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짜니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zzangdusd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짜니
짜니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22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맞습니다. 밑간으로 인해서 비린내는 .. 
저희 신랑도 견과류를 잘 먹지 않아서.. 
짜니님의 의견을 담아 완성샷을 블로그.. 
남기신 댓글 보고 블로그에 사진 업로.. 
커피를 좋아하는 데 요새 잠이 안와서..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29856
2016-12-15 개설

2021-01-27 의 전체보기
헤드헌터(배진아) | 기본 카테고리 2021-01-27 23:07
https://blog.yes24.com/document/137227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헤드헌터(배진아)

베리타스알파 편집국 저
베리타스알파 | 2012년 03월

        구매하기

헤드헌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람과 일터를 이어주는 인재 사냥꾼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네요. 보통은 대학을 졸업하고 신입으로 입사를 하다보니 헤드헌터의 존재를 실감하는 경우는 나중에 이직을 하게 될 때 정도죠. 특히 우리나라에서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헤드헌터라는 직업의 전문성을 그리 높게 보지는 않는거 같더군요. 물론 인터뷰하신 분은 외국계 기업 위주로 일하시는 베테랑이시니 그런 편견은 덜하겠지만... 암튼 헤드헌터라는 직업을 조금은 알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트라우마 사전 | 기본 카테고리 2021-01-27 22:58
https://blog.yes24.com/document/137226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트라우마 사전

안젤라 애커만,베카 푸글리시 저/임상훈 역
윌북(willbook) | 2020년 05월

  딸아이가 원해서 구매했는데 캐릭터 설정의 기본적인 교과서같은 책인가 봅니다. 이 분야를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책인거 같아요. 굉장히 내용이 방대하고 체계적이어서 실제 인간 관계에서 생길 수 있는 온갖 트라우마는 다 들어있는 거 같네요. 이렇게 많은 트라우마 종류가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어요. 다양한 트라우마와 그로 인해 형성될 수 있는 성격 유형이 나와 있는데 그 인과관계가 굉장히 과학적으로 보여서 인상적이네요. 종이책을 먼저 보고 E-Book으로 구매했는데 보관도 그렇고 활용도 그렇고 E-Book이 편한 거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BL] Marry Me | 기본 카테고리 2021-01-27 22:48
https://blog.yes24.com/document/137225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Marry Me

해은찬 저
젤리빈 | 2019년 03월

        구매하기

그와 소년의 사정.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백수 상태인 진세정은 작가인 동창의 부탁으로 새로 쓴 BL 소설을 읽어주기로 한다. 20대 직장인이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9세 소년을 납치하는 스토리의 소설에서 납치범 이름이 자신과 같은 걸 확인한 세정은 분개하지만 그 순간 화재로 정신을 잃는다. 

  깨어나보니 세정은 소설 속의 납치범에 빙의된 상태. 모든 게 난감한데 납치범이 데려온 소년 온하루는 폭력과 학대를 일삼는 부모보다 자신을 집에 데려온 낯선 형 세정을 더 의지하는데...

 

  스토리 자체는 괜찮아요. 전개가 좀 급한 듯하고 인물의 대화나 행동, 구체적 사건보다는 전지적 작가시점의 일방적 서술이 좀 아쉽네요. 특히 후반부는 급마무리된 느낌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