시 만나자는둥 유부녀가 된 여주에게 더럽게 들이대는 문제가 발생하는데요.

남주가 그걸 물리치고 복수를 완성하는게 주된 내용이었어요. 너무 무서운점이... 집요한 남주의 계획도 그랬지만, 하늘도 돕는 것처럼 상현에게 불행의 타이밍이 귀신같이 착착 맞아떨어지더라는거!! 타이밍과 집요한 계획이 딱 맞아 떨어져서 완전한 복수를 이루는데요, 끝이 너무 참혹해서... 남주가 굉장히 무서워 보였어요.

여주를 손바닥 위에서 굴리는것도, 복수를 하는것도 뭐 하나 허투로 하는게 없네요.

고요하게 완전한 싸이코 캐릭터... 하... 무서운데 매력있었어요.

간만에 마음에 착 붙는 글이었어요. 다른 분들께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씬이나 19금 요소에만 초첨이 맞춰진 여타의 글과는 좀 다른 분위기여서 더 만족스러웠어요. 감정 전달, 캐릭터 구현, 세세한 서사 고루고루 다 좋았어요. 

작가님 차기작도 기다려집니다. 잘 읽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